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그리스도인다운 마음을 가져야 한다. 우리의 문제는 세속적인 마음과 신앙적인 마음을 모두 갖고 있다는 것이다.

우리는 생활의 대부분에서 세속적인 마음으로 행한다. 그런 후에 신앙적인 것에는 약간의 투자만 한다. 약간의 투자를 통해 주님을 위한 최대의 결과를 기대하지만, 애당초 투자가 적다 보니 최대의 결과는 나오지 않는다.

그리스도인에게는 세속적인 마음이 전혀 없어야 한다. 당신이 그리스도인이라면 ‘위의 것’을 찾아야 한다. 세상에 속한 마음이 당신에게 있어서는 안 된다.

혹시 어떤 이는 “그렇다면 공부는 어떻게 해야 합니까? 집안일은 어떻게 해야 합니까? 사업은요?”라고 물을지 모르겠다.

어렵게 생각할 것 없다. 사업을 하고, 집안일을 하고, 공부를 하라. 다만 그것들을 하나님께 드린다는 마음으로 하라. 교회의 헌금바구니에 넣는 헌금처럼 그것들을 드려라. 교인들의 눈에 띄는 교회봉사를 할 때처럼 그것들을 그분께 드린다는 생각으로 하라.

세속적인 생각을 버리고 거룩한 생각을 키워나가자.

십자가에 못 박힌 삶은 성(聖)과 속(俗)이 구분된 삶이 아니다. 부분적으로는 세속적이고 부분적으로는 영적인 삶은 십자가에 못 박힌 삶이 아니다. 일부는 이 세상에 속하고 일부는 저 위의 세상에 속한 삶은 신약이 가르치는 삶이 전혀 아니다.

그리스도인으로서 우리는 세상의 눈에는 아주 보잘것없어 보이는 일도 아주 놀라운 영적인 일로 변화시킬 수 있다. 물론, 그렇게 하려면 그 일을 하나님께 올려드려야 한다.

‘로렌스 형제’라고 불리는 니콜라스 헤르만(약 1611~1691)이 했던 일은 설거지였다. 그는 자기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설거지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힘든 일을 끝낼 때마다 바닥에 엎드려 하나님을 경배했다. 남들이 그에게 무슨 일을 시키든 그는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그 일을 했다.

그는 “사실 나에겐 바닥에 떨어져 있는 지푸라기 하나도 줍고 싶은 마음이 없었지만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서라면 기꺼이 했다”라고 말했다. 어떤 성도는 물 한 잔을 마실 때마다 하나님을 찬양했다고 한다. 주위 사람들에게 말하지는 않았지만 마음속으로 하나님께 감사를 드린 것이다.

나는 집을 나설 때마다 하나님을 의지한다. 즉, 그분이 내게 복을 주시고 내 길을 안전하게 지켜주시기를 바란다. 비행기를 탈 때마다 그분이 나를 지켜주시고 비행기가 무사히 착륙하고 결국 내가 집으로 무사히 돌아오게 해달라고 기도한다.

만일 나를 이 땅에 두는 것보다 하늘나라로 데려가는 것이 그분의 뜻에 더 부합하는 것이라면 그분은 내 기도에 응답하지 않으실 것이다. 그러면 이 땅에서의 내 생명은 거기까지일 것이고, 나는 그분과 함께 천국에 있게 될 것이다. 아무튼 그분이 나를 이 땅에 두시는 동안, 나는 날마다, 매 순간마다, 모든 것에 대해 그분께 감사할 것이다.

세속적인 생각을 버리고 거룩한 생각을 키워나가자. 우리는 세상의 직업을 갖고 살아가지 않을 수 없다. 그러나 거룩한 마음으로 세상의 직업에 충실하면 그것은 더 이상 세속적인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 바치는 삶의 일부가 된다.

† 말씀
그러므로 너희가 그리스도와 함께 다시 살리심을 받았으면 위의 것을 찾으라 거기는 그리스도께서 하나님 우편에 앉아 계시느니라 위의 것을 생각하고 땅의 것을 생각하지 말라 – 골로새서 3장 1,2절

너희를 위하여 보물을 땅에 쌓아 두지 말라 거기는 좀과 동록이 해하며 도둑이 구멍을 뚫고 도둑질하느니라 – 마태복음 6장 19절

내가 이르노니 너희는 성령을 따라 행하라 그리하면 육체의 욕심을 이루지 아니하리라 육체의 소욕은 성령을 거스르고 성령은 육체를 거스르나니 이 둘이 서로 대적함으로 너희가 원하는 것을 하지 못하게 하려 함이니라 – 갈라디아서 5장 16,17절

무슨 일을 하든지 마음을 다하여 주께 하듯 하고 사람에게 하듯 하지 말라- 골로새서 3장 23절

† 기도
주님, 저에게 일어나는 모든 일들을 주님의 시각으로 바라보고 행할 수 있도록 인도하여 주옵소서. 인생을 주관하시는 주님을 신뢰하며 오늘도 거룩한 마음으로 행하며 살길 원합니다.

† 적용과 결단
지금 당신이 하고 있는 일들은 주님의 영광을 위하여 하고 계십니까? 당신은 매 순간 주님을 의지하고 계십니까? 당신 삶의 모든 일을 하나님께 드린다는 마음으로 하기로 결단해보세요.


낭독으로 만나는 테마
귀로 들어요~ 갓피플 테마. 눈으로만 읽는 것과는 다른 은혜가 뿜뿜. 테마에 담긴 주님의 마음이 조금이라도 더 다양하고 새롭게 나누어지기를 기도하며, 갓피플 직원들이 직접 낭독했습니다. 어설퍼도 마음만은 진실한 낭독러랍니다^^ 같은 은혜가 나누어지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