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과 영성 7] C.S.루이스도 처음 예수님을 믿고 빠졌던 부르심의 오류

지금 하고 있는 일이 정말 하나님의 뜻일까?

1
160
3,525

그리스도인이 되면 새로운 문제와 맞닥뜨리며, 더는 기계적으로 ‘출근하고 일하고 퇴근하고’ 살지 못합니다. 새로운 고찰, 생각, 가능성, 물음이 생겨납니다. 그리스도인이 되면 먼저 자신에게 묻습니다.

“내 직장이나 일이 그리스도인에게 합당한가?”

이 부분에서 고민에 빠졌던 사람이 있습니다. 2차 세계대전 초에 읽었던 C.S.루이스의 글이 생생하게 기억납니다.

당시 루이스가 그리스도인이 된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의 일입니다. 루이스는 옥스퍼드대학의 영문학 교수였습니다. 그리스도인이 되자마자 교수 노릇을 그만둬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영문학이 기독교 신앙과 무슨 상관이 있고, 영적인 삶과 무슨 상관이 있는가?’

이와 똑같은 경험을 한 사람들이 틀림없이 많을 것입니다. 성경은 “무엇을 하든지 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하라”(고전 10:31)라고 가르치며 이 가르침은 일반 문화에 적용됩니다.

신앙적이지 않은 일은 그리스도인에게 무가치하다고 여기는 것은 잘못입니다. 물론 그리스도인은 이런 일의 한계를 늘 인식합니다.

그러나 루이스가 깨달았듯이 그의 느낌은 완전히 잘못된 것이었습니다. 그는 영문학 교수 자리를 계속 지켰습니다.

우리는 오직 성경의 가르침을 통해 다양한 영역에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 수 있습니다.

절대로 하나님의 이끄심을 넘겨짚지 마십시오. 다시 말해, 가만히 앉아 “이 일을 하는 게 옳은가? 내가 이 일을 해야 하는가”라고 자문부터 하지 마십시오.

자신의 일을 계속하십시오. 그 일을 계속하는 것이 하나님의 뜻이 아니라면 막으실 것입니다. 하나님을 넘겨짚지 마십시오. 고린도전서 7장 20절의 가르침을 따르십시오.

각 사람은 부르심을 받은 그 부르심 그대로 지내라 – 고전 7:20

Each person should remain in the situation they were in when God called them. – 1 Corinthians 7:20, NIV

내용 발췌 = 하나님 사람에게 주는 하나님 음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