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세계는 깊다, 홍이삭

0
1
12,278
사진 홍이삭

싱어송라이터 홍이삭은 2013년 유재하음악경연대회에서 동상을 수상했다. 그는 그해 경연자들 중 유재하음악경연대회 동문들이 뽑은 싱어송라이터로 인정받기도 했다.

버클리음대에서 음악교육을 전공한 그는 자신만의 음악세계로 사람들과 소통한다. 아직 정규 음반을 발표하지 않은 신예이지만 크고 작은 공연에서 그의 음악을 만날 수 있다.

이대귀의 프로듀싱으로 곡의 완성도를 높인 ‘하나님의 세계’는 찬송가 ‘참 아름다워라’를 접목해 믿음의 고백을 고스란히 담아낸다. 아가서의 한 구절이 떠오르는 ‘숨바꼭질’은 세상 모든 곳에 함께 하시는 하나님을 노래한다. 주 앞에서 진실하게 말하듯 노래하는 그의 CCM을 소개한다.
정리 김지언

new song 1

하나님의 세계
작사·작곡 홍이삭

참 아름다운 곳이라 주님의 세계는
정말로 내가 나 같고 솔직할 수 있는 곳
조금이라도 내 의라 말할 수 없는
이곳 이곳은 바로 주님의 세계라
세상은 항상 말하네

그 길이 아니라고
곱디고운 길이 있는데
왜 힘들게 사냐고
단순한 선택조차 내게 버겁기만 한
곳 그래도 나는 주님만 따르리

참 아름다워라 주님의 세계는
저 솔로몬의 옷보다 더 고운 백합화

주 찬송하는 듯 저 맑은 새소리
내 아버지의 지으신 그 솜씨 깊도다

오 깊도다 오 깊도다
나는 계속 걸어갑니다 수 없이 넘어져도
사람들의 방향과는 조금 다르다 해도
내가 가는 길이 주가 가르쳐준 길이니
이곳은 바로 주님의 세계라

‘하나님의 세계’는 홍이삭 디지털 싱글(2015)에 실려 있다. 길을 찾아 진실하게 고민하는 순례자의 영성과 믿음이 담겨 있다.

어떤 마음으로 쓴 곡인가요?

‘하나님의 세계’에서 “정말로 내가 나 같고 솔직할 수 있는 곳”이라는 가사가 나옵니다. 내가 나 같은 순간이 살면서 많지 않잖아요. 내가 나 같지 못할 때가 많지만 그래도 하나님의 세계는 아름답고 공의롭고 정의롭다는 믿음의 고백을 하고 싶었습니다.

이 곡은 2012년 봄이 끝날 무렵에 만들었습니다. 노래를 그만해야겠다는 생각을 하던 때였습니다. 하나님이 저에게 노래를 할 수 있게 허락하셨는데 다시 막으신 상황처럼 느꼈거든요. 노래마저 다 내려놓으니까 그때 하나님이 노래할 수 있는 길을 열어주셨습니다. 제 믿음의 과도기에 만든 찬양입니다. 전에는 하나님께 내가 이것을 드리겠다는 비장함이 있었습니다. 돌아보니 그것마저 제 욕심이더라고요.

Vocal & Worship Team Tip from 홍이삭

하나님의 깊은 세계에 대한 느낌을 사람들에게 전달할 수 있으면 됩니다.

어떻게 부르면 좋을까요?
이 곡은 기승전결로 구성되어 있지 않습니다. 하나님의 깊은 세계에 대한 느낌을 사람들에게 전달할 수 있으면 됩니다. ‘참 아름다워라’는 찬송가로 만든 후렴구를 여러 번 반복하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홍이삭 페이스북 www.facebook.com/isaac.hong.37

new song 2

숨바꼭질
작사 김하은·작곡 홍이삭

네가 기쁘니 나도 기쁘다
네가 슬프니 나도 슬프다

너와 같이 나도 속상할 때 나도 그렇고
아플 때 나도 함께 아파할 줄 아는 나란다

숨 쉬는 공기 속 마시는 물
안 밟는 그 잔디와 기대는 그 나무 가운데
보이지 않게 숨어 있는
내 모습을 보았니

나 기쁠 때 너도 기쁘니
나 슬플 때 너도 슬프니
내 아들을 너에게 준 고통을 알고 있니
숨 쉬는 공기 속 마시는 물
안 밟는 그 잔디와 기대는 그 나무 가운데
보이지 않게 숨어 있는
내 모습을 보았니

Another new song of 홍이삭

태국에 있는 친구가 들려준 이야기로 가사를 만들고, 제가 멜로디를 입혀 만든 곡입니다. 제 친구가 정말 좋아하는 아이가 있었는데요. 워낙 믿음이 좋은 친구라 사랑에 대해 묵상하면서 하나님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이성의 사랑보다 더 큰 사랑으로 자신을 바라보시는 하나님에 대해서요. 숨 쉬는 공기, 마시는 물 등으로 하나님을 표현했습니다.

‘내가 아플 때 아파하시는 하나님’ 등 인격적인 관계로 풀어 대화처럼 가사를 썼고요. 하나 님은 어디에 계실까 하는 생각을 누구나 한번쯤 하잖아요. 하나님은 보이지 않지만 숨어계신다고 생각해 숨바꼭질로 제목을 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