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은 나의 아바 아버지

0
0
6,408

유효림은 재즈와 CCM의 영역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여성 솔로 사역자다. 그녀는 2008년 1월에 ‘내가 나 된 것은’ 1집 앨범을 발매하고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하나님 앞에 먼저 예배할 수 있는 사역자가 되기를 소망하며 2집을 발매하기까지 5년이 지났다.

그 시간 동안 그녀는 한 아이의 엄마가 되었고, 하나님의 은혜를 삶으로 사는 것에 대해 치열하게 고민 중이다. 하나님의 은혜로 찬양하게 되었던 그녀가 ‘이제는 내가 없고’와 ‘내 죄를 씻으신 주의 보혈’로 그 다음 발걸음을 하고 있다. 진행 김경미

이제는 내가 없고
작사·작곡 유효림, 김지흥

이제는 내가 없고 오직 예수님만
내 안에 살아계신 오직 예수님만
찬양하며 살리라 예배하며 살리라
내 안에 계시는 오직 예수님만

주님은 나의 아바 아버지
내 상한 영혼 만지시고
주님은 나의 하늘 아버지
나의 모든 것 주님께 맡기리3

‘이제는 내가 없고’는 유효림 2집(2013)에 실려 있다. 나는 죽고 예수로 사는 삶을 향한 ‘복음적 회귀’를 노래한다. 우리의 주인 되신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에 초점을 맞추었다.

Interview with 유효림

어떤 마음으로 쓴 곡인가요?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요 오직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시는 것이라’는 갈라디아서 2장 20절 말씀을 가지고 만든 찬양이에요. 하나님 은혜로 살아서 행복하고 감사했어요. 그 은혜로 내가 죽어지는 것, 기다리는 것, 함께하는 것, 내려놓는 것을 많이 배웠어요.

그렇게 살아야겠다는 마음으로 준비하게 됐어요. 녹아지고, 썩어지고 밀알처럼 살아낼 수 없을까 묵상하다가 나오게 됐어요. 그리스도의 주 되심을 인정하며 걸어가는 내 삶의 고백을 많은 사람들과 나누고 싶었어요. 하나님 보시기에 제일 마음에 드셨으면 좋겠고, 뿌듯하셨으면 좋겠어요.

Vocal & Worship Team Tip from 유효림

말할 때 내는 자신의 목소리로 노래하세요
공기 반, 소리 반이라는 이야기가 있잖아요. 알앤비(R&B)와 소울(Soul)은 육성으로 힘있게 밀어내면서 소리를 내는데요. 제 생각에는 내 목소리로 이 찬양을 고백하는 게 제일 좋은 것 같아요. 이 찬양은 한숨 쉴 때, 기도할 때 내는 숨소리 등을 같이 넣어서 부르시면 좋겠어요. 무엇보다 가사 묵상을 꼭 하시고요.

내 죄를 씻으신 주의 보혈
작사·작곡 김지흥

예수의 십자가 보혈로써 죄 씻음 받기를 원합니다
내 죄를 씻으신 주의 보혈 영원한 찬양을 드립니다

주의 보혈 주님의 보혈로 죄 씻음 받기를 원합니다
주의 보혈 능력 있도다 주의 피 믿으오
주의 보혈 그 어린양의 매우 귀중한 피로다

Another new song of 유효림

맞는지는 모르겠지만, 귀신도 찬양을 할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어요. 혹시나 제가 그런 찬양을 하는 게 아닐까 고민이 됐거든요. 목사님께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물어봤더니, 예수님의 보혈을 노래하라고 조언해주셨어요. 귀신이 넘보지 못하는 게 보혈이래요.

‘이제는 내가 없고’를 불렀지만 예수의 십자가로 함께 가는 게 어떻게 사는 것일지 고민이 됐어요. 새 노래를 해야 할까 자신도 없었고요. 그때 저에게 주신 마음이 예수님의 보혈이었어요. 보혈을 노래하며 그것을 잊지 않고, 우리의 생명이 어디에 있는지 기억하시면 좋을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