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내가 술집 아들인 알았다. 분명히 나는 우리 아버지를 통해서 이 땅에 왔으니까 다해봐야 나는 망한 술집 아들이고, 그런 나의 정체감 때문에 늘 나 자신을 비하하고 열등감에 빠져서 살아왔다.

그런데 예수를 믿고 나서 정신을 차리고 생각해보니까 우리 아버지가 나를 만든 것이 아니었다. 말하자면 내가 아버지한테 “나 어떻게 된 거예요? 아버지, 날 어떻게 하려고 이렇게 만들었어요?”라고 묻는다면 아버지가 할 수 있는 대답은 기껏해야 “이 자식아, 그냥 살다보니까 네가 나오더라” 이것밖에 없는 것이다.

역시 자녀를 다섯 낳았지만 자식들이 어떻게 우리를 이렇게 만든 거예요?라고 묻는다면 야, 결혼해서 살다보니까 자꾸 너희가 나오더라”라는 말밖에 달리 해줄 말이 없다. 그러니까 내가 만든 아니라는 것이 분명하다. 내가 만든 것이 아니라 나는 그냥 통로였을 뿐이다.

그럼 나는 아버지에게서 나왔나 싶었는데 내 아버지도 어디서 갑자기 뚝 떨어진 게 아니라 할아버지 속에 있었고, 할아버지는 또 할아버지의 아버지 속에 있었다.

같은 예수님의 족보라도 마태복음에서는 누가 누구를 낳고 낳고 낳고 낳았다고 나오지만, 누가복음에 나오는 예수님의 족보를 보면 “그 위는, 그 위는, 그 위는…” 이렇게 올라가서 아담까지 간다. 그런데 아담까지 가서 아담한테 “어떻게 된 거예요? 어떻게 우리를 만든 거예요?”라고 묻는다면 아담 역시 “난 몰라. 살다보니 나오던데” 이것밖에 대답할 말이 없을 것이다.

그런데 누가복음에 나오는 족보는 거기서 끝나지 않는다. 인간의 족보를 이야기하는데 이상하게 그 위는 그 위는 하고 올라가더니 “그 위는 아담이요 그 위는 하나님이시니라”(눅 3:38)라고 마친다. 할렐루야!

더러운 사탄이 인간의 존재 가치를 완전히 짓밟아놓았다. 이 저주 받은 놈이 혈통이니 가문이니 자꾸 이따위 소리로 우리를 주눅 들게 하거나 헛된 자만심을 갖게 하고, 어처구니없게 우리가 거기에 속아 살아왔지만 정신 똑바로 차려라. 우리는 “made in God”이다. 작품이 하나님 작품이면 아무도 손 못 댄다. 우리에게 주님의 사인(sign)이 있다. 할렐루야!

나는 너를 소중히 만들었고, 아주 귀하게 여긴다.
그래서 죄로 망가지는 것이 슬픈 거란다.

알고 보면 가문 자랑하는 것이 얼마나 우스운 일인가. 가문이나 혈통이란 대부분 통로를 말한다. 쉽게 말해 파이프 자랑하는 것이다.

물론 같은 파이프라면 녹슨 파이프나 흙으로 된 파이프보다는 금으로 된 파이프가 좋다. 그래도 결국 금 파이프냐 철 파이프냐 파이프 자랑이나 다름없는데, 좀 더 정신을 차리고 보면 아무리 금 파이프라도 거기서 똥이 흘러나오면 무슨 파이프인가? 그것은 똥 파이프다.

그러니까 파이프는 파이프의 재질보다 그 파이프를 통해 무엇이 흘러가느냐 하는 것이 중요하다. 제아무리 파이프가 좋아도 기껏해야 죄인 빠져나오는 죄 파이프일 뿐이다.

그러나 주 예수를 만나 하나님의 원형의 생명을 되찾는다면 얼마나 소중한가. 우리는 ‘하나님의 작품’이다. 우리의 원형의 특징을 한 마디로 하면 하나님의 작품이라는 것이다. 거기서 생명수가 흘러나오면 그것은 생명수 파이프다.

† 말씀
나의 사랑하는 자가 내게 말하여 이르기를 나의 사랑, 내 어여쁜 자야 일어나서 함께 가자 – 아가 2장 10절

찬송하리로다 하나님 곧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아버지께서 그리스도 안에서 하늘에 속한 모든 신령한 복을 우리에게 주시되 – 에베소서 1장 3절.

† 기도
저를 ‘나의 사랑, 내 어여쁜 자’라고 말씀하시고 불러주시는 주님! 저는 하나님의 가장 절묘한 작품입니다. 이 사실을 잊지 않게 해주십시오. 온전히 주님의 생명수가 흘러가는 파이프가 되게 하여주십시오.

적용과 결단
주님은 우리의 존재 가치를 한 마디로 정의해 주십니다. 바로 ‘하나님의 작품’이라는 것입니다. 주님은 오늘도 나에게 사랑고백을 하시며 애타게 찾으십니다. 그 주님을 만나는 하루가 됩시다.



낭독으로 만나는 테마
귀로 들어요~ 갓피플 테마. 눈으로만 읽는 것과는 다른 은혜가 뿜뿜. 테마에 담긴 주님의 마음이 조금이라도 더 다양하고 새롭게 나누어지기를 기도하며, 갓피플 직원들이 직접 낭독했습니다. 어설퍼도 마음만은 진실한 낭독러랍니다^^ 같은 은혜가 나누어지기를…

테마와 함께 보면 더 좋은 은혜로운 묵상카툰 갓피플만화가 개편되었고

기독교 청소년 웹툰 《TOUCH(터치)》연재가 시작되었습니다.

제목 TOUCH(터치)는 “인생 속에서 겪게 되는 여러 문제들로 힘들어 지치고 어려울 때, 나를 만져 주시고 내 마음을 치유하시는 분은 결국 하나님이시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데요 기독교 웹툰 바로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