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모든 사람’이 신학을 알아야 할까?

1
0
3,181

R. C. 스프로울의 신학’이라는 말은 초신자뿐 아니라 신앙생활을 오래 해온 신앙인들에게도 부담스러운 단어다.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지식의 중요성만을 강조한 나머지 신학 연구의 가치를 상대적으로 낮게 평가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러나 신학은 하나님이 계시하신 진리를 이해하려는 시도이며 신자라면 누구나 해야 하는 일이므로, 성경의 가르침을 생각하며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사람 모두가 어떤 형태로든 신학에 참여할 수밖에 없다.

그런 면에서 “우리 모두가 신학자”라는 R. C. 스프로울의 주장은 결코 지나 우리는 신학에 참여할 것인지의 여부가 아니라 우리의 신학이 건전한지 불건전한지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

그리고 우리의 신학이 어떠한지 돌아보고 더 좋은 신학자, 바른 신학자가 되기 위해 힘써야 한다.

R. C. 스프로울의 조직신학 개론

《모든 사람을 위한 신학》은 신학이 바르게 정립되고, 모든 사람이 바른 신학을 갖게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써내려간 R. C. 스프로울 목사의 조직신학 개론서다.

‘조직신학’이란 기독교 신앙의 기본 교리를 일관된 체계로 연구하는 학문을 가리킨다. 구체적으로는 신론(하나님에 관한 연구), 인간론(인간에 대한 연구), 기독론(그리스도에 대한 연구), 성령론(성령에 관한 연구), 구원론(구원에 관한 연구), 교회론(교회에 관한 연구), 종말론(말세에 관한 연구)과 같은 성경의 핵심 주제들이 포함된다.

성경을 더 깊이 배우고 이해하기 위해 성경의 가르침을 주제별로 나누어 체계적으로 연구하는 학문이다.

이 책에서 스프로울은 신학을 적절하게 정의하고 그 목적을 분명히 정의하는 것부터 시작해 모든 신학의 원천인 성경, 곧 하나님의 특별계시를 논한다.

복잡한 주제를 이해하기 쉽도록 기독교 신앙의 기본 진리를 명료하고 공정하게 개괄함으로써 하나님이 어떤 분이시고, 또 현세와 내세에서 자기 백성을 위해 어떤 일을 행하셨는지를 상기시킨다.

신학의 목적은 신앙 성숙에 있다

우리 모두가 신학을 피할 수 없기에, 진리에 근거한 일관성 있는 신학을 확립하고 또 역사적으로 검증된 해석 방법으로 성경의 다양한 가르침을 체계화시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교회와 선교 현장에서 사역하는 사역자들은 물론 하나님을 믿고 따르기로 결단한 모든 성도들이 반드시 알아야 할 난해한 교리들을 저자 특유의 간결함과 명쾌함으로 정리해준다.

스프로울 목사는 “신학의 목적은 지적 호기심을 자극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에게 하나님의 길을 가르쳐 성숙한 믿음으로 그분께 복종하도록 이끄는 것”이라고 말한다.

신학의 궁극적인 목적은 우리의 신앙 성숙과 성화다. 성경의 기본 진리에 대한 확고한 지식을 얻는 것과 더불어 성경의 다양한 주제가 어떻게 아름답게 조화를 이루는지 확실하게 알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