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을 그만두면 너무 좋을 것 같지만 막상 그만두면 그렇지도 않다. 불편하고 불안하다. 젊은 사람은 젊은 사람대로, 나이 든 사람은 나이 든 사람대로 불안해한다. 그 불안이 일중독을 일으킨다. 불안해서 끊임없이 움직이며 급한 속도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도태되고 인정받지 못할까 봐 그렇다.

마르다는 준비하는 일이 많아 마음이 분주한지라 눅 10:40

이 말씀을 읽으며 이렇게 생각할 수 있다.

‘누구는 예수님 말씀을 듣고 싶지 않아서 안 앉아있나? 내가 준비를 안 하면 어떻게 밥을 먹을 것이며, 차 준비는 누가 해? 집도 치워야 하고, 사람들도 안내해야 하는데….’

바로 마르다의 속 얘기다. 동생 마리아는 언니가 혼자 일하도록 내버려둔다. 마르다가 항의한다.

“예수님, 쟤도 여기 와서 일하라고 해주세요.”

예수님의 답변은 무엇이었는가?

주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마르다야 마르다야 네가 많은 일로 염려하고 근심하나 몇 가지만 하든지 혹은 한 가지만이라도 족하니라 마리아는 이 좋은 편을 택하였으니 빼앗기지 아니하리라 하시니라 눅 10:41,42

마리아가 좋은 것을 택했다고 말씀하셨다. 그리고 마르다의 수고를 위로하고 칭찬해주셨다. 우리는 어떨 때에는 필요 이상으로 일을 벌인다. 준비를 많이 한다. 접대를 잘하고 싶어서가 아니라 칭찬받고 싶어서이다.

물론 모두가 그런 것은 아니다. 음식 준비가 중요하지 않다는 것이 아니다. 그렇지만 우선순위가 뒤바뀌면 안 된다. 우선순위는 ‘말씀’이어야 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시간에 집중하는 것이 우리가 벌인 일들보다 더 중요하다.

크리스천이라면 한 가지 더 생각해봐야 한다. 내 힘으로 모든 것을 하려고 몸부림치는가? 이것은 내려놓지 못했다는 증거다. 어떻게 보면 현대인의 피로는 하나님이 필요하다는 증거다. 맡기고 쉴 곳이 필요하다.

나 역시 ‘그동안 허둥대며 살았구나’라는 생각이 든다. 하나님의 일, 좋은 일을 한다고 했지만 결국은 내가 보기에 좋은 일이었다. 내 맘대로 하고 살았다.

포도나무가지는
포도나무에 붙어야 열매맺는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삶의 속도를 늦추는 것이다. 하나님의 속도에 맞춰야 하는데 우리가 먼저 뛰어가 놓고 ‘왜 응답이 없으시지’라며 속상해한다.

‘나는 왜 이렇게 힘들고 피곤할까?’ 모든 짐을 내가 짊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세상의 속도와 내 속도를 조절해야 한다. 이런 말을 들으면 화가 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누구는 삶의 속도를 늦춰야 하는 걸 모르나? 내가 어떻게 늦춰? 회사에서 이렇게 요구하는데….’

이것이 바로 크리스천이 세상의 법칙과 다르게 살아야 되는 또 다른 이유다. 하나님과 친밀한 교제를 나누고, 그분이 원하시는 일을 하려면 바쁘지 않아야 한다.

나무보다 숲을 보려면 분주함이 없어야 한다. 분주한 사람들은 하나님의 음성을 듣지 못한다. 출애굽기에서는 안식일에 주인만 쉬는 것이 아니라 남종과 여종과 짐승도 쉬라고 하셨다. 레위기에서는 땅까지도 쉬라고 하셨다. 쉼은 선택이 아니라 명령이다.

삶의 속도가 너무 빠르면 방향을 바꾸기가 쉽지 않다. 또한 진정한 쉼은 하나님과 누리는 친밀함에서 온전히 나온다. 허둥대는 삶을 조율하자.

 

† 말씀
또 이르시되 안식일이 사람을 위하여 있는 것이요 사람이 안식일을 위하여 있는 것이 아니니 이러므로 인자는 안식일에도 주인이니라 – 마가복음 2장 27,28절

안식일을 기억하여 거룩하게 지키라 엿새 동안은 힘써 네 모든 일을 행할 것이나 일곱째 날은 네 하나님 여호와의 안식일인즉 너나 네 아들이나 네 딸이나 네 남종이나 네 여종이나 네 가축이나 네 문안에 머무는 객이라도 아무 일도 하지 말라 이는 엿새 동안에 나 여호와가 하늘과 땅과 바다와 그 가운데 모든 것을 만들고 일곱째 날에 쉬었음이라 그러므로 나 여호와가 안식일을 복되게 하여 그 날을 거룩하게 하였느니라 – 출애굽기 20장 8~11절

† 기도
내 삶에 중심에 주님이 계신지 돌아보게 하소서. 목적 있는 삶으로 나를 이끄시고 십자가를 바라보며 살아가게 하소서.

† 적용과 결단
속도를 늦추라는 사인들
º 시간은 없고 할 일이 많아 압박감에 시달린다
º 미래에 대한 걱정과 남들의 생각에 지나치게 신경을 쓴다
º 쉽게 마음에 상처를 입고 화가 난다
º 남들의 성공이 기쁘지 않다

바쁜 삶의 상태를 점검하고, 하나님과 교제하는 시간에 집중하기로 결단해보세요.



낭독으로 만나는 테마
귀로 들어요~ 갓피플 테마. 눈으로만 읽는 것과는 다른 은혜가 뿜뿜. 테마에 담긴 주님의 마음이 조금이라도 더 다양하고 새롭게 나누어지기를 기도하며, 갓피플 직원들이 직접 낭독했습니다. 어설퍼도 마음만은 진실한 낭독러랍니다^^ 같은 은혜가 나누어지기를…


📱 지금 읽은 "오늘의테마"를 스마트폰으로 받아보고 싶다면...

기도할 때 듣는 '갓피플기도음악'은 다양한 상황과 관계가 혼재되어 있는 우리들 일상의 흐름 속에서 임재를 구하며 드린 기도음악연주입니다. 그렇게 여느 누구와도 같이 매일의 일상을 살고 있는 갓피플 동료와 가족들이 기도시간에 연주했습니다. 교회의 기도시간에 반주자가 없을때, 집에서 홀로 기도하실 때, 산책하며 주님께 마음을 드릴 때 저희들의 기도연주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