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에는 ‘라 과디아(La Guardia) 공항’이 있습니다. 이 공항의 이름은 뉴욕의 훌륭한 시장이었으며 한때 명 판사로 이름을 날렸던 라과디아의 이름을 따라 명명된 것입니다.

그가 판사로 재임하던 1930년 어느 날, 한 노인이 절도혐의로 재판을 받게 되었습니다. 배가 고팠던 노인은 상점에서 빵 한 덩이를 훔친 혐의로 기소되었습니다. 판사가 그 노인에게 물었습니다.

theme161107_img2
“전에도 빵을 훔친 적이 있습니까?” “아닙니다. 처음입니다.” 판사가 다시 물었습니다.

“왜 그런 일을 했습니까?” “죄송합니다, 판사님. 저는 그동안 성실하게 살아왔습니다. 그런데 최근에 나이가 많아 직장을 잃은 후 일자리를 얻지 못해 사흘을 굶다가 이런 일을 저지르고 말았습니다.”

판사는 잠시 후에 이렇게 판결을 내렸습니다.

“아무리 사정이 딱해도 남의 것을 훔치는 것은 절도행위입니다. 법은 만민에게 평등합니다. 그래서 저는 이 노인에게 10달러의 벌금형을 선고하는 바입니다.”

판사의 용서를 믿었던 장내는 술렁거렸습니다. 그러자 판사가 말을 이어갔습니다. “그러나 이 노인의 절도행위는 이 노인만의 잘못이 아닌, 이 도시에 살고 있는 우리 모두의 책임이기도 합니다.

따라서 이 판결을 맡은 저 자신에게도 10달러의 벌금을 부과합니다. 그리고 여기 있는 우리 모두도 50센트씩, 가능하다면 십시일반으로 이 벌금형에 동참해주시기를 기대합니다.”

판사의 판결에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어 보였습니다. 판사는 자기 앞에 놓인 모자에 10달러를 넣은 다음 그 모자를 방청석으로 돌렸습니다.

잠시 후 판사는 거두어들인 돈에서 노인의 벌금 10달러를 빼고 남은 돈 47달러 50센트를 노인의 손에 쥐여주었습니다.

“이제부터는 힘을 내어 정직하고 용기 있게 사십시오.”

47달러 50센트를 쥐고 법정을 떠나는 노인의 눈에서는 굵은 눈물방울이 계속 흘러내렸고, 그 모습을 지켜보던 사람들도 동일한 은혜 속에 잠기고 있었습니다.

라과디아 판사의 이 판결은 바로 하나님의 판결을 모방한 것입니다. 하나님은 인류가 받아야 할 죄와 벌을 그분의 아들이신 예수님에게 지우심으로, 그분이 십자가에서 대신 받게 하셨습니다. 그리고 거기서 흘린 아들의 보혈로 우리 죄를 씻겨주셨습니다. 오늘도 그분은 우리에게 말씀하십니다.

theme161107_img1

오라 우리가 서로 변론하자 너희의 죄가 주홍 같을지라도 눈과 같이 희어질 것이요 진홍같이 붉을지라도 양털같이 희게 되리라 (사 1:18)

이제 선택은 두 가지밖에 없습니다. 이 초대에 순종하든지, 거절하든지. 이사야는 순종하는 자들에게 이렇게 말합니다.

너희가 즐겨 순종하면 땅의 아름다운 소산을 먹을 것이요 (사 1:19)

그리고 거절하는 자들에게는 이렇게 말합니다.

너희가 거절하여 배반하면 칼에 삼켜지리라 여호와의 입의 말씀이니라 (사 1:20)

여기서는 순종하면 천당에 가고, 거절하면 지옥에 간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천당과 지옥을 부인하기 때문이 아니라, 좀 더 실제적인 부분에 초점을 맞추고 있기 때문입니다.

만약 순종하면 이 땅에서도 아름다운 열매를 맺는 행복을 얻게 될 것이요, 거절하면 이 땅에서도 칼에 삼켜지는 불행을 경험할 것이라는 말씀입니다. 천국과 지옥뿐 아니라 이 땅의 행복과 불행도 이 선택에 달려 있습니다.

우리를 하나님의 법정으로 부르시는 이 초대 앞에 순종하시겠습니까, 아니면 거절하시겠습니까?

† 말씀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라 그가 징계를 받으므로 우리는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으므로 우리는 나음을 받았도다 우리는 다 양 같아서 그릇 행하여 각기 제 길로 갔거늘 여호와께서는 우리 모두의 죄악을 그에게 담당시키셨도다
– 이사야 53장 5, 6절

그러므로 이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자에게는 결코 정죄함이 없나니 이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생명의 성령의 법이 죄와 사망의 법에서 너를 해방하였음이라
– 로마서 8장 1, 2절

우리가 마음에 뿌림을 받아 악한 양심으로부터 벗어나고 몸은 맑은 물로 씻음을 받았으니 참 마음과 온전한 믿음으로 하나님께 나아가자
– 히브리서 10장 22절

† 기도
우리의 죄악을 십자가에서 죽으심으로 용서하시고 깨끗하게 하신 예수님의 그 사랑 앞에 온전히 나아가기를 소망합니다. 나의 소망되신 주님의 초대에 순종하여 아름다운 열매를 맺는 삶을 살게 하소서.

† 적용과 결단
우리의 죄악을 담당하신 예수님께 감사하며 날마다 하나님께 순종함으로 귀한 열매를 맺는 삶이 되기를 결단해보세요.


▷함께 해주시면 개척교회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