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이 주권적으로 일하시면 우리는 로봇이 되어야 하는가?

3
218
3,649

하나님의 주권과 우리의 회심에 대해 말할 때, 두 가지를 강조하는 것이 중요하다.

먼저 그리스도께 나아오는 것은 우리의 결정이고 우리의 책임이고 우리의 행동이다. 그러나 일단 우리 자신을 주 예수님께 맡기고 그분을 구주로 영접했다면, 우리는 무릎을 꿇고 하나님이 우리를 결신(決信)으로 인도하신 것에 대해 감사해야 한다.

그리스도를 영접하자마자 우리는 하나님의 주권을 인정해야 한다. 우리가 그분께 돌아갈 수 있었던 것은 그분이 우리를 그분께로 이끄셨기 때문이다.

모든 그리스도인들은 자신의 지혜나 훌륭한 판단 때문에 믿음을 갖게 된 것이 아님을 잘 안다. 그들은 하나님의 인도 때문에 결신이 가능했다는 것을 믿는다. 그러므로 우리는 그분을 찬양해야 한다.

하나님의 주권
‘하나님의 주권’이라는 말이 어떤 사람들에게는 딱딱한 신학적 주제로 보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우리의 일상생활을 자세히 살펴보면 그분의 주권적 의지가 아주 실제적인 부분들에서 실현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우리는 그분의 주권적 의지가 실현되어가는 중에 그것을 알아챌 수도 있고, 아니면 그것이 실현된 지 몇 년 후에 그것을 깨달을 수도 있다.

내가 리젠트 신학교(Regent College)의 교수가 된 것은 전적으로 하나님의 주권 때문이라고 말할 수 있다. 브리스톨(영국 서부의 항구)에 있는 트리니티 신학교(Trinity College)의 내 서재에 앉아 있을 때 나는 리젠트 신학교의 학장에게서 전화 한 통을 받았다.

캐나다의 밴쿠버에서 전화를 한 그는 나에게 그의 대학에서 가르쳐달라고 말했다. 사실 그때까지만 해도 대서양을 건너가서 살 생각이 없었던 나는 리전트의 교수 자리가 나를 위한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그러나 그가 그 교수 자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설명했을 때 나는 그것이 나에게 딱 맞는 자리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하나님이 이런 상황이 벌어지도록 주권적으로 인도하셨음을 깨달았다.

왜냐하면 리전트 대학이 원하는 것과 나의 평소의 비전이 서로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그들이 원하는 것을 채워주는 데 내가 적임자라는 생각도 들었다. 하나님의 주권적 의지는 이렇게 분명히 나의 삶 속에서 실현되었다.

그분은 결정을 내려야 하는 우리의 책임을 박탈하지 않으면서도 우리에게 개입하셔서 우리의 필요를 채워주신다.

주권적 하나님은 우리에게서 멀리 떨어져 계신 것이 아니라, 우리 각자의 삶 속에 깊숙이 개입하신다. 그분의 개입을 눈으로 볼 수 있을 때뿐만 아니라 그것을 눈으로 볼 수 없을 때에도 그분은 늘 우리의 삶 속에서 그분의 뜻을 이루어가신다.

기계적인 하나님?
하나님이 주권적으로 개입하신다고 해서 우리가 로봇처럼 되는 것은 아니다. 그분의 주권이 작용한다 할지라도 우리는 자유롭게 결정하고 그 결정에 대해 책임을 지게 된다.

하나님이 주권적으로 개입하신다고 해서 우리가 우리의 책임 하에 다른 사람들과 관계를 맺을 수 없다는 말이 아니다. 사람들이 하나님의 주권에 대해 오해하는 이유는 ‘주권적인 하나님’을 ‘기계적인 하나님’으로 오해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주권이라고 할 때 그것은 그분이 언제나 통제하신다는 것, 즉 그분의 뜻을 떠나서는 어떤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분은 우리에게서 멀리 떨어져서 우리에게 관심이 없는 분이 아니시다.

우리에게 사랑을 요구하시는 하나님은 또한 우리를 돌보시는 하나님이다. 우리를 만드실 때 하나님은 결정을 내릴 수 있는 능력, 그리고 다른 사람들과 사랑의 관계를 맺을 수 있는 능력을 우리에게 주셨다.

우리를 다루실 때 그분은 우리의 인간으로서의 속성들을 무시하지 않으신다. 그분은 우리를 막대기처럼 다루거나 그분의 뜻대로 이곳저곳으로 마구 끌고 다니지 않으신다.

그분은 우리를 인격 대 인격으로 대하신다. 그분은 그분의 말씀을 통해 우리의 마음에 말씀하신다. 그분은 우리에게서 사랑의 반응을 이끌어내신다.

내용 발췌 = 기독교교양J. I. 패커


★<기독교 교양>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