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은 하나님이 무소부재(無所不在)하시다는 교리를 아주 분명하게 가르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믿음이 있다고 고백하는 그리스도인들에게 있어서 지금 이 시대는 ‘부재자 하나님’의 시대이다.

대부분의 그리스도인들이 하나님에 대해 말하는 것을 들어보면, ‘이미 세상을 떠나버린 사랑하는 사람’에 대해 말하듯 하는 경우가 많다. ‘지금 현재 곁에 있는 분’에 대해 말하듯 하는 경우는 드물다. 더욱이 그분께 말씀 드리는 사람, 즉 기도하는 사람은 더욱 드물다.

그러나 아기가 엄마와 떨어져 있으면 만족할 수 없듯이, 태양이 없으면 지구상의 삶이 가능하지 않듯이 인간은 하나님 없이는 만족하거나 건강할 수 없기 때문에 그에게는 ‘임재하시는 하나님’이 필요하다.

우리가 그분 없이도 잘 살아가는 것이 그분의 본래 뜻이었다면, 그분의 임재를 꼭 필요로 하는 존재로 우리를 만들지 않으셨을 것이다. 그렇다! 성경과 우리의 도덕적 이성은 그분의 임재가 우리에게 반드시 필요하다고 한 목소리로 말한다.

에덴동산에서 아담과 하와는 여호와 하나님의 임재를 피해 나무들 사이에 숨었다. 자신들에게 그분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두려움과 당혹감 때문에 일시적으로 망각한 것이다.

하나님 앞에 선 죄인의 마음은 언제나 편하지 않다. 여호와의 명령에 순종하지 않기로 굳게 결심한 요나는 그분의 임재 앞에서 벗어나기 위해 일어나 다시스로 도망갔다. 자신의 개인적 죄를 날카롭게 의식한 베드로는 주님의 면전에서 도망하려고 하지는 않았지만, 주님께서 떠나주시기를 간청했다.

인간은 다른 무엇보다도 하나님을 필요로 하지만, 막상 그분 앞에 서면 편하지 않다. 이것은 죄가 우리 안에 만들어놓은 ‘도덕적 자기모순의 심리’이다.

하나님이 존재하시지만 멀리 떨어져 계시기 때문에 우리가 마음을 편하게 가질 수 있다는 개념은 어떤 기독교 교파의 교리 선언에도 나와 있지 않다. 이런 교리를 믿는다고 감히 인정하는 사람이 있다면 경건한 신앙인들은 그를 이단으로 간주하고 기피할 것이다.

그런데 우리 마음속의 믿음을 더 잘 드러내는 것은 우리의 전통적 신조가 아니라 우리의 행동, 특히 우리가 무심코 내뱉는 말이다.

이런 우리의 언행에 근거해 판단할 때 나는 “일반적인 그리스도인들은 그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하지 않을 정도로 멀리 떨어진 곳에서 저쪽을 바라보고 계신 하나님을 믿고 있다”라고 말하지 않을 수 없다.

살아계신 하나님 앞에서
살고 있나요?

하나님이 지금 여기에 계시지 않다고 믿는 사람들은 완전히 악한 짓이 아니라면 그분이 눈감아주실 것이라고 믿는 것 같다. 이런 잘못된 믿음에 사로잡혀 있기 때문에 그들이 오늘날 기독교계에서 그토록 많은 허튼 짓을 주님의 이름으로 자행하는 것이 아니겠는가?



기독교 사역을 위한 계획을 세우느라 너무 바쁜 사람들은 세상을 복음화하고 교회에서 예배드리는 하나님의 방법이 성경에 나와 있다는 사실이 머리에 떠오르지 않는 모양이다. 하기야 ‘부재자 하나님’께서 그분의 일을 자기들에게 맡기고 멀리 떠나 버리셨다고 믿는 사람들에게 어찌 그런 생각이 나겠는가?

우리가 생각할 수 있는 아주 심한 경우는 틀에 박힌 것처럼 인습적인 교회들이다. 내가 볼 때, 교회들의 그토록 많은 예배를 견딜 수 없을 만큼 지루하게 만드는 것은 하나님이 이 자리에 계시지 않는다고 믿는 뿌리 깊은 생각이다.

참된 그리스도인들이 임재하시는 그리스도를 중심에 모인다면, 그 집회가 형편없는 모임으로 전락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그분의 달콤한 향기가 집회 장소를 가득 채운다면 아무리 재미없는 설교라 할지라도 즐겁게 견뎌낼 수 있겠지만, ‘부재자 하나님’의 이름으로 모인 곳에서는 그 무엇도 그 모임을 구할 수 없다.

† 말씀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나는 가까운 데에 있는 하나님이요 먼 데에 있는 하나님은 아니냐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사람이 내게 보이지 아니하려고 누가 자신을 은밀한 곳에 숨길 수 있겠느냐 여호와가 말하노라 나는 천지에 충만하지 아니하냐 –예레미야 23장 23,24절

내가 주의 영을 떠나 어디로 가며 주의 앞에서 어디로 피하리이까 내가 하늘에 올라갈지라도 거기 계시며 스올에 내 자리를 펼지라도 거기 계시니이다 내가 새벽 날개를 치며 바다 끝에 가서 거주할지라도 거기서도 주의 손이 나를 인도하시며 주의 오른손이 나를 붙드시리이다 -시편 139편 7~10절

† 기도
하나님을 믿는다고 하면서도 하나님께서 멀리 계신 것처럼 마음대로 행했던 죄를 회개합니다. 지금도 제 안에서 살아계시며 저와 동행하시는 하나님, 늘 충만한 하나님의 임재를 깨달을 수 있는 은혜를 허락하소서.

† 적용과 결단
무소부재 하시며 우리 안의 은밀한 모든 것을 아시는 하나님 앞에서 진실하고 신실하게 행하기로 결단합시다.



낭독으로 만나는 테마
귀로 들어요~ 갓피플 테마. 눈으로만 읽는 것과는 다른 은혜가 뿜뿜. 테마에 담긴 주님의 마음이 조금이라도 더 다양하고 새롭게 나누어지기를 기도하며, 갓피플 직원들이 직접 낭독했습니다. 어설퍼도 마음만은 진실한 낭독러랍니다^^ 같은 은혜가 나누어지기를…

테마와 함께 보면 더 좋은 은혜로운 묵상카툰 갓피플만화가 개편되었고

기독교 청소년 웹툰 《TOUCH(터치)》연재가 시작되었습니다.

제목 TOUCH(터치)는 “인생 속에서 겪게 되는 여러 문제들로 힘들어 지치고 어려울 때, 나를 만져 주시고 내 마음을 치유하시는 분은 결국 하나님이시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데요 기독교 웹툰 바로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