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중의 위치를 아는 예배 인도

0
19
822

나라를 이루는 3대 요소는 흔히 영토와 주권과 국민이라고 한다. 이를 교회라는 단위로 축소화시켜 적용해보자. 교회를 이루는 3대 요소는 “모임 장소와 목회자와 성도들” 이다.

예배를 인도할 때 ‘인도’ 의 대상은 바로 ‘회중’ 인 성도들이다. 좀 더 성공적인 예배 인도를 위해서는 예배 인도자가 목회자나 예배팀뿐만 아니라 회중과 동역 관계를 맺을 필요가 있다.

좀 더 성공적인 예배 인도를 위해서는 예배 인도자가 목회자나 예배팀뿐만 아니라 회중과 동역 관계를 맺을 필요가 있다.

나는 일전에 누군가가 말에 대해서 이런 글을 쓴 것을 본 적이 있다. “내가 하고 싶은 말을 하기보다 상대방이 듣고 싶은 말을 하라.”

말을 잘하는 것도 훌륭한 재능이지만, 하나님이 주신 좋은 언어의 은사는 언제나 상대방의 입장에 서서 배려하며 말하는 사람의 것이다.

상대를 배려하는 언어는 곧 전문용어로 화자 중심의 커뮤니케이션에서 수신자 중심의 커뮤니케이션으로 옮겨가는 것을 뜻한다.

예배 인도자가 회중의 위치를 알기 위해서 알아야 할 한 가지가 있다면 바로 수신자 중심적인 커뮤니케이션이다. 그것은 수신자인 회중의 입장에서 예배를 인도하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아무리 영적으로 뛰어난 회중이라고 할지라도 회중은 예배 인도자가 그날 이끌고자 하는 예배의 자리까지 충분히 이르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사실, 예배 인도자는 최소한 그 예배를 준비하기 위해서 회중보다 더 많은 시간을 들여 찬양곡들을 듣고 분석하고 또 부르기 때문에 최소한 찬양 속에 깊이 들어가는 부분에 있어서 회중보다 더 유리한 입장에 있다.

그러므로 예배 인도자는 항상 회중의 위치에서 그들을 예배 가운데로 이끌어야 할 필요가 있는 것이다.

회중이 서 있는 예배의 위치 곧 회중의 예배 수준을 알기 위해서 예배 인도자에게 필요한 과제는 바로 수신자의 삶 즉, 회중의 삶을 아는 것이다. 따라서 예배 인도자는 늘 회중의 삶을 알고 그들의 영적인 고민을 알아내는 작업이 필요하다.

물론 모든 회중이 다 같은 삶을 살거나 같은 영적 고민을 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굳이 모든 회중의 삶에 다 들여다보지 않더라도 비슷한 직업 환경을 가진 소수의 삶을 통해 전체 회중의 삶을 파악하고 공감하기란 그리 어렵지 않다.

예배 인도자를 흔히 지도자 그룹의 일환이라고 부를 때 우리는 헨리 나우웬(Henri Nouwen)이 한 말을 잘 생각해봐야 할 필요가 있다.

“한 사람의 소외와 혼란을 이해하고, 느끼고, 명료화하기 위해 오랜 시간 노력해 온 사람은 분명 많은 사람들의 필요에 대답할 준비가 가장 잘 되어 있는 사람일 것입니다. 왜냐하면 고통과 기쁨의 근원은 모든 사람이 똑같기 때문입니다.”

나는 예배 사역 전이나 후에 이따금씩 회중들 중에 많이 낡고 헤어진 악보 한 장을 들고 나에게 찾아오는 사람을 대하게 된다. 이들은 자신이 가진 악보를 내게 보여주면서 다음 예배 때 한 번만 꼭 불러달라고 요청한다.

처음에 나는 그들이 나의 예배 인도에 은혜를 많이 받지 못하고 있기에 우회적으로 불평한다고 생각하여 그 제안들을 무시하곤 했다.

하지만 그런 일이 반복되면서 깨닫게 된 사실은 예배를 인도하는 내가 회중의 입장에서 선곡을 한 적이 별로 없었다는 점이다. 지금까지 난 성도의 삶을 모르면서 그들의 삶을 주님께로 인도하려고 했던 것이었다.

이는 마치 처음 가보는 식당을 가기 위해 길을 나선 친구에게 “사거리에서 헤매고 있다” 라는 전화를 받은 내가, 그 친구가 지금 서 있는 방향을 알지도 못한 채 “왼쪽으로 오면 돼” 라고 말하는 것과도 같다. 그 친구는 여전히 어디로 가야 할지 모른 채 나에게 질문할 것이다. “내가 지금 어느 방향을 향해 서 있는지 알고 있니?”

하나님은 예배 중에 교회를 치유하고 회복하시기 위해서 때때로 예배 인도자가 성도들의 위치를 알기 원하신다.

고웅일

영남신학대학교와 동대학원에서 기독교교육학과 신학을 전공하고, 미국 풀러신학교에서 커뮤니케이션 전공으로 박사과정을 졸업하였다. 전 풍성한교회 찬양디렉터로 사역했던 그는 한국, 미국, 중남미에서 다년 간 한인교회 사역을 하면서 다양한 교회적 상황에 따른 예배사역의 노하우들을 터득하였으며, 그 외에도 중국, 일본 및 중남미 지역을 다니면서 각 나라 언어로 선교 집회 찬양을 인도해왔다. 현재 미국 샌디에고(San Diego)에 거주하며, 지역교회들을 대상으로 예배팀 그룹코칭과 세미나를 인도한다.

제공 : http://www.worshipmusi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