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게 깨달아야 제대로 산다

0
1
3,210

신앙은 믿음의 대상이 하나 더 느는 것을 말하지 않는다.

부모를 믿고, 친구를 믿고, 가지고 있는 돈의 힘과 권력을 믿는 것처럼, 여러 가지 믿음의 대상에 또 하나 ‘하나님’을 끼워 넣는 것이 아니다.

믿음이란 삶의 기준과 가치관을 ‘하나님’ 한 분으로 송두리째 바꾸는 것이다. 삶의 기준이 ‘하나님의 말씀’으로 바뀌지 않는다면 어떻게 될까?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과 세상의 기준 사이에서 불안한 외줄타기의 삶을 살면서, 결국엔 세상 사람들이 생각하는 행복과 축복, 성공을 얻기 위해 하나님께 빌고, 매달리고, 협박(?)까지 하는 매우 기형적인 신앙생활로 치닫게 된다.

《왜 교회는 예수님의 세족식을 왜곡했을까?》의 저자 오대식 목사는 말씀을 잘못 이해할 때 일어나는 문제를 위와 같이 설명한다.

한마디로 성경에서 말하는 좁은 길, 십자가를 잘못 이해할 때 일어나는 엉뚱한 결과라는 것이다.

사실 이 모습은 현대의 많은 신앙인들에게서 발견할 수 있다. 저자는 우리의 신앙 안에 박혀 있는 또 다른 형태의 맘모니즘과 바알 신앙을 지적한다.

이러한 한국교회와 교인들의 모습은 그들의 부족한 열정에 원인이 있지 않고 성경 말씀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기 때문에 일어난 결과로 이해한다.

그래서 저자는 바르게 믿고 깨달아야 제대로 살아가는 신앙인이 될 수 있음을 이야기한다.

우리의 삶에 진정한 개혁이 필요하다면

이 책은 2부로 나뉘어져 있다. 1부는 개인이 말씀을 바르게 생각하고 적용해야 할 내용들로 구성됐다.

예수님의 마음을 알아 그분의 가르침대로 신실한 제자로 살아가도록 돕는 지침서와도 같다.

2부는 예수님의 가르침 중에서 교회가 바르게 생각하고 깨달아야 할 내용들로 정리했다.

교회가 이 땅에서 천국의 모형을 보여주는 참된 그리스도인들의 공동체로서의 역할을 잘 감당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구성했다.

루터가 종교개혁을 한 지 약 500년이 되어 간다. 우리는 루터의 개혁이 성경의 올바른 해석에서부터 시작됐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

진정한 개혁은 성경의 올바른 이해에서 나오기 때문이다. 지금 사회와 교회 그리고 개인의 삶에 진정한 개혁이 필요하다면, 예수님의 가르침에 진지하게 귀를 기울이는 것에서부터 시작되어야 할 것이다.

바르게 깨달아야 제대로 살아갈 수 있다. 이 책을 통해 우리가 미처 몰랐던 말씀들의 진정한 의미를 깨닫고, 말씀대로 살아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