주님, 이 아픔을 견디지 못하겠습니다.

내 아들 제임스가 세상을 떠나고 남편과 나를 보살피며 슬픔을 나누던 사람들의 발걸음도 차츰 줄어들었다. 우리 집은 이전처럼 조용하고 정리된 상태를 되찾았다. 그러나 내 내면은 조용하거나 정리된 느낌이 들지 않았다. 어느 날 밤, 배가 뒤틀리고 아프고 어지러워 침대에 누워 있을 때였다. 심장이 빛의 속도로 뛰기 시작했고 불안감과 공포심이 나를 압도했다. 무언가 불쾌한 일이 일어나기 직전이었기 때문에 … 주님, 이 아픔을 견디지 못하겠습니다.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