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예배자스쿨] 청년들이 묻습니다 1 – 부르심을 어떻게 알 수 있을까요?

1
120
5,641

얼마 전에 크리스천 청년을 대상으로
삶의 예배자스쿨에서 주최한
토크콘서트(영상 보기)에 다녀왔습니다

학교예배자들을 위한 캠프도
진행한다고 해요 ㅎ

여러분이 크리스천으로 세상 속에서 살면서
궁금한 질문은 무엇인가요?

다녀온 후기를 문별로 나누어 전합니다

부르심에 고민하는 청년이나 갓피플들에게
캘리그라퍼 한성욱, 도움닫기 나도움,
개그맨이자 가수 이정규 형제의
이야기가 작은 인사이트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캘리그라퍼 한성욱

10년 동안 다니던 회사를 2년 전에 그만두면서 캘리그라피 작가의 길을 걷고 있는 한성욱입니다. 제가 이 길을 걷게 된 과정은 이렇습니다.

주중에는 회사 다니면서 주일에는 찬양단 섬기면서 교회봉사 열심히 했어요. 찬양팀에서 멘트할 때는 하나님은 신실하시다 고백했지만 회사 다니면서는 하나님없는 사람처럼 살았거든요.

열심히 회사생활 했지만 결국 하나님을 찾는 건 교회에서 찬양할 때 뿐이더라고요. 그런 제 모습에서 굉장히 큰 괴리감을 느꼈어요
– 나는 왜 하나님을 예배하거나 기도할 때만 찾지?

회사 생활도 못하고 캘리도 못할 때 선택해야 할 것 같다고 기도하는 중이었어요. 그 때 받은 말씀이 마태복음 6장 33절이었어요
– 그런즉 너희는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 그리하면 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더하시리라

저에게는 이 말씀에서 말하는 그의 나라와 의를 구하는 일이 캘리를 하는 삶이었어요. 확실히 캘리가 부르심이라고 하면 좋을 텐데… 쉽지 않았어요.

회사를 그만두면 하나님이 정말 먹고 사는 것을 채워주실까? 제 안의 수많은 고민들이 있었어요.

말씀하시는 하나님이 신약도 보여주셨으니 구약에서도 말씀을 찾았어요. 잠언 16장 9절 말씀을 봤어요
– 사람이 마음으로 자기의 길을 계획할지라도 그의 걸음을 인도하시는 이는 여호와시니라

이게 내 생각일까 하나님생각일까 이게 부르심일까? 잘 모르잖아요.

죽이 되던 하나님이 인도하신다고 믿고 2년 동안 캘리그라피를 쓰면서 살아가고 있어요. 부르심은 답이 아니라 과정을 지나는 것과 같다고 생각해요.



@ 도움닫기 나도움

10대의 마지막 때까지만 해도 저는 내성적인 사람이었어요. 목회자로 부르심을 받았을 때도 하나님께 저는 못하겠다 고백했거든요.

어떤 책인지 기억나진 않지만 신앙서적의 글귀에 꽂혔어요. 그 말 때문에 용기를 낼 수 있었거든요. 하나님의 뜻인지 정확히 알 순 없지만 확신이 있었어요.

하나님이 누군가를 부르신다는 것은 그사람이 그럴만한 능력이 있어서가 아니라 그럴만한 능력을 주시겠다는 그런 말이다

부르심은 그럴 만한 자격, 조건, 능력이 아닌 것 같아요. 강력한 메시지거나 작은 소원이든 우리가 부르심에 반응했을 때 이게 주의 뜻이라면 이끄실 테고, 아니라면 여러가지로 말씀하시겠죠.


 @개그맨이자 가수 이정규

개그맨 생활을 3년 정도 하고 신학대학원을 가려고 했어요. 많은 고민을 하는 중에 가수 강균성 씨와 이야기를 했어요.
– 형, 신대원 가려는데 어떻게 하면 좋겠어요? 

그렇게 갈팡질팡하고 있을 때 균성이형이 이렇게 말하는 거예요
– 정규야, 하나님은 실력없는 분은 아니셔어떤 것을 선택해도 하나님이 그 자리에서 예배자의 마음을 잃지 않은 우리를 필요한 자리에 꼭 부르실 거야.

어느 누군가는 주님의 음성으로 부르심을 들려주시는 분도 있겠죠. 부르심은 그런 것 같아요. 우리에게 주님이 맡겨주신 지금 그 자리라는 믿음이 필요한 게 아닐까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