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함께해요 #02] “우리 나눔 함께 해요”– 백다나 인터뷰+찬양(영상)

0
57
1,707

안녕하세요. 찬양사역자 백다나입니다.

# 사역은 언제, 어떻게 시작하게 되었나요?

저는 대학을 교회음악과 합창지휘로 진학을 하게 되어서 대학생 때는 교회에서 성가대 지휘로 사역을 했었습니다. 제가 본격적으로 찬양 사역을 하게 된 시기는 2013년도입니다. 안산에 있는 동산교회에서 저를 여성 찬양사역자로 불러주셔서 그때부터 찬양 사역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그때는 아무것도 몰랐는데 하나하나씩 배워갔던 거 같아요.

2014년도에 CBS 크리스쳔 뮤직 페스티벌에 제가 참가를 하게 됐습니다. 참가하게 된 계기는 같은 교회에서 사역을 하고 있는 22회 대상 수상자인 박에스더 찬양사역자님이 추천을 해주셨습니다. 또한 동역했던 지금의 남편인 전도사님도 계속 찬양 사역을 꿈꾸고 있다면 이런 곳에 나가서 좋은 경험을 쌓는 게 좋겠다고 해서 저도 고민을 하다가 나가게 됐습니다.

제가 찬양사역자에 길을 가기로 평생을 마음을 먹고 있었지만 ‘부족한 내가 막상 나가서 내가 잘할 수 있을까?’라는 두려움도 많았습니다. 하지만 주위에서 용기를 주시고 하나님께서도 이 기회를 통해서 나에게 새로운 길을 열어 주실 거라는 믿음을 주셔서 나가게 되었습니다. 부족한 제가 하나님의 은혜로 좋은 결과를 얻게 되어서 계속해서 믿음을 가지고 찬양 사역을 하고 있습니다.

# 사역자로 부르심의 계기는 언제였나요?

어렸을 때부터 찬양 사역을 하고 계신 부모님 때문에 자연스럽게 ‘나도 찬양사역자의 길을 가야 된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어요. 노래를 참 좋아하는데 노래를 잘한다고는 생각을 못했습니다. 그런데 주변 분들이 제가 찬양할 때 “은혜롭다, 잘한다” 그런 이야기를 해주셔서 ‘하나님께서 나에게 주신 달란트가 목소리인가? 노래인가?’하는 생각이 들어서 서울예대에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 저에게 합격이라는 결과를 주셔서 ‘내가 가야 되는 이 길이 맞구나, 하나님께서 나에게 주신 달란트가 노래구나’ 라는 것을 깨닫고, 2012년부터 확신을 가지고 찬양 사역의 길을 가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2013년에 동산교회에서 저를 불러주셔서 부족하지만 찬양사역자의 길을 가게 되었습니다.

# 본인이 아끼는 곡은 어떤 찬양인가요?

제가 학교 입시 때 찬양을 부르고 학교에 들어갔습니다. 제목은 “나의 만족과 유익을 위해”라는 찬양입니다. 이 곡을 통해서 어렸을 때부터 은혜를 많이 받았고, 언제 들어도 마음이 편해지고 위로가 되는 찬양이어서 제일 아끼는 곡입니다.

또 한 곡을 뽑자면 제가 사역을 하면서 딜레마에 빠져 슬럼프가 왔을 때 어노인팅에 “예수님만을 더욱 사랑”이라는 찬양을 우연히 듣게 되었습니다.

내가 나중에 하나님 앞에 섰을 때 내가 했던 모든 것들은 다 필요 없고 ‘내가 얼마나 하나님을 사랑했나, 이것만 남겠구나’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내가 하나님을 얼마만큼 사랑하고 있나’ 되돌아보게 해준 찬양이어서 지금도 많이 듣고 있습니다.

# 좋아하는 성경 구절

중학생이 무슨 시련과 어려움이 있을까 하겠지만 그때 저에게 힘들고 슬픈 일이 있었습니다. ‘왜 나한테 이런 일이 일어날까? 왜 이런 시련이 나한테 일어날까?’ 생각했을 때 아버지께서 이 말씀을 저에게 보여주시면서 위로를 해주셨습니다.

<베드로전서 4장 12절~13절>
12절 사랑하는 자들아 너희를 연하려고 오는 불 시험을 이상한 일 당하는 것 같이 이상히 여지지 말고
13절 오히려 너희가 그리스도의 고난에 참여하는 것으로 즐거워 하라 이는 그의 영광을 나타내실 때에 너희로 즐거워하고 기뻐하게 하려 함이라

그때 이 말씀이 너무 인상 깊게 남았습니다. 제가 이 힘든 것이 이유 없이 오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다 알고 계시고 나중에 하나님께 보상받을 수 있는 거구나 그러면서 위로가 되었습니다. 그 이후로도 시련과 아픔이 올 때마다 이 말씀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긍정적인 편인데 이 말씀을 통해서 제가 더 긍정적인 삶을 살 수 있게 하는 에너지가 되었습니다.

# 초보엄마 곡은 어떻게 만들게 되었나요?

작년에 임신을 하면서 쉬기만 하니 무료해지더라구요. 아무것도 안 하고 있는 것이 좀이 쑤시고 그래서 뭔가를 해볼까 했습니다.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음악이고 배 속에 있는 아기한테도 선물이 될 수 있을 거 같았습니다.

제가 처음으로 엄마가 된 거라서 “초보엄마”라는 제목을 가지고 가사를 쓰면서 남편이랑 같이 만든 곡이에요. 임신했을 때 많이 힘들고 지쳤던 모습도 담겨있고, 앞으로 만날 아기가 너무 기다려지고 빨리 만나고 싶어서 설레는 마음도 담겨있는 곡입니다.

이 곡이 나오고 나서 임신하신 엄마들이나 아기를 낳고 한창 키우시는 엄마들이 이 노래를 들으시고 “아 그때 생각난다”라고 이야기 해주셨습니다.

임신하신 엄마들은 대부분이 태교음악으로 클래식 음악을 듣고, 아기를 키우시는 분들은 상어 노래만 들어서 지겨웠는데 너무 오랜만에 엄마들을 위한 노래인 거 같아서 좋다고 이야기를 많이 해주십니다.

# 캠페인 “우리 ___ 함께 해요” 백다나 한마디!

 

“우리 나눔 함께 해요”

 


★ 기획제작 : ALIVE 컴퍼니

★ 백다나 사역자 찬양듣기
1.갓피플뮤직 찬양App

2.PC에서 듣기 ▷

★ 우리 함께 해요 전체보기 ▷
사역자 세우기 프로젝트 “우리 함께 해요”
진솔한 인터뷰와 마음이 담긴 찬양!!!
사역자의 깊이 있는 삶의 스토리와 은혜가 담긴 찬양을 듣고 나누는 시간입니다.
찬양을 통해서 주님을 고백하고 경배하며 받은 은혜들이 흘러감으로 성도들에게 삶의 현장에서 힘을 내고 찬양으로 위로 받기를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