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누난나~예수님 때문에 달라진 마이라이프 – 연예인 편

1
35
2,929

“어느 날 문득 당신이 찾아온 푸르른
저 숲속에 평온하게 쉴 수 있는 곳을 찾아

그렇지만 당신의 앞에 펼쳐진 주님의 숲에
지친 당신이 찾아온다면 숲은 두팔을 벌려”
– <주님의 숲>, 사랑이야기

사람 사이의 러브스토리도 물론 좋지만
오늘은 하나님을 만나고 ‘달라진 변화와 생각’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려고 합니다.

그동안 갓피플이 만났던
크리스천 연예인들을 통로로
주님이 우리에게 건네는
사랑의 한마디를 무엇일까요?

한 번 귀기울여볼까요?

26


tyle-1kf-1

구원은 하나님의 일이지만 복음전달은
우리의 몫이잖아요.


사실 하나님을 안 믿는 사람들이
크리스천을 봤을 때

그들이 무슨 말을 하는가는 중요하지 않아요.
저도 안 믿을 때 그랬거든요.

중요한 건 크리스천이
무슨 행동을 하느냐를 본다는 겁니다.

각자의 직업 현장에서 크리스천답게 정직하고
최선을 다하며 행동하는 건 기본이고요.


tyle-1kf-2

크리스천들이 세상에서 소금 역할을
해야 하는데, 누군가 녹아야
세상에 소금 맛이 날 거잖아요.

그렇게 녹을 자신이 없기 때문에
저도 매번 두렵습니다만,

세상과 분리된 크리스천 문화를 만드는 게 아니라,

세상이 예수 문화로 변화되도록 사는 것이

요즘 기도하며 고민하는 주제입니다.

그래서 복음이 우리의 모든 것이 되도록
연예 영역의 동료들이 
쓰임받으면 좋겠고,
우리 모두가 그런 풍미를 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tyle-1kf-3

나눔, 중보기도, 그리고 봉사를
하게 됐다는 건데요.

봉사라는 건 우리 모두가
반드시 해야 할 의무라고 생각해요.

특히 저 같은 사람이 알려진 데는 이유가 있어요.
내가 해야 할 몫이 있다는 거예요. 알려진 만큼 제가 컴패션을 열심히 알려야 되겠지요.


tyle-1kf-4

깃발이 푯대에 걸려 있으면 상징이지만
떠난 순간 헝겊조각이잖아요.

‘아, 내가 깃발이라면
나는 하나님을 붙잡아야겠구나,

그러면 나를 펄럭이게 해주실 거구나,
그러면 나도 누군가에게 상징이 될 수 있구나’ 하는 걸 느끼게 해주셨어요.

깃발이 매달려 있으면 되지 딱히 할 일이 없잖아요.
제가 하려고 하면 외롭고 고단하지만,
하나님께 매달려 있으면
나부끼게 해주시는 거예요.


tyle-1kf-5

‘이 상황에서 내가 한 번 사랑으로 섬겨야지’
하면서도
안 될 때가 많아요. 어쩌다 한 번 돼요.
잘 되지 않는 상황에서는
저를 돌아보는 계기로 삼죠.

다시 하나님 앞에서 기도하면서
매일 거룩한 싸움을 하는 거죠.

예수님은 포도나무이시고 우리는 가지잖아요.
우리가 포도나무 되신 예수님께 붙어있으면
열매를 맺게 돼요.

예수님은 이 땅에 와서 자신의 능력을 본받으라고
하신 경우가 없으셨어요.

그분은 주님만 붙잡는 것이
능력이라고 말씀하세요.


tyle-1kf-6

“하나님, 저에게도 기회를 한 번 주십시오.
제가 처음 성령 받을 때
하나님께 약속했던 거 기억나지 않으십니까?

사회에서 소외된, 이 시대의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서

이 한 목숨을 바치겠습니다.
저에게 그럴 수 있는 은사를 주세요.

기부도 많이 할 수 있게끔 도와주세요!”

그랬더니 하나님 은혜로 기적처럼
의리 열풍이 일어났던 것 같습니다.

저는 그게 백 퍼센트
하나님의 기적이라고 생각해요.

제가 잘나서 된 게 아무것도 없어요.


tyle-1kf-7

개그맨이 되고 보니 시대의 흐름을 알기 위해서는
가요도 많이 들어야 하고,

누구보다 TV나 대중매체를 많이 접하고
연구해야 하더라고요.

그러면서 든 생각이 그 안에서
구별되어야겠다는 것이었어요.

개그맨이 됐을 때
‘어떤 상황이 와도 예수님 잃어버리지 말자’고
다짐했었거든요. 
그래서 개그 아이디어를 낼 때도
‘이게 진짜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일일까?’ 많이 고민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