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스토리] 그는 시인이 되었다 – 뇌성마비 정재완 시인 이야기(영상)

0
39
1,160

main_img
정재완.
광화문 사거리에서 노점을 하는 사람.
40년 넘게 뇌성마비 지체장애 1급의 불편한 몸을 가진 사람.

야생 들개처럼 거친
그의 심성까지 변화시킨 건
사랑으로 꼬옥 안아주신 예수님이셨다.

세상을 향해 불만을 퍼붓고
욕을 퍼붓던 그의 입에서
주님을 향한 노래가 드려지기 시작했다.

불편한 몸이면 어떠리.
내 주를 향한 사랑의 시는 멈추지 않으리.

거의 팔리지 않는 물건들을 길에 펼쳐놓고 앉아있던
춥고 힘든 그 거리가,
하나님과 데이트 장소가 되었다.
he1 he2 he3 he4 he5 he6 he7 he8 he9 he10 he11 he12 he13 he14 he15 he16

갓포스팅_카드스토리

우리에게 정말 위로가 되는 것은
무엇일까요?
광야같은 시간 속에서도,
폭풍 속 어둠속에서도
우리를 살리는 것은 주님의 마음입니다.
신앙서적과 삶에서 나타난 주님의 마음을 카드에 담았습니다.
짧지만 강력한 카드스토리를 통해 우리의 목자이신 주님께 가까이 가면 좋겠습니다.


★ [카드스토리]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