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에서 몸, 육체, 육신을 바라보는 관점

몸은 논의하기 껄끄러운 대상이 아니라 회복해야 할 대상이다.

1
402
2,332

발레를 통해 하나님이 창조하신 나의 몸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된 후, 성경에서는 몸에 대해 어떻게 말하는지 궁금해졌다. 우리는 흔히 몸을 ‘영과 반대되는 썩어 없어질 악하고 연약한 것’이라고 알고 있지만 이는 사실 성경이 아닌 서구철학의 이분법을 따르는 것이다.

성경에서 몸을 지칭하는 단어는 ‘소마, 사륵스’로 구분되어 사용되었다. 헬라어 ‘소마'(Soma)는 육체적 몸뿐만 아니라 인격적 구성체 등을 포함하는 의미로 쓰였다. ‘사륵스'(Sarx)는 육체적 연약성, 영과 대립하는 죄성 등의 의미로 사용되었다.

그런데 성경이 한글로 번역되는 과정에서 ‘몸, 육체, 육신’이라는 세 가지의 단어로 혼용되면서 몸을 지칭하는 ‘소마와 사륵스’의 각각 다른 의미를 구별하는 것이 어려워졌다.

어느 날 주일, ‘소마'(Soma)의 의미로 쓰인 대표적인 성경구절인 로마서 12장 1절을 ‘산 제물’(Living sacrifices)이라는 제목의 설교를 들었다.

“그러므로 형제들이여, 내가 하나님의 자비하심으로 여러분에게 권합니다. 여러분의 몸을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거룩한 산 제물로 드리십시오. 이것이 여러분이 드릴 영적 예배입니다”(롬 12:1).
‘Therefore, I urge you, brothers, in view of Gods mercy, to offer your bodies as living sacrifices, holy and pleasing to God — this is your spiritual act of worship.’

로마서 12장 1절에서 거룩한 산 제물(living sacrifices)로 드리라고 하는 ‘몸’은 우리의 영, 혼, 육을 모두 다 포함한다.

신명기 6장 5절에서 말하는 ‘너는 마음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네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라’고 하는 것처럼 ‘나의 모든 것을 다하여 하나님께 드리라는 것’과 일맥상통한다.

몸을 드린다는 것은 나의 전부를 드리는 것과 같다. 우리 인간은 나의 모든 것이 몸 안에 들어있고, 몸으로 존재하며 소통한다.

그래서 하나님을 경험하고, 그 기쁨과 감격을 표현할 때에도 몸을 사용하지 않고는 불가능하다. 몸은 나의 육체, 육신, 껍데기만이 아니라 하나님이 이 땅에 허락하신 삶을 살아가는 나, 그 자체다.

로마서 12장 1절에서 ‘몸을 드리는 것’이 ‘우리가 마땅히 드려야 할 영적 예배’라고 말한다. 우리의 몸이 영과 분리된 것이 아니라는, 악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해 주고 있다.

고린도전서 6장 20절 역시,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Soma)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고 말한다.

몸이 악하고 정신, 혼, 영 보다 못한 것이라면 어찌 감히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 수 있을까. 여기서 말하는 몸 역시 우리의 영혼육을 모두 포함한 ‘나’라는 존재 자체를 말한 것일테다.

나의 관심사와 시간, 나의 애정과, 나의 생각까지, 나의 몸을 드린다는 것은 ‘나의 전부를 드리는 것’이다.

인간의 몸은 단순히 육체, 껍데기, 썩어 없어질 것, 정신보다 못한 것이 아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몸을 그렇게 경히 여기지 않으셨다.

그분은 직접 피조물을 만드셨고 보기에 좋다 하셨다. 하나님이 창조하신 이 땅의 모든 물질들을 인간에게 좋은 것이라 하셨다. 그리고 우리는 몸으로 그것들을 감각하고 누리며 더욱 충만하게 하나님의 사랑을 느낀다.

태초에 지으신 의미에서 변질된 것이 있다면 그것을 버리는 것이 아니라 원래의 의미로 되돌려야할 것이다(예술과 영혼 중).

하나님이 지으신 몸에 대한 원래의 선한 의미를 이분법으로 나누어 비하할 수는 없다. 몸은 논의하기 껄끄러운 대상이 아니라 회복해야 할 대상이다.

글= 김미레



<김미레의 우아한 묵상> 전체보기

발레무용수 김미레
이화여자대학교 무용과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무용과 석사
소마(Soma) 전문사
2016 선교한국 아트콜라보예배 무용수
어노인팅 12집 녹음집회 무용수
페이스북 ▷  ★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