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성령께 반응하는 믿음입니다. 단순히 성령을 구하라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는 가만히 있고 성령께서 모든 것을 다 바꾸어주시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에게 이미 성령이 임하여 계신데도 우리가 무기력한 것은 성령께 반응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성령을 구한다는 게 어떤 것인지, 성령께 반응하는 것이 무엇인지 주님께서 제게 깨우쳐주신 사건이 임현수 목사님의 석방이었습니다. 임현수 목사님이 석방되신 후 제가 캐나다 큰빛교회 집회에 갔을 때 어느 성도님이 “목사님, 기도는 간절히 했지만 솔직히 이렇게 석방될 줄은 정말 몰랐어요”라고 고백하시며 “이런 것도 믿음인가요?” 하고 물었습니다.

이분은 그동안 목사님이 석방되게 해달라고 간절히 기도는 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언제까지 이렇게 매일 기도해야 하나 하는 생각에 시달리기도 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일이 정말 꿈과 같이 이루어졌습니다.

그런데 실제로 목사님이 석방되어 나오니까 ‘아, 내가 이렇게 될 걸 믿고 있었나?’ 생각해봤더니 그건 아니었다는 것입니다. ‘어떻게 풀려날 수 있을까? 진짜 풀려날 수 있을까? 남북 간에, 그리고 미국과 북한 간에 위기는 점점 심해지는데 이러다가 돌아가시는 거 아니야?’ 이런 생각까지 했는데 어느 순간 갑자기 석방되어 나오시니까 이것도 믿음이었나 싶더라는 것입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주님을 바라보는 이 믿음이 엄청난 믿음입니다.

이런 사건이 사도행전에도 나옵니다. 야고보 사도가 순교한 후 이어서 베드로도 붙잡혀 감옥에 들어갔습니다. 진짜 죽을 수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그때 교회는 베드로를 위해 간절히 기도하는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런데 주님의 천사를 통해서 베드로가 풀려났습니다. 그리고 성도들이 많이 모여서 기도하는 집의 대문을 두드리니 안에서 모여 기도하던 사람들이 베드로가 풀려난 사실을 믿지 못한 것입니다. 자기들이 살려 달라, 풀려나게 해달라고 기도해놓고 막상 풀려났는데도 베드로가 살아 나왔다고 믿지 못한 거예요.

그럼 이 믿음은 도대체 무슨 믿음이죠? 이런 믿음에도 하나님이 응답하십니까? 하나님께서는 그들이 기도에 대한 응답을 확신하지는 못했어도 주님을 바라보는 믿음으로 기도한 것임을 깨우쳐주셨습니다.

임현수 목사님을 위해서 기도할 때나 베드로를 위해서 기도할 때 우리가 다 생각이 있잖아요. ‘이건 안 되는 일이야, 이건 정말 끝난 일이야’ 머리로는 그렇게 생각이 들어요. 이성으로는 믿어지지 않고 안 될 일 같으니까 풀려날 것을 믿지 못했지만, 도무지 이루어지지 않을 것 같은 일을 위해서도 성령께서는 계속 기도를 시키신 것입니다.

주님이 나와 함께 계시고 내게 기도를 지시하시고 주님이 이끄시는 대로 주님을 바라보면서 계속 기도한 것이지요.

주님을 바라보는 이 믿음이 엄청난 믿음입니다. 무슨 일이 이루어질 거라고는 도무지 믿어지지 않지만 성령을 따라서 기도한 그 믿음에 하나님이 역사하신 것입니다.

지금 성령님을 구하라는 것은 내 눈에는 도무지 안 될 것 같아 보여도, 되고 안 되고를 내가 판단하지 말고 성령님이 주시는 지시를 받으라는 것입니다.

우리나라 문제를 생각해봅시다. 통일이 될까 생각하면 머릿속으로는 복잡해요. 여론조사를 해보면 부정적인 의견이 더 많습니다. 젊은 세대는 통일하고 싶지 않다고까지 해요. 통일이 되더라도 문제가 한둘이 아닐 것 같아요. 그런데 우리와 같이 계시고 우리에게 어떻게 하라고 말씀하시는 그 주님이 지금 도대체 어떻게 말씀하시나요?

“기도하라. 통일을 위해서 기도하라.”

통일이 될 것을 그냥 막연하게 기다리라는 것이 아니라 “기도하라. 나라를 위해서 기도하라” 하시잖아요.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우리가 어떻게 해야 될지는 이제부터 이 기준으로 판단해야 합니다. 성령님은 이미 우리 안에 오셨고, 개인 상황이든 나라를 위한 문제든 우리의 모든 상황에 대해 성령님이 우리에게 지시하십니다. 우리가 그것에 순종해야 합니다.

† 말씀
마침내 위에서부터 영을 우리에게 부어 주시리니 광야가 아름다운 밭이 되며 아름다운 밭을 숲으로 여기게 되리라 그 때에 정의가 광야에 거하며 공의가 아름다운 밭에 거하리니 – 이사야 32장 15,16절

이와 같이 성령도 우리의 연약함을 도우시나니 우리는 마땅히 기도할 바를 알지 못하나 오직 성령이 말할 수 없는 탄식으로 우리를 위하여 친히 간구하시느니라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 로마서 8장 26,27절

모든 기도와 간구를 하되 항상 성령 안에서 기도하고 이를 위하여 깨어 구하기를 항상 힘쓰며 여러 성도를 위하여 구하라 – 에베소서 6장 18절

† 기도
하나님, 우리가 깨어 기도하고, 기도해야 될 때 기도하고, 정말 정신 차려 구할 때 기도하려면 성령의 이끄심을 받아야 합니다. 이 시간에 성령님, 이끌어주옵소서. 나의 모든 삶 속에서 성령을 따라 행하게 해주옵소서. 오늘도 내가 말할 것, 행동할 것, 누구를 만나고 시간을 보내는 모든 것에 성령의 이끄심을 받게 하소서. 아무리 다급한 일이 생겨도 성령님은 반드시 나를 인도하신다는 것을 믿고 나가게 해주소서. “마침내 위에서부터 영을 우리에게 부어주시리니” 아멘. 주여, 이 말씀이 내게 이루어져 나로 성령의 사람이 되게 하시고 모든 일을 성령으로 행하게 하소서.

† 적용과 결단
내 영과 내 기도생활을 점검해보며, 성령님이 함께하신다는 믿음으로 기도해보세요.


낭독으로 만나는 테마
귀로 들어요~ 갓피플 테마. 눈으로만 읽는 것과는 다른 은혜가 뿜뿜. 테마에 담긴 주님의 마음이 조금이라도 더 다양하고 새롭게 나누어지기를 기도하며, 갓피플 직원들이 직접 낭독했습니다. 어설퍼도 마음만은 진실한 낭독러랍니다^^ 같은 은혜가 나누어지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