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 마르고 닳도록 나도 한번 읽어보자!

0
3
1,309

성경을 읽으면 좋다는 것을 아는데 도무지 손이 가지 않는다.

막상 용기를 내서 성경을 펼쳤는데 채 한 장을 읽기도 전에 잠이 쏟아지는 현상을 경험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성경 1000독이 가능한 일인가 싶어 호기심 반, 불신 반의 마음으로 저자의 신간을 대할 것이다.

도대체 저자가 어떤 사람이기에 성경 1000독을 외치는 것인지 궁금한 그 마음을 충분히 이해한다.

이 책의 저자인 죠이교회 조상연 담임목사는 레위인, 제사장, 나실인의 앞 글자를 따서 이름을 지은 레제나하우스(성경통독 선교사역 단체)의 대표이기도 하다.

저자는 정말 놀랍게도 로마서 3500독, 바울서신 2500독, 신약 1500독, 구약 500독을 하였고, 그를 통해 누렸던 은혜의 간증과 누구나 중도에 포기하지 않고 완독할 수 있는 통독의 실제적인 방법 등을 《도전! 성경 1000독》에서 제시하고 있다.

무엇보다 우리를 안심에게 하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저자도 사실 성경을 읽는 게 처음부터 재미있지는 않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어느 순간 하나님께서 재미있게 바꿔주셨다. 저자의 표현에 의하면 깨달아지는 건 아무것도 없이 정말 ‘재미만’ 있었다고 한다.

그래도 재미있어서 그냥 읽었다고 한다. 그런데 로마서를 1000번쯤 읽자 성경이 뭘 말하려는지가 그 내면으로 뚫고 들어왔다고 한다.

그때는 스스로 깨달으려는 마음이 없었기 때문에 아예 저자의 ‘내 생각’이란 것이 없었다. 그러자 하나님의 생각이 저자를 밀고 들어와 ‘업데이트’(update) 현상이 일어났다.

우리는 조금 윤택한 생활을 하고, 성경에 대해 알게 되면 내 생각이 업그레이드되는 걸 목적으로 성경을 읽는다.

그러나 저자는 성경의 목적은 나를 완전히 바꿔버리는 것에 있다고 한다. 즉, 자신의 생각을 완전히 바꿔버리는 데 성경의 목적이 있다는 것이다.

우리는 바꾸기 싫지만 성경의 목적이 그렇다는 것이다. 말씀이 내 안으로 마구 밀려들어와 내 생각을 하나님 말씀의 생각으로 덮어씌운다.

그러나 정말 나 스스로를 바꾸기 싫어하는 그 생각이 나에게 가장 좋은 생각일까?

나를 지으신 하나님께서 나에게 가장 좋은 생각을 알고 계시고, 하나님이 주시는 그 생각이 가장 좋은 생각 아닌가?

우리의 생각이 하나님의 생각으로 바뀌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 성경을 읽는 것이라고 강조한다. 저자의 경험이 ‘와 대단하다’에서 끝나는 에피소드가 아니라 우리 스스로가 상상할 수 없는 완전히 변화된 삶을 살게 되기를 소망한다.

마지막으로 저자가 무엇보다 강조하는 것은 통독의 유익을 횟수의 자랑에 있는 게 아니라 내 믿음이 세워지고, 그 믿음으로 말씀에 기쁘게 순종하며 성경의 본질인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이 삶으로 드러나 살아지는 데 있다고 말한다

. 스마트폰에 밀려 점점 더 멀어져만 가는 성경을 내 손에서 떨어지지 않게 할 귀한 책이 되길 소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