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절이 바뀔 때마다

1
0
91

계절이 바뀔 때마다 생각나는 일이 있다. 20대 중반, 하나님 앞에서 치열하게 자신과의 싸움을 하며 살아가던 그 어느 날 싱어로 섬기던 예배에서 솔로를 할 기회가 있었다. 찬송가 “오 신실하신 주 “라는 곡이었다. 1절은 찬양인도자가 부르고 조가 바뀌면서  2절을 부르는 것이었다.

“봄철과 또 여름 가을…” 사계절을 다 부르기 전에 나는 흐느끼고야 말았다.

아마도 계절을 노래하면서 내가 보내온 인생의 계절들이 생각나고, 모든 상황과 시간을 다스리시는 하나님의 광대하심이 조금이나마 느껴져서 그랬던 것 같다. 이러한 오묘한 내 마음을 정확하게 표현해주는 찬양이 최근 나왔다. “계절이 변해도 신실한 주님은 한결같네~”



기도할 때 듣는 '갓피플기도음악'은 다양한 상황과 관계가 혼재되어 있는 우리들 일상의 흐름 속에서 임재를 구하며 드린 기도음악연주입니다. 그렇게 여느 누구와도 같이 매일의 일상을 살고 있는 갓피플 동료와 가족들이 기도시간에 연주했습니다. 교회의 기도시간에 반주자가 없을때, 집에서 홀로 기도하실 때, 산책하며 주님께 마음을 드릴 때 저희들의 기도연주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