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적으로 민감해진다는 건 뭘까?

부흥은 복잡한 것이 아니다. 빛 되신 주님을 가까이 모시고 살아가는 것이 부흥이다. 강렬한 빛 되시는 주님을 가까이 모시고 살다 보면 세상 사람들은 가책 없이 넘어갈 수 있는 작은 죄도 그냥 넘길 수 없게 된다.

남들은 아무렇지 않게 생각하는 일조차도 부끄러워 견딜 수 없게 된다.

고(故)김수환 추기경이 우리나라 최초의 추기경으로 선출되었을 때 천주교 신자들 중 사업하시던 분들이 힘을 모아서 캐딜락을 선물했다고 한다. 그래서 한동안 캐딜락을 자가용으로 타고 다니셨나보다. 그런데 캐딜락을 타고 가던 어느 날, 동승했던 한 수녀가 농담처럼 이렇게 말했단다.

나도 모르게
귀족이 되어 있었구나

“추기경님, 이런 고급 차를 타고 다니시면 길거리에서 사람 떠드는 소리도 안 들리고 고약한 냄새도 안 나겠네요.”

농담처럼 가볍게 한 이야기였겠지만 추기경에게는 그 말 한 마디가 마치 망치로 뒤통수를 때리는 것처럼 충격이 되었다고 한다. ‘나도 모르게 귀족이 되어 있었구나’라는 걸 자각하게 된 것이다. 가슴 아픈 자각을 한 추기경은 캐딜락을 돌려보낸 후에 마음으로 결심했다고 한다.

‘평생에 다시는 고급차를 타지 않겠다.’

지나가면서 수녀가 던진 한 마디 말에 부끄러움을 느껴 다시는 고급 승용차를 타지 않겠다고 결심할 수 있는 그 자리에서부터 회복이 일어난다.

진정으로 회복되기 원하는가? 그렇다면 부끄러움을 자각해야 한다.

그리고 마음의 찔림은 하나님 앞으로 나아가는 통로가 되어야 한다. 우리가 부끄러움을 자각하는 것이, 그저 내 양심이 흔들리는 것이 최종 목적지가 되어버리면 큰일 난다.

지금 당신의 마음에 찔림이 있는가? 부끄러움이 자각되는가? 그렇다면 그 문제를 양심에 맡기지 말고 십자가를 지신 예수 그리스도에게로 가져가길 바란다.

믿음의 주요 또
온전하게 하시는 이인
예수를 바라보자

왜 그래야 하는지, 그 이유는 히브리서 12장 2절에 담겨 있다.

믿음의 주요 또 온전하게 하시는 이인 예수를 바라보자 그는 그 앞에 있는 기쁨을 위하여 십자가를 참으사 부끄러움을 개의치 아니하시더니 하나님 보좌 우편에 앉으셨느니라 (히 12:2)

히브리서 기자는 예수님의 십자가 사건을 우리의 부끄러움을 대신 담당하신 사건으로 설명한다.

얼굴을 들 수 없을 만큼 부끄러운 내가 어떻게 설교를 하러 성도들 앞에 설 수 있는지 아는가? 나를 대신해 부끄러운 자리로 가신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앞에 내 부끄러움을 가져가기 때문이다.

성령님이 강력하게 역사하셔서 우리 안의 무딘 감각을 회복시켜주시길…. 얼굴을 들 수 없는 부끄러움이 회복되는 것에서 진정한 회복이 시작된다.

† 말씀
그들이 이 말을 듣고 마음에 찔려 베드로와 다른 사도들에게 물어 이르되 형제들아 우리가 어찌할꼬 하거늘 베드로가 이르되 너희가 회개하여 각각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세례를 받고 죄 사함을 받으라 그리하면 성령의 선물을 받으리니 – 사도행전 2장 37,38절

네가 선을 행하면 어찌 낯을 들지 못하겠느냐 선을 행하지 아니하면 죄가 문에 엎드려 있느니라 죄가 너를 원하나 너는 죄를 다스릴지니라 – 창세기 4장 7절

그런즉 우리가 무슨 말을 하리요 은혜를 더하게 하려고 죄에 거하겠느냐 그럴 수 없느니라 죄에 대하여 죽은 우리가 어찌 그 가운데 더 살리요 – 로마서 6장 1,2절

† 기도
주님, 제 마음이 늘 신앙의 양심으로 깨어있기를 바랍니다. 죄를 자각하며 부끄러워하며 주님 앞에 나아가 회개하기를 원합니다. 매 순간 말씀대로 살며 주님과 동행하며 살게 하소서.

† 적용과 결단
당신은 죄에 대해 얼마나 민감하게 반응하십니까? 작은 죄라도 주님께 나아가 회개하는 믿음의 용기 갖기로 결단해보세요.

⛪ 개척교회 목회자를 응원합니다!!
👉 "오늘의테마" 내 폰에서 받아보고 싶다면...👈
🎬 테마와 함께 보면 신앙에 유익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