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애틀랜타에서 한 달 동안 함께 기숙사에서 지냈던 친구 목사가 있습니다. 하루는 함께 테니스를 치고 샤워를 하고 나오는데, 그 친구 등에 수술 자국이 있는 것이 보였습니다. 무슨 자국이냐고 묻자, 청년 때 폐가 나빠서 폐를 잘라내는 수술을 했다고 합니다.

놀란 저는 어쩌다 그랬냐고 물었습니다. 그랬더니 그 친구 말이, 폐병에 걸린 노인이 불쌍해서 집에 데려와 함께 지내다가 자기도 폐병에 걸리게 되었다고 합니다.

당시는 신학을 하려고 막 마음을 먹었던 때였는데, 수술을 앞두니 이런 생각이 들었다고 합니다. ‘마취에서 깰 때 정신없어서 헛소리를 많이 한다고 하던데, 앞으로 목사 될 내가 헛소리를 하면 안 되지.’

그래서 이렇게 기도하면서 수술실에 들어갔다고 합니다. “주님, 제가 수술 끝나고 마취 깰 때 ‘주여!’ 하고 깨어날 수 있게 해주옵소서.” 그래서 정말 “주여!” 하면서 마취에서 깨어났다고 합니다.

그 이야기를 듣고 정말 도전받았습니다. 그렇다고 수술을 할 수는 없고, 그때 이렇게 기도했습니다.

“주님, 제가 날마다 아침에 잠이 깰 때에 첫 생각과 첫 말이 ‘주님’일 수 있게 해주십시오.”

이렇게 기도한 것이 1988년입니다. 그때부터 저의 첫 생각과 첫 마음은 감사하게도 ‘주님’입니다. 정말 놀라운 일입니다. 기도하면 됩니다.

김남조 시인이 쓴 시 중에 라는 시가 있습니다.

하루의 분주한 일들 차례로 악수해보내고 밤 이슥히 먼 곳에서 오는듯만 싶은 주님과 나만의 기도시간 주님! 단지 이 한 마디에 천지도 아득한 눈물 날마다 끝 순서에 이 눈물 예비하옵느니 오늘도 내일도 나는 이렇게만 살아지이다 깊은 밤에 눈물 한 주름을 주께 바치며 살아지이다

아침에 잠에서 깼을 때 ‘주님’, 잠들 때에도 ‘주님’을 부를 수 있어야 합니다. 기도를 통해, 말씀을 통해, 의식 속에서든 무의식 속에서든 늘 하나님께 집중해야 합니다.

페이스북, 믿음의 책: 로마서 이야기김동호 | 규장

† 말씀
나의 영혼아 잠잠히 하나님만 바라라 무릇 나의 소망이 그로부터 나오는도다 오직 그만이 나의 반석이시요 나의 구원이시요 나의 요새이시니 내가 흔들리지 아니하리로다 – 시편 62장 5,6절

내 안에 거하라 나도 너희 안에 거하리라 가지가 포도나무에 붙어 있지 아니하면 스스로 열매를 맺을 수 없음 같이 너희도 내 안에 있지 아니하면 그러하리라 – 요한복음 15장 4절

나를 사랑하는 자들이 나의 사랑을 입으며 나를 간절히 찾는 자가 나를 만날 것이니라 – 잠언 8장 17절

† 기도
주님, 아침에 눈을 뜰 때부터 자기전까지 항상 주님을 생각하길 원합니다. 내 마음을 주관하여 주시고 내 삶에 주인이 되어 주옵소서. 주님을 고백할 때마다 제 마음이 주님에 대한 사랑이 넘쳐나기를 소원합니다.

† 적용과 결단
하루 중 얼마나 자주 주님을 부르십니까?
말씀과 기도를 통해 늘 주님을 의식하며 집중하는 삶되기를 결단해보세요.



기도할 때 듣는 '갓피플기도음악'은 다양한 상황과 관계가 혼재되어 있는 우리들 일상의 흐름 속에서 임재를 구하며 드린 기도음악연주입니다. 그렇게 여느 누구와도 같이 매일의 일상을 살고 있는 갓피플 동료와 가족들이 기도시간에 연주했습니다. 교회의 기도시간에 반주자가 없을때, 집에서 홀로 기도하실 때, 산책하며 주님께 마음을 드릴 때 저희들의 기도연주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