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Of Heaven] 하나님께서 왜 이 일을 저에게 맡기셨을까요?

0
3
3,519

철학 공부하면서 때려치고 싶을 때가 한두 번이 아니었어요.
하나님 나라의 형제자매를 위해 철학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그 선택이 저에겐 섬김이었고,
그렇게 하는 것이 하나님의 뜻에 맞다고 여겼어요.

무엇보다 하나님 나라가 가난해지는 게 싫었던 것 같습니다.

철학도 설교도 영적인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평범한 삶에서
하나님의 일을 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