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부와 성자, 성령 그리고 부르심

1
1
3,637
사진 이권희

사명’, ‘그 피가’, ‘죽으면 죽으리라’는 곡의 공통점이 있다. 하나는 우리를 힘 있게 예배하게 한다는 것이고, 또 하나는 모두 프로듀서 이권희가 만들었다는 점이다. 2003년 으로 시작된 성부, 성자, 성령 삼위일체 시리즈가 완결되기까지 13년이 걸렸다.

땅의 끝인 남아메리카 최남단 칠레 푼타아레나스의 여정을 통해 만난 성령을 노래하고 있는 이번 앨범 에서 ‘성령의 바람’과 ‘그 발 앞에’라는 곡을 소개한다. 정리 김지언 

new song 01

성령의 바람Song 한설희

나의 발걸음이 닿는 곳
그곳에서 주님을 만나네

험한 산일지라도 바다 끝일지라도
주의 손길 없는 것 하나 없네

나를 부르는 음성 나를 이끄시는 손
나 순종하며 따라가리

내게 불어오는 바람 성령의 바람

그 바람에 내 몸을 맡겨본다
그 바람에 내 모든 삶 내려놓는다

그 바람을 타고 어디든지 가리라
그곳에서 주 이름 노래하리라

그 바람에 내 몸을 맡겨본다
그 바람에 내 모든 삶 다 내려놓을 때

주님을 만나네 나 어디 가든지 주님을 만나네
내 가는 길 주 거기 계시네

어떤 마음으로 쓴 곡인가요

후배와 함께 20일 동안 지구의 최남단을 목표로 미국을 거쳐 브라질, 페루, 칠레, 아르헨티나까지 밟았습니다. 최남단을 밟기 전부터 빙하를 밟아보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거든요. 하나님이 그토록 먼 곳까지 저를 부르셨을까 하는 것도 궁금했습니다.

내가 어디를 가든지 모든 곳에 계시는 주님이시잖아요. 도착하자마자 제 영혼까지 느껴지는 바람이 그 답을 주었습니다. 부르심에 순종하면서 두려워하고 싶지 않습니다. 주님이 주시는 담대함으로 제가 밟는 모든 땅에서 그분을 예배하고 싶습니다. 불어오는 바람에 모든 삶을 맡기고 의지할 때 주님이 일하십니다.

Vocal & Worship Team Tip from 이권희

찬양하는 데 방법은 없습니다. 제가 곡을 쓸 때의 마음을 다 알고 부르지 않아도 괜찮고요. 각자에게 주신 마음대로 불러주시면 됩니다. 하나님께서 받으시는 찬양을 올려드려야겠다는 마음이면 충분할 것 같아요. 앨범에 각 곡의 MR(반주음악)을 넣었으니 활용하세요.

Another new song of 이권희

예수님의 그 발 앞에 모든 것을 내려놓고 살고 싶습니다. 날마다 쓰러지고 힘들고 그렇지만요. 그럴 때마다 성령의 힘으로 다시 일어나려고 발버둥치는 가운데 만든 곡입니다. 사방이 빙하로 둘러싸인 대륙의 최남단, 그 땅 끝에도 주님은 계셨습니다.

거대한 빙하 앞에서 오직 한 분이신 주님만 노래했습니다. 가사와 멜로디가 떠오르는 대로 녹음한 원본이 있는데, 그때의 기억을 떠올려보면 하나님이 만드신 창조물들이 예배하는 것 같았습니다.

창조 이후에 바다는 주를 노래했고, 지구는 주님의 섭리를 찬양하며 단 한 번도 쉬지 않았잖아요. 남극과 가장 가까운 그곳에서 느꼈던 주님의 임재를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new song 02

그 발 앞에 Song 배다해

그 발 앞에 나 엎드립니다
그 발 앞에 나 엎드립니다

완전하신 나의 주님 영원한 생명의 주
그 발 앞에 엎드립니다

그의 손이 하늘을 만드시고
그 사랑이 온 땅을 덮으시네

영원한 생명의 이름 우리에게 주셨네
십자가에 오르신 사망권세 이기신
나 지금 그 발 앞에 엎드립니다

나를 이끄실 유일한 소망 영원한 생명의 그 이름
주님만 내 전부입니다 다른 이름 없네

오직 주 예수 주만 따르렵니다
그 발 앞에 엎드려 당신을 불러봅니다

영원한 사랑 내게 주신 주
그 사랑이 나를 오늘도 살게 하시네
나 오직 주님만 나 오직 주님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