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시스 톰슨(Francis Thompson, 1859~1907. 영국의 시인 및 금욕주의자)은 〈천국의 사냥개〉라는 제목의 시를 썼다. 나는 이 시를 그렇게 좋아하지는 않는다. 바로 제목 때문이다. 아무리 시의 제목이라 해도 하나님을 천국의 사냥개에 비유하는 것은 나 같으면 도저히 못할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시는 꽤 괜찮은 작품이다. 이 시는 시인이 여러 해 동안 어떻게 하나님을 피해서 도망 다녔는지를 말한다. 이 시가 뛰어난 이유는 시인이 오랜 세월 그분을 피해 다녔지만 그분은 언제나 그를 쫓아오셨다고 말하기 때문이다.

나는 쉽게 감정이 움직이는 사람은 아니지만, 그분이 언제나 내 뒤를 밟고 계시다는 것을 생각하면 가슴이 뭉클해진다. 그분은 이렇게 말씀하신다.

“아들아, 내가 네 뒤를 늘 따라왔다. 네가 어릴 적 주일 오후에 먼 길을 산책할 때 내가 네 뒤를 따랐다. 너는 긴 오솔길을 걸어 올라갔다가 다시 철로를 따라 내려와 바깥쪽으로 나가 숲에 이르렀다. 하지만 그 긴 산책길에서 자연을 즐기고 집으로 돌아왔음에도 불구하고 잠자리에 들 때에는 비참한 기분이었을 것이다.”

나는 도박장이라는 곳에 가서 돈을 따보기도 했다. 그리고 이런저런 모임에 가입해서 온갖 쓸데없는 것들에 손을 댄 적도 있다. 나는 그런 것들을 해보았다. 그런 것들이 의미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당시 17세였던 나는 밖에 나가 즐겁게 노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그렇게 했지만, 돌아오면 늘 비참함을 느꼈다. 밤에 잠자리에 들 때에는 늘 ‘이런 것들이 다 무슨 소용 있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결국 그 모든 것들을 그만두었고, 헨리 수소(Henry Suso, 약 1296~1366, 독일의 신비가)의 말대로 ‘오류의 길에서 벗어나게’ 되었다.

이런 변화가 왜 내게 일어났을까? 이 의문에 대해 설명해주는 것은 헨리 수소의 말이다.

그에 의하면, 영원한 지혜는 내가 나를 위해 너를 택하여 영원한 섭리의 안에 품었노라. 네가 이제까지 살아온 길에서 내가 너를 자주 붙들어주었노라”라고 말한다. 또 수소에 의하면, 지혜는 네가 창조되지 않은 신성(神性)알려면, 육체로 고난당한 나를 알아야 한다”라고 말한다. 육체로 고난당한 분을 아는 것이 영원한 복에 이르는 가장 부드러운 길이다.

이 말이 너무 시적(詩的)이고, 너무 어려워서 이해하기 힘들다고 느낄 지도 모르겠다. 그렇다면 좀 쉽게 풀어보자.

내가 너를
자주 붙들어주었노라

우리는 타락해서 낮은 곳으로 떨어졌다. 그러나 들어보라! 하나님은 네가 영원한 신성을 알려면, 육체로 고난당한 나를 알아야 한다”라고 말씀하신다고난 받은 구주 안에서는 누구나 머리를 있다. 믿음으로 고난의 주님께 관심을 집중하며 그분께 가까이 가도록 힘쓰자.

 

“저 높은 영성의 고지까지 날아올라갈 힘이 없다면 예수님의 상처 안으로 숨어라”라는 토머스 아퀴나스(Thomas Aquinas, 1225~1274. 스콜라철학을 대표하는 신학자 및 철학자)의 말을 가슴에 새기자.

당신은 높이 날아오를 없지만 예수님의 상처 안으로 피할 수는 있다. 영원한 지혜의 음성이 무엇인지 안다면 음성이 이미 당신에게 들리고 있는 것이며, 당신을 위해 자신을 내어주시고 육체로 고난 받으신 예수 그리스도에게 지금 당장이라도 있음을 알게 것이다.

그분은 당신의 모든 죄를 고난 가운데 짊어지고 십자가에서 죽으셨다. 이것이야 말로 놀라운 소식이 아닌가!

오, 주여!
모든 것을 분별하시는 당신의 두 눈이
내 가장 깊은 뜻을 꿰뚫어보십니다.
내 행위, 내 말, 내 생각,
내게서 일어나는 그 무엇이라도
하나같이 당신에게 드러납니다.
나의 앉음, 나의 일어섬,
백주(白晝), 깊고 깊은 밤,
내 길, 내 베개 그리고 내 잔이
모두 당신의 눈에 보입니다.

_ 존 Q. 애덤스 (John Q. Adams)

<모든 것을 분별하시는 주여>

 

† 말씀
영생은 곧 유일하신 참 하나님과 그가 보내신 자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니이다 – 요한복음 17장 3절

오직 이것을 기록함은 너희로 예수께서 하나님의 아들 그리스도이심을 믿게 하려 함이요 또 너희로 믿고 그 이름을 힘입어 생명을 얻게 하려 함이니라 – 요한복음 20장 31절

† 기도
하나님, 열심히 놀아도 보고 공부도 해보고 일도 했습니다. 하지만 공허한 마음이 늘 제 안에 남아 있었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고난당하신 주님을 알 때 영원한 복에 이른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렇습니다, 주님! 주님께만 온 관심을 집중하며 나아가고 싶습니다. 그래서 주님을 알고 싶습니다. 인도하여 주옵소서.

† 적용과 결단
우리는 고난 받은 주님 안에서만 온전히 설 수 있습니다. 그분께 가까이 가기 위해서는 주님께 온 시선을 집중해야 합니다. 나는 오늘 주님께 집중하기 위해 어떤 일을 해야 할까요? 생각해보고 행동으로 옮겨봅시다.



낭독으로 만나는 테마
귀로 들어요~ 갓피플 테마. 눈으로만 읽는 것과는 다른 은혜가 뿜뿜. 테마에 담긴 주님의 마음이 조금이라도 더 다양하고 새롭게 나누어지기를 기도하며, 갓피플 직원들이 직접 낭독했습니다. 어설퍼도 마음만은 진실한 낭독러랍니다^^ 같은 은혜가 나누어지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