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루를 살더라도 주님 뜻대로! 故유석경 전도사의 이야기(영상)

2
453
12,253

죽음 앞에서 더 강한 복음의 능력을
경험한 유석경 전도사의 이야기

투병 중에도 복음을 전하는 자리에서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 외쳤던 사역자였습니다.
이젠 영상으로만 그녀의 음성을 들을 수 있겠네요.
(3분이 아깝지 않습니다. 꼭 보시길)

유석경 전도사는
열두 살 때 예수님을 만나고
거리에 다니는 사람들을 보며
눈물을 흘렸던 소녀였다고 합니다.

“지금부터 내 평생에 복음을 전하리라!”며
선교사로 헌신했습니다.

신학교에서 공부하던 중! 찾아온 원인 모를
두통으로 병원에서 들은
단 한마디는 정말 충격적이었습니다.

8426

“직장암 말기인데…
너무 늦게 오셨습니다”

수술을 해도 1년이라는
시한부 선고의 직장암 말기
판정을 받았습니다.

시한부 선고를 받고
낙심하며 죽음의 공포에 휩싸여
절망할 수 있겠지만
유석경 전도사는 전혀
예상하지 않았던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많은 분들이 하나님을 원망하냐고 했지만 
저는 단 한 번도 하나님을 원망하지 않았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왜 너에게
그런 일이 일어났냐고 
했지만
저는 단 한 번도 하나님께

왜 저에게 이런 일이 일어났냐는
질문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 이유는 저에게 하나님을 향한 전적인 
신뢰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나를 더 잘 아시고 나의 필요를 잘 아시고 
좋은 것을 주신다고 확신하니까요.”


5724

그러나 남들이 알 수 없는
통증에 시달렸던 그녀.
창자가 끊어질 것 같은 통증 때문에
육체적으론 분명히
고통의 시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유석경 전도사는 죽음의 문턱에서
복음을 알게 된 것이 하나님이 주시는
평안과 행복을 경험하는 열쇠였습니다.

그녀는 이 세상에서 복음만큼 좋은 것은 없다고
확신하며 고백합니다.


“어떻게 사람이 죽는다는 사실을 아는데
그렇게 행복하고 평안한가요?

복음이신 예수님 때문입니다.

힘들어도 예수 그리스도 때문에 기쁘고 
아프지만 예수 그리스도 때문에 감사합니다.

육신의 고통은 있지만
죽음에 대한 두려움은 없습니다

이제 죽어서 나를 위해 죽어주신
예수님을 드디어 만나고 

그분과 함께 살 기대와 흥분이
저에게는 있습니다.


‘그리스도인이 이렇게도 살 수 있고
이렇게도 죽을 수 있구나!’

그녀의 귀한 고백처럼 크리스천에게
이땅에 살면서 중요한 것은
‘얼마나 사느냐’가 아니라 ‘어떻게 사느냐’에
초점을 맞춰야 할 것 같습니다.


.
소셜킥KICK

소셜(SNS)에서 회자되는 수 많은 콘텐츠들 중 킥kick이 되어 우리에게 패스되듯 발견된 기독영상 콘텐츠를 소개합니다. 감동, 깨달음, 열정, 도전... 소셜을 통해서 나누시는 아버지의 마음이 우리를 더욱 새롭게 하기를 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