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의 말씀은 내 발에 등이요 내 길에 빛이니이다 시 119:105

하나님의 말씀은 우리가 가야 할 목적지를 알려주신다. 그런데 그 목적지까지 헤드라이트를 켜주시는 게 아니라 ‘내 발의 등’이 되어 한 발 한 발 비춰주신다.

설명하자면 이런 식이다. 길이 하나 있다. 이 길로 가야 할까 말까 망설여지는데 그 길로 들어서서 계속 가다보면 다른 길들이 나타난다. 그 길들은 처음에는 보이지 않고 맨 처음의 한 길로 먼저 들어가야만 볼 수 있다. 앉아서는 한 길 같고 다른 길이 보이지 않지만 삶으로 살아가면 다른 삶이 보인다.

내가 청년 때 사방이 막히고 죽을 것 같았다. 아무것도 보이지 않고 방법도 없었다. 그때 ‘하나님이 살아 계신다면 날 이 땅에 보내신 이유가 있겠지. 내가 살아갈 이유가 있겠지.

하위 2%인 이유가 있겠지. 가난한 이유가 있겠지. 빚더미 집안에 태어나도 하나님이 그렇게 하실 이유가 있었겠지’ 하면서 ‘하나님이 내 인생을 끌어가신다면 나도 끝까지 버티며 가자, 그래서 할 수 있는 것을 하자’라고 마음먹었다.

분명히 뭔가 이유가 있겠지
내가 오늘. 할 수 있는 것을 하자.

“내가 오늘 할 수 있는 것을 하자. 그러면 하나님은 하나님의 것을 하실 것이다”를 신앙의 모토로 삼고, 할 수 있는 것을 하며 한 발을 갔더니 할 수 있는 것이 두 개가 되었다.

그 길을 또 가면서 내가 그만큼 실력이 자라니까 네 개의 길이 보였다. 이것이 하나님이 인도하시는 방법이다. 삶으로 가야만 하나님의 길과 역사를 볼 수 있고 다음으로 나아갈 수 있다.

3년 동안 합신 도서관 구석에서 성경을 공부하고 준비하고 나니 하나님이 마커스를 만나 연합하게 하셨고, 연합해서 열심히 하며 실력을 쌓으니까 외국에 나가서 성경을 가르치게 하셔서 그것도 열심히 했다. 연합하고 성경 보고 가르치고, 열심히 그 길을 갔더니 연예인들이 와서 성경을 가르쳐달라고 해서 그 길도 열심히 가고 있다.

나와 함께 공부했던 우리 동기 목사님들은 아직도 놀란다. 김남국 목사가 어떻게 경배와 찬양(마커스)의 지도목사냐고. 나도 모른다! 나는 기타도 못 치고 조율도 못 하고 음치라서 경배와 찬양을 지도할 수가 없다. 경배와 찬양 지도목사를 비전으로 꿈꾼 적도 없다. 내가 경배와 찬양의 지도목사로 있는 것이 나도 놀랍다.

하나님의 길은 하나를 가면 다음 길이 보이고, 그 길을 가다 보면 또 그 다음이 보이게 된다. 그러니 지금 길이 다 안 보인다고 말하지 말고 삶으로 살아가라. 지금 그 자리, 그 삶에서는 안 보이게 돼 있다. 그게 보이려면 오늘 자신의 삶을 키워야 한다.

 

† 말씀
세월을 아끼라 때가 악하니라 그러므로 어리석은 자가 되지 말고 오직 주의 뜻이 무엇인가 이해하라 – 에베소서 5장 16,17절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내 눈이 항상 여호와를 바라봄은 내 발을 그물에서 벗어나게 하실 것임이로다 – 시편 25장 14,15절

내가 궁핍하므로 말하는 것이 아니니라 어떠한 형편에든지 나는 자족하기를 배웠노니 나는 비천에 처할 줄도 알고 풍부에 처할 줄도 알아 모든 일 곧 배부름과 배고픔과 풍부와 궁핍에도 처할 줄 아는 일체의 비결을 배웠노라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 – 빌립보서 4장 11~13절

† 기도
주님, 상황과 환경을 탓하지 않고 주님 마음에 중심에 두고 의지하며 나아가겠습니다. 매일 내 삶의 최선을 통해 주님의 인도하심 받기를 소원합니다.

† 적용과 결단
주님 앞에서 내가 오늘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입니까? 하루를 잘 사는 싸움에서 승리해보세요.



낭독으로 만나는 테마
귀로 들어요~ 갓피플 테마. 눈으로만 읽는 것과는 다른 은혜가 뿜뿜. 테마에 담긴 주님의 마음이 조금이라도 더 다양하고 새롭게 나누어지기를 기도하며, 갓피플 직원들이 직접 낭독했습니다. 어설퍼도 마음만은 진실한 낭독러랍니다^^ 같은 은혜가 나누어지기를…

테마와 함께 보면 더 좋은 은혜로운 묵상카툰 갓피플만화가 개편되었고

기독교 청소년 웹툰 《TOUCH(터치)》연재가 시작되었습니다.

제목 TOUCH(터치)는 “인생 속에서 겪게 되는 여러 문제들로 힘들어 지치고 어려울 때, 나를 만져 주시고 내 마음을 치유하시는 분은 결국 하나님이시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데요 기독교 웹툰 바로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