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2월, 나는 침례를 받기 위해 추운 겨울에 하얀 가운을 입 펄펄 끓는(적어도 나는 그렇게 느꼈다) 탕 속으로 들어갔다. 맨살에 하얀 가운만 입고 들어가니까 얼마나 뜨거웠는지 모른다. 하지만 약 300명이 넘는 성도들이 보고 있는데 뜨거운 척할 수도 없어서 꾹 참았다.

이때 목사님께서 내 손을 잡으시고 질문을 하셨다. “이제는 죄와 사탄의 모든 방법과 이 세상의 모든 것을 버리기로 약속하십니까? 예수 그리스도를 정말 나의 생명으로 영접하십니까?” “예.” 내 대답이 끝나자 목사님은 “이제 내가 너에게 침례를 주노라”라고 말씀하면서 나를 물속에 거꾸로 눕혔다.

뜨거운 물속에 완전히 들어갔다가 한참을 있는데, 죽는 줄 알았다. 사실 침례는 죽는 것을 의미한다. 그리스도와 함께 죽고 부활하는 것이다. 그때 고백은 무엇인가?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혔나니 그런즉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요 오직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시는 것이라 이제 내가 육체 가운데 사는 것은 나를 사랑하사 나를 위하여 자기 자신을 버리신 하나님의 아들을 믿는 믿음 안에서 사는 것이라.” (갈 2:20)

나는 이렇게 침례를 받고, 일주일 후에 목사 안수를 받았다. 이것은 침례냐, 세례냐의 문제가 아니다. 세례의 본질적 의미인 그리스도와 함께 죽고, 새 사람이 된다는 것이 중요하다.

그런데 세례를 받았는데도, 예수를 위해 사는 사람인지 세상을 위해 사는 사람인지 알 수가 없는 경우가 많다. 교인이라는 이름표만 달고 있지 참된 신앙이 없는 사람이 존재한다.

주님의 영광을 목격해본 적도 없고, 주님을 미치도록 사랑하지도 않는데 하나님을 믿는다고 한다.

하나님을 만나면, 하나님을 사랑하며 순종하게 됩니다.
내 힘 아닌 성령의 능력으로!

야고보서 말씀에 의하면 사탄도 하나님의 존재를 믿는다. “네가 하나님은 한 분이신 줄을 믿느냐 잘하는도다 귀신들도 믿고 떠느니라.” (약 2:19)

믿음은 단순히 하나님의 존재를 믿는 데 그치는 게 아니다. 내 문제를 해결해주실 것을 믿는 것은 믿음이 아니다. 하나님의 성품을 신뢰하는 게 믿음이다.

그리 아니하실지라도 그분을 믿는 것이다. 기도 응답을 받지 못해도 하나님이 신실하신 분임을 보았기에 믿는 것이 믿음이다.

그 믿음이 없이 직분을 받는 게 무슨 소용인가. 직분이 믿음인 것처럼 착각하는 사람들이 많으면 교회와 사회는 계속 썩어 들어갈 수밖에 없다.

주님의 제자 된 삶을 이루기를 원한다면 내가 가야 하고, 진짜 그리스도인들을 찾아야 한다. “너 진짜 예수님을 믿니? 믿는다는 건 죽음이야. 그래도 믿을래? 믿을 거면 진짜로 믿자.”

이런 과정이 단번에 이루어지지 않는다. 처음에는 사탕도 줘야 하고 별의별 장치를 다 동원해야 한다. 처음에 예수님을 믿을 때는 교회에 와서 상품을 주고 환영해주는 노래가 좋아서 올 수도 있다. 그것이 나쁘다는 말이 아니다. 하지만 10년이 지나고 20년이 지나고 30년이 지났는데도 거기에 안주하면 비정상이다.

믿음의 연수가 차면 나에게 선물을 주시기 때문이 아니라 하나님 자체를 사랑할 수 있게 된다.
물세례뿐만 아니라 내 안에 있는 모든 이물질을 태우시는 성령의 불세례를 받아 예수님 한 분을 소유하고 그분을 나의 생명의 주로 고백하며 달려가야 한다.

† 말씀
나더러 주여 주여 하는 자마다 다 천국에 들어갈 것이 아니요 다만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는 자라야 들어가리라 – 마태복음 7장 21절

우리가 살아도 주를 위하여 살고 죽어도 주를 위하여 죽나니 그러므로 사나 죽으나 우리가 주의 것이로다. 로마서 14장 8절

† 기도
하나님은 신실하신 분임을 믿습니다. 날마다 믿음이 자라게 하여주시옵소서.
예수님 한 분만을 내 생명의 주로 고백하며 살아가는 삶이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 적용과 결단
당신은 진짜 예수님을 믿나요? 우리가 주님의 것임을 날마다 기억하며 사나 죽으나 주님을 위한 인생이 될 수 있도록 기도해 보세요



낭독으로 만나는 테마
귀로 들어요~ 갓피플 테마. 눈으로만 읽는 것과는 다른 은혜가 뿜뿜. 테마에 담긴 주님의 마음이 조금이라도 더 다양하고 새롭게 나누어지기를 기도하며, 갓피플 직원들이 직접 낭독했습니다. 어설퍼도 마음만은 진실한 낭독러랍니다^^ 같은 은혜가 나누어지기를…

테마와 함께 보면 더 좋은 은혜로운 묵상카툰 갓피플만화가 개편되었고

기독교 청소년 웹툰 《TOUCH(터치)》연재가 시작되었습니다.

제목 TOUCH(터치)는 “인생 속에서 겪게 되는 여러 문제들로 힘들어 지치고 어려울 때, 나를 만져 주시고 내 마음을 치유하시는 분은 결국 하나님이시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데요 기독교 웹툰 바로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