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내 삶의 주인이 되어 나를 이끌고 하나님까지 내 욕심으로 끌어당깁니다. 이런 삶은 시작은 좋은 것처럼 보일지 몰라도 그 결말은 허망한 법입니다. 부자가 되고, 출세를 할 수 있을지는 몰라도 자기가 왜 태어났는지, 하나님이 자신을 어디에 쓰고자 만드셨는지 전혀 모른 채 그저 살아가게 됩니다. 이런 삶은 결코 잘 사는 삶이 아닙니다.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것 중 하나가 바로 욕심을 버리는 것입니다. 욕심을 버린다는 것은 자기를 부인하는 것, 즉 자신을 버리는 것으로, 이것을 이루면 도통(道通)한 것입니다. 그런데 욕심을 버릴 수 있는 비결이 하나 있습니다. 가치관이 바뀌면 됩니다. 욕심은 가치관과 연결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가치관이 바뀌면 욕심을 버릴 수 있습니다.

막내아들이 말을 배우기 시작할 때의 일입니다. 가장 먼저 배운 말이 ‘엄마’, 두 번째로 배운 말이 ‘아빠’, 그리고 세 번째로 배운 말이 ‘백 원’이었습니다. 형들 따라서 슈퍼마켓에 다니다가 돈의 가치를 배운 것입니다. ‘백 원 주면 사탕도 주고, 장난감 시계도 주는구나.’
백 원의 가치를 알게 되니 욕심이 생겼고, 욕심을 이루려고 말을 배웠습니다. 그러더니 맨날 “엄마, 백 원”, “아빠, 백 원” 했습니다.

어느 날은 심방 가려는데 막내아들이 길을 막고는 “아빠, 백 원” 합니다. 그래서 백 원짜리 하나를 꺼내서 주려는데 오백 원짜리가 나왔습니다. 어쩔까 하다가 “너 오늘 수지맞았네” 하면서 그냥 오백 원짜리를 주려는데 문제가 생겼습니다. 백 원이 아닌 것입니다.

막내아들이 보기에는 백 원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합니다. 그 모습을 보고 제가 웃었더니 장난 치는 줄 알고 오백 원을 내버렸습니다. 그러면서 어서 백 원 내놓으라고 떼를 씁니다.
그때 큰아들이 와서는 “그거 오백 원이야. 백 원짜리 다섯 개야” 하면서 펄펄 뛰어도 못 알아듣습니다.

두 살짜리가 그러니 귀엽고 예쁘지만, 다 커서도 그랬다면 아마 근심이 컸을 것입니다. 간단합니다. 오백 원의 가치를 아는 사람이 백 원에 대한 욕심을 버리는 것은 일도 아닙니다. 그래서 우리가 욕심을 버리기 위해서는 거듭나야 합니다. 가치관이 변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은 니고데모에게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사람이 물과 성령으로 나지 아니하면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갈 수 없느니라”(요 3:5).

성령 받고 하나님나라를 보게 되면 무엇이 좋습니까? 그때부터는 세상이 별것 아닌 것으로 보입니다. 세상은 백 원짜리이기 때문입니다.

바울이 다메섹 도상에서 예수님을 만났습니다. 후에 그는 어떻게 되었습니까? “또한 모든 것을 해로 여김은 내 주 그리스도 예수를 아는 지식이 가장 고상하기 때문이라 내가 그를 위하여 모든 것을 잃어버리고 배설물로 여김은 그리스도를 얻고”(빌 3:8).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지식이 가장 고상하기 때문에 세상 모든 자랑을 배설물로 여기게 되었습니다.

거듭나면 쓸데없는 욕심은 다 버리고 오직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해 달려가게 됩니다. 사도 바울이 그랬습니다. 그래서 그는 “나는 예수 그리스도의 종입니다. 나는 사도로 부르심을 받았습니다”라고 고백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바울의 이 고백에는 지혜도 있고 열정도 담겨 있습니다. 저도 정말 바울처럼 살고 싶습니다. 우리 모두 그렇게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 말씀
또한 모든 것을 해로 여김은 내 주 그리스도 예수를 아는 지식이 가장 고상하기 때문이라 내가 그를 위하여 모든 것을 잃어버리고 배설물로 여김은 그리스도를 얻고 그 안에서 발견되려 함이니 내가 가진 의는 율법에서 난 것이 아니요 오직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말미암은 것이니 곧 믿음으로 하나님께로부터 난 의라 – 빌립보서 3장 7절~9절

너희는 유혹의 욕심을 따라 썩어져 가는 구습을 따르는 옛 사람을 벗어 버리고 오직 너희의 심령이 새롭게 되어 하나님을 따라 의와 진리의 거룩함으로 지으심을 받은 새 사람을 입으라 – 에베소서 4장 22절~24절

내가 달려갈 길과 주 예수께 받은 사명 곧 하나님의 은혜의 복음을 증언하는 일을 마치려 함에는 나의 생명조차 조금도 귀한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노라 – 사도행전 20장 24절

† 기도
내려놓지 못한 세상을 사랑함이 저희에게 있습니다.
예수님을 만난 후 세상의 것들을 배설물로 여긴 사도 바울처럼 세상의 욕심이 아닌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해 달려가는 저희들 되게 하소서!

† 적용과 결단
내가 내 삶의 주인이 되어 내 욕심으로 살고 있지는 않으신가요?
사도바울은 다메섹 도상에서 예수님을 만난 후 가치관이 바뀌었습니다.
내 욕심, 스스로 내려놓을 수 없지만 예수님을 만나면 가치관이 바뀌고 가치관이 바뀌면 내 욕심을 내려놓을 수 있습니다!



기도할 때 듣는 '갓피플기도음악'은 다양한 상황과 관계가 혼재되어 있는 우리들 일상의 흐름 속에서 임재를 구하며 드린 기도음악연주입니다. 그렇게 여느 누구와도 같이 매일의 일상을 살고 있는 갓피플 동료와 가족들이 기도시간에 연주했습니다. 교회의 기도시간에 반주자가 없을때, 집에서 홀로 기도하실 때, 산책하며 주님께 마음을 드릴 때 저희들의 기도연주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