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초 낭독회] 복음을 영화롭게 하라

0
15
284

“사랑하는 아들아, 내 딸아.
두려워하지 마라.
결코 두려워하지 마라.

너 가만히 서 있어라.
네가 뭐 하려고 하지 마라. 피하지 마라.

기웃거리지 마라.
오직 너, 눈을 들어서 너를 부른 나를 보라.
나를 보라. 너는 나의 전부다.”

그리 말씀하신 하나님 아버지께서는
2천 년 전 갈보리 언덕에
당신의 아들을 실제로 매달고 외치셨다.

“내가 너를 구속하노라. 두려워 말라.”

좋으신 주님은 두려워 떠는 우리를
홍해로 밀어 넣으시는 분이 아니다.

우리를 억지로 끌어와서
외로운 선교지에 처박아놓는 그런 하나님은 없다.

주님을 사랑하다 미쳐서
누가 말려도 막을 수 없는 사랑으로
뛰쳐나가게 만드시는 분이지
주님은 결코 잔인한 군주가 아니며

냉정한 의붓아버지가 아니다.

아들의 생명을 내어주기까지
우리를 사랑하시는 분이다.

주님에게 우리는 허상이 아니라 실제였다.

그런데 내게 주님은 어떤 분이었는가?
혹시 허상은 아니었는가?
아무런 도움도 줄 수 없는 이름뿐인
아버지는 아니었는가?

주님 앞에 오직 주님의 사랑을 받는 자로 서라.
복음으로 만나라.
전심으로 달려오신 주님을 전심으로 만나라.

생명으로 오신 주님을 생명으로 만나라.
우리에게는 주님이 필요하다.
부르다가 죽을 그 이름,
영원히 부를 그 이름만 부르며 간절히 나아가자.

– 복음을 영화롭게 하라 P.284-285 중에서

.

100초 낭독회

말씀이나 책을 소리내어 읽어 본 사람은 압니다. 그 작은 행동이 영혼에 얼마나 깊은 울림을 주는지. 심지어는 읽자 마자 눈물이 주르륵 흐를 때도 있습니다. 그렇게 진심만 있다면 그 구절은 순식간에 마음에 닿습니다. 숨 돌릴 틈 없이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100초는 감지못할 시간이지만 그 100초에 진심이 담긴다면 얘기는 달라집니다. 아버지의 진심이, 위로가 흐르는 100초 낭독이 된다면 좋겠습니다.

★ 마음이 머무는 시간 '100초 낭독회'
전체보기 ▷
유튜브 ▷   갓피플TV ▷  네이버TV ▷  인스타 ▷

내 영혼의 충전소 - 갓피플TV 어플설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