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를 키우는 크리스천 부모라면 다음의 근본적인 질문을 스스로에게 던져보아야 한다.
“내가 자녀를 키우는 목표는 무엇인가?”
“나는 무엇에 이끌려 아이를 양육하고 있는가?”

창세기에 하나님께서 인류 구원의 역사를 이루시기 위해 아브라함을 택하신 이야기가 나온다. 특히 18장 19절에 그를 통해 이루기 원하시는 것을 말씀하신다.

내가 그로 그 자식과 권속에게 명하여 여호와의 도를 지켜 의와 공도를 행하게 하려고 그를 택하였나니 이는 나 여호와가 아브라함에게 대하여 말한 일을 이루려 함이니라 (창 18:19)

아브라함의 자식과 식구들이 여호와 하나님의 도를 지키고 그것들을 행하게 하려고 부르셨다고 말씀하신다. 하나님께서 우리를 부르신 이유도 마찬가지다. 그렇기에 우리가 자녀를 교육하는 목표가 하나님께서 갖고 계신 이 목적에 부합하는가를 놓고 수시로 묵상해야 한다.

혹 그렇지 않다면 우리는 하나님께서 우리를 부르신 목적과 다른 삶을 살고 있는 것이다. ‘자녀 양육에 대한 내 방침 따로, 하나님을 믿는 신앙 따로’라면 하나님을 믿는 삶의 모본이라 할 수 없다. 그런 사람은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지 못한 자와 다를 바 없다.

요즘 한국 교회의 쇠퇴에 대한 소식을 자주 접한다. 어쩌면 이것은 예견된 길일지 모른다. 부모가 자녀에게 말씀을 가르칠 권리를 포기하고, 교회가 크리스천 가정의 자녀들을 직접 교육할 권한을 포기한 것과 관련이 깊다.

하나님께서는 우리 자녀들을 교육할 두 기관을 세워주셨다. 바로 가정과 교회이다. 그런데 이 두 기관이 권리와 책임을 방기했다. 가정은 자녀의 신앙교육을 교회의 주일학교에 일임해버렸고, 교회는 아이들을 직접 가르칠 권리를 포기하고 공교육과 사교육의 영역에 넘겨버렸다. 주중 내내 세속 가치관의 영향권 속에 있는 아이들을 주일에 한 번, 한 시간 남짓 만나서 말씀을 가르치는 것으로는 턱없이 부족한데도 말이다.

많은 크리스천 가정이 자녀 교육의 목표를 하나님의 사람을 만드는 데 두지 않는다. 세상 경쟁에서 이기고, 물질적으로 보상을 잘 받는 자녀가 되길 바란다. 그래서 고등학생 자녀를 학원에 보내기 위해 주일학교나 수련회에 보내지 않는 경우가 많다.

이렇게 양육 받은 자녀는 자신에게 필요한 무언가를 얻기 위해서는 신앙과 타협하며 살아도 된다는 무언의 메시지를 부모를 통해서 확인한다. 부모가 세상에서의 성공이 하나님을 예배하고 섬기는 것보다 우위에 있다고 아이들에게 가르치는 셈이다.

이런 메시지에 익숙하고, 그런 방법으로 경쟁에서 이기는 것을 우선순위로 삼으며 자란 자녀는 세상의 유혹과 압력을 이길 수 없다. 그래서 대학에 들어가면 쉽게 신앙을 부인하고 쉬운 길, 달콤한 길을 찾아간다. 나는 그렇게 자녀를 세상 속에 잃고 만 부모들의 눈물 어린 이야기를 많이 접했다.

하나님의 우선순위가 사라지자 다 잃었다

우리 세대에는 대학과 군생활의 압박을 통해 신앙을 얻기도 했다. 그러나 우리 자녀가 살아가는 세대는 다르다. 대학과 군대, 직장에서의 압력을 이기고 하나님을 찾기가 점점 어려운 시대를 살고 있다.

“자녀에게 무엇을 유산으로 물려주기 원하는가?”라는 질문에 대한 답은 우리의 가치관과 우선순위를 보여준다. 부모가 열심히 일하는 이유가 자녀에게 재산을 물려주기 위해서라면 그 부모의 최우선 가치는 돈이 된다. 자녀에게 물려주기 원하는 첫 번째가 좋은 교육이라면 그의 최우선 가치는 학벌이 된다. 편안한 삶을 물려주고 싶다면 그것이 그의 첫 번째 가치가 된다.

내가 자녀들에게 가장 물려주고 싶은 것은 ‘내가 경험한 하나님’이다. 아이들이 그 하나님을 만나서 어떤 고통과 어려움 속에서도 그분을 신뢰하고 그분의 선하심을 누릴 수 있다면 나는 더 바랄 것이 없다.

신앙이 좋은 부모일지라도 경쟁 사회 속에 내던져진 자녀를 인도해감에 있어 믿음으로 반응하는 것이 두려워서 세상의 방식을 따라가는 경우를 나는 많이 보았다. 그 이유가 무엇일까? 먼저 부모 세대가 느끼는 근본적인 결핍과 그것이 채워지지 않을까 봐 두려워하는 내면의 갈등 너머에 무엇이 있는지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

 

† 말씀
여호와를 경외하는 자에게는 견고한 의뢰가 있나니 그 자녀들에게 피난처가 있으리라 – 잠언 14장 26절

보라 자식들은 여호와의 기업이요 태의 열매는 그의 상급이로다 – 시편 127편 3절

자녀들아 우리가 말과 혀로만 사랑하지 말고 행함과 진실함으로 하자 이로써 우리가 진리에 속한 줄을 알고 또 우리 마음을 주 앞에서 굳세게 하리니 이는 우리 마음이 혹 우리를 책망할 일이 있어도 하나님은 우리 마음보다 크시고 모든 것을 아시기 때문이라 – 요한일서 3장 18절 – 20절

† 기도
주님께서 주시는 말씀 앞에 반응하는 (예비)부모들을 축복하여 주시길 원합니다. 주님의 말씀이 심령의 끝에 심어져 생명의 열매를 맺는 하나님의 (예비)부모들로 주님께서 세워주시길 원합니다. 하나님의 가정을 보혈로 덮어주시고 저희의 생각과 감정, 뜻과 경험이 아니라 주님의 뜻대로 주관하여 주소서. 주님의 자녀들을 향한 주님의 마음을 차고 넘치게 부어 주소서.

† 적용과 결단
주님께서 각자의 영역에서 찔림이나 생각나게 하시는 영역을 묵상해보세요. 조금이라도 어렵게 하는 영역을 주님 앞에 토로하길 원합니다.


낭독으로 만나는 테마
귀로 들어요~ 갓피플 테마. 눈으로만 읽는 것과는 다른 은혜가 뿜뿜. 테마에 담긴 주님의 마음이 조금이라도 더 다양하고 새롭게 나누어지기를 기도하며, 갓피플 직원들이 직접 낭독했습니다. 어설퍼도 마음만은 진실한 낭독러랍니다^^ 같은 은혜가 나누어지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