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의 길 _ 강찬

1
2
150

‘뉴송워십 스토리’는 찬양 한곡에 담긴 하나님의 마음을 직접 만든 사역자에게 듣는 공간입니다.

더불어 아직 공개되지 않은 New song에 관한 이야기도 들어보는 시간~ 이번에는 “주의 길”의 강찬과 함께합니다.

“찬양사역자 강찬의 목소리는 들을 때마다 유쾌함과 파이팅 넘치는 에너지를 전해준다. 서글서글한 그의 성격과 긍정의 즐거움을 드러내는 데 가감이 없다.

목회자의 가정에서 태어났지만 한 번도 기대할 수 없었던 생각해보지 않았던 찬양사역의 길이 얼마나 감사한지를 ‘주의 길’을 통해 들려주고 있다.

그가 그 길을 걸으며 정말 기뻐한다는 걸 이 인터뷰에서 어렵지 않게 알아차릴 수 있을 것이다.” 진행 김경미

주의 길 _ 강찬

주의 길 멀고 험해도 나는 주 따라가리라
힘들고 공허할지라도 나는 주 찬양하리라
주의 길 멀고 험해도 나는 주 따라가리라
어둡고 막막할지라도 나는 주 찬양하리라

chorus] 나의 가는 길을 오직 그가 아시나니
그가 나를 단련하신 후에는
내가 그로부터 정금같이 나오리라
하나님의 사람으로

bridge] 내게 힘을 주신 주님을 영원히 찬양하며
나의 소망 되신 주님께 감사로 나아가리

‘주의 길’은 강찬 3집에 수록된 곡이다. 찬양사역을 시작했을 때 하나님이 주신 말씀 ‘섬김’을 타이틀곡으로 만든 앨범이다. 강찬 3집에는 ‘하늘을 봐’, ‘나귀’ 등이 실려 있다.

Interview with 강찬

이 찬양은 특별히 어떤 마음으로 쓰시게 되셨는지요.

2007년에 김포에 있는 어느 교회 찬양집회에 사역을 갔어요. 전 옹기장이 단장이셨던 백승남 교수님께서 그 교회 찬양인도자셨어요.

제가 찬양하기 전에 교수님께서 말씀을 전해주셨어요. “주의 길이 힘들고 어렵지만 그 길을 걸을 수 있어서 행복하고 감사하다”, “주의 길을 걷는 우리 모두가 동일한 마음으로 행복한 소망이 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들더라고요. 집회 때, verse(도입부)의 가사를 썼어요.

집으로 돌아가는 차 안에서 평소 좋아하는 말씀인 욥기 23장 10절 말씀이 떠올랐어요.

그 말씀으로 chorus(후렴)를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하고 D코드의 기타를 잡고 10분 만에 멜로디가 정리된 곡이에요.

사실 저는 찬양사역자가 될 줄 꿈에도 몰랐어요. 11년 동안 아름답고 행복하게 사역해오면서, 주의 길을 걸을 때 행복하고 신나는 느낌을 이 곡으로 표현하고 싶었어요.

Vocal Tip

가사가 부르는 사람의 ‘삶’으로 고백되어야 해요.

가사가 부르는 사람의 ‘삶’으로 고백되어야 해요. 행복하고 감사한 마음을 담아 믿음으로 찬양하는 게 중요해요. 그리고 저는 찬양할 때 음절 하나하나 신경을 써서 불러요.

핵심적인 단어와 음절을 놓치지 않고 강조해요. 음절마다 힘주어서 부르면 더욱 좋겠죠?

자신이 결단한 의지가 찬양에 들어 있을 때 부르는 사람이나 듣는 사람이 동일한 그분의 마음을 느낄 수 있을 거예요.

노래하기 전 나만의 방법은?

예배 첫 시간부터 가서요. 찬양시간부터 같이 예배하다보면 마음이 풀어져요.

목을 푸는 방법이 있다는데 먹을 것 가리지 않고 마시는 것도 마시고요. 단 녹차만 빼고요. 목이 닫혀있는 느낌이었어요.

내 몸에 물기가 없구나. 몸이 긴장하면 찬양이 잘 안되거든요. 앞에서 예배하는 사람이 자유롭고 하나님만 찬양하면 그런 표정을 느낄 수 있어야 은혜받고. 회중들이 느낄 수 있으니까요.

강찬의 작곡․작사 스타일?

스타일이라고 말하기에는 부족한데요.^^ 가사는 소소한 삶에서, 사역에서 주어지는 마음이 있으면 조금씩 적어두었다가 차후에 정리를 합니다.

멜로디는 정리했던 가사 중에서 갑자기 멜로디가 떠오르면 녹음기로 녹음해놓고 녹음한 파일을 들으면서 조금씩 정리해요.

<주의 길>과 관련해 들은 사람에게 받은 기억나는 에피소드(=피드백)

가사와 멜로디가 어렵지 않아서 한번 듣고 쉽게 따라 부르게 된다고 말씀하시고, 이 곡을 나누면 전체적으로 예배분위기가 밝게 ‘UP’된다고 하십니다. 제가 워낙 강하고 힘차게 불러서요.

찬양사역자 강찬, 내 인생의 [명반]

목회자 가정에서 나름 구속되었던 삶으로 답답하게 느껴졌을 때, 피난처가 집에서 멀리 떨어진 대학교를 다니는 것이었습니다. 제 삶은 주일만 주님과 함께 하는 삶이였습니다.

그 때 김명식 1집, 2집이 주님과 깊은 사귐이 되도록 이끌어 준 앨범이었습니다. 특별히 1집에 ‘오직 예수’, 2집에 ‘내가 쓰러진 그 곳에서’는 순수한 열정으로 지역에서 가끔 찬양사역 다니면서 많이 불렀던 곡입니다.

수년이 지나서 ‘강찬’으로 제 음반을 내고 사역하면서도 때때로 부르면서 큰 은혜를 전하게 했습니다.

Another New Song of 강찬 [하나님은 네게 복을 주시고(축복송) _ 작사·작곡 강찬]

하나님은 네게 복을 주시고 너를 지키시길 원하며
그 얼굴을 네게로 비추시사 은혜 베푸시길 원하노라
하나님은 네게 복을 주시고 너를 지키시길 원하며
그 얼굴을 네게로 향하시사 평강 주시기를 원하노라

– 제가 출석하는 서울은현교회 최은성 목사님께서 항상 민수기 6장 24~26절로 축도해주세요. 이 말씀을 기도가 아닌 찬양으로 만들어 부르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5집 앨범을 만들면서 이 가사로 곡을 의뢰하기도 했고요. 그러다 밤에 자기 전에 축도 말씀을 다시 한 번 보는데, 가사에 맞는 멜로디가 흘러나왔어요. 만들자마자 아내와 아이들에게 불러줬더니 너무 좋대요.

이번 5집 앨범에 실렸는데 이 찬양으로 많은 분들과 하나님의 축복과 사랑을 나누고 싶네요.

·찬양사역자 강찬 페이스북 www.facebook.com/ccmkangchan
·갓피플 TV어플과 갓피플뮤직에서 라이브 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기도할 때 듣는 '갓피플기도음악'은 다양한 상황과 관계가 혼재되어 있는 우리들 일상의 흐름 속에서 임재를 구하며 드린 기도음악연주입니다. 그렇게 여느 누구와도 같이 매일의 일상을 살고 있는 갓피플 동료와 가족들이 기도시간에 연주했습니다. 교회의 기도시간에 반주자가 없을때, 집에서 홀로 기도하실 때, 산책하며 주님께 마음을 드릴 때 저희들의 기도연주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