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가장 많이 유혹을 받는 건 소유다. 소유는 재산만 의미하지 않는다. 소유는 명예와 성공을 포함한다.

남자들에게 특히 나이가 들수록 소속감이 중요하다. 소속감은 사람들에게 안정감을 준다. 그 소속 된 자리에 어떤 불의와 부당함이 있다고 해도 그 자리를 뜰 수 없는 것은, 그 자리를 내어주고 나올 때 생기는 불안함 때문이다.

우리는 자리에 연연한다. 그곳이 내가 있을 곳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그 자리를 떠날 수 없다. 자리가 내 안정감이고 나의 정체성이기 때문에 그렇다.

특히 리더의 자리는 더 그렇다. 어떤 공동체, 어떤 단체의 리더든 그 자리를 내려오는 순간, 불안함과 공허함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든든한 안정감이 무너지고 정체성의 혼란이 올 수도 있다. 그래서 멋있게 그 자리를 내려오는 사람들이 많지 않다.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고향, 친척, 아버지의 집을 떠나라고 하셨다. 자기 고향은 아브라함의 안정감이었다. 그리고 아버지 집은 자기의 견고한 자리이며 든든한 위치, 곧 자신의 정체성이었다.

그는 완전히 자리를 비우고 떠났다. 안정감이 있는 땅과 자기 고유의 자리에 연연하지 않았고 그 소유를 버리고 떠난 것이다. 하나님은 그것을 믿음으로 보셨다. 그리고 그로 열방의 아비가 되게 하셨다(창 12:1,2).

소유는 곧 안정감이고 나의 정체성이다. 그것을 언제든지 주님의 뜻 안에서 버릴 수 있을까? 말은 쉽게 할 수 있지만 절대 쉬운 게 아니다. 그러나 내 위치나 자리가 나의 안정감이나 정체성이 아님을 예수님이 아신다.

세상과 사람들이 주는 안정감이나 정체성이 아니라 예수님과의 깊은 관계와 그분의 말씀을 따르는 순종에서 나의 안정감이 발견되어야 된다. 진정한 안정감과 정체성을 예수님 안에서 찾는 자가 진짜 제자다.

그 사람들이 예수께서 행하신 이 표적을 보고 말하되 이는 참으로 세상에 오실 그 선지자라 하더라 그러므로 예수께서 그들이 와서 자기를 억지로 붙들어 임금으로 삼으려는 줄 아시고 다시 혼자 산으로 떠나가시니라 (요 6:14,15)

예수님의 표적은 놀랍고 어마어마했다. 모두가 기다리는 선지자 라 할 만하다. 예수님은 백성이 그분을 억지로 붙들어 임금의 자리에 앉히려는 것을 아시고, 그 자리를 마다하고 다시 혼자 산으로 가셨다. 임금의 자리보다 하나님의 보좌 앞이 더 좋으셨고 그곳이 예수님의 안정감이셨다.

“다시 혼자 산으로 떠나가시니”

예수님께 소속은 중요하지 않다. 그분의 정체성도 그분의 위치에서 찾지 않으셨다. 예수님의 안정감은 하나님의 임재 안이었고 예수님의 정체성은 순종의 자리였다. 제자는 예수님 안에서 안정감을 찾고 그분의 뜻에 순종함으로 정체성을 가져야 한다.

소유를 버리는 훈련은 떠나는 것에 자유할 때 가능하다. 자기의 왕국을 세우고 거기서 왕 노릇하는 삶이 아니라 하나님의 왕국에서 하나님이 왕이 되시도록 나를 비우는 삶에서 제자는 시작된다.

제자는 모든 의지의 대상인 부모를 떠나고, 명예를 떠나고, 나에게 안정감을 줄 수 있는 모든 환경에서 떠날 준비가 되어야 한다.

† 말씀
수많은 무리가 함께 갈새 예수께서 돌이키사 이르시되 무릇 내게 오는 자가 자기 부모와 처자와 형제와 자매와 더욱이 자기 목숨까지 미워하지 아니하면 능히 내 제자가 되지 못하고 누구든지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르지 않는 자도 능히 내 제자가 되지 못하리라, 이와 같이 너희 중의 누구든지 자기의 모든 소유를 버리지 아니하면 능히 내 제자가 되지 못하리라 – 누가복음 14장 25~27, 33절

여호와께서 아브람에게 이르시되 너는 너의 고향과 친척과 아버지의 집을 떠나 내가 네게 보여줄 땅으로 가라 내가 너로 큰 민족을 이루고 네게 복을 주어 네 이름을 창대하게 하리니 너는 복이 될지라 – 창세기 12장 1,2절

† 기도
주님, 나를 비우고 주님을 따르는 훈련에 동참할 수 있는 믿음을 허락하여 주소서. 진정한 정체성은 주님의 임재가운데 거하며 제자의 삶에서 찾을 수 있음을 깨닫습니다. 내 인생의 주인되시는 주님을 신뢰합니다.

† 적용과 결단
당신에게 안정감을 주는 것은 무엇입니까? 당신의 정체성을 돌아보며, 나를 비우며 주님이 주인되는 제자의 삶 살기로 결단해보세요.

테마와 함께 보면 더 좋은 은혜로운 묵상카툰 갓피플만화가 개편되었고

기독교 청소년 웹툰 《TOUCH(터치)》연재가 시작되었습니다.

제목 TOUCH(터치)는 “인생 속에서 겪게 되는 여러 문제들로 힘들어 지치고 어려울 때, 나를 만져 주시고 내 마음을 치유하시는 분은 결국 하나님이시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데요 기독교 웹툰 바로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