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따라걷기 #03] 예루살렘과 그 주변 : 베데스다

0
54
1,683

예루살렘에 있는 양문 곁에 히브리 말로 베데스다라 하는 못이 있는데 거기 행각 다섯이 있고 그 안에 많은 병자, 맹인, 다리 저는 사람, 혈기 마른 사람들이 누워 [물의 움직임을 기다리니 이는 천사가 가끔 못에 내려와 물을 움직이게 하는데 움직인 후에 먼저 들어가는 자는 어떤 병에 걸렸든지 낫게 됨이러라(요 5:2-4)

‘(연)못’이라고 하면 금붕어와 잉어 떼가 헤엄치고, 연잎이 둥둥 떠다니는 그림을 상상하겠지만, 성경에 나오는 베데스다 못은 그런 곳이 아닙니다.

“못”이라고 번역하기는 했어도, 사실 베데스다는 물 저장고였습니다. 물 저장고 중 일부는 야외에 노출된 곳도 있었고, 또 건물 아래, 실내에 있기도 했습니다. 예루살렘 성안에는 대규모의 물 저장고들이 꽤 있었는데, 가장 대표적인 것으로는 성전 제의(祭儀)에 사용되는 물을 보관하기 위해서 성전 마당 아래에 만들어놓은 물 저장고를 들 수 있겠고, 그다음 단일 시설을 위한 물 저장고로 큰 것이 아마 베데스다였을 겁니다.

베데스다의 용도에 대해서는 두 가지의 견해가 있는데, 하나는 정결례(淨潔禮)를 하던 곳이었다는 것과 예수님 당시 병원 밀집 지역에서 입원한 환자들의 수술과 치료에 사용될 깨끗한 물을 저장하던 장소였다는 것입니다.

베데스다 물 저장고 : 밖으로 드러난 베데스다의 물 저장고 중에서 가장 큰 것으로, 기원전 3세기부터 사용되던 것이다. 이 물 저장고의 동쪽 편 건물들은 예수님 당시의 건물들이다. 아마도 예수님은 이 물 저장고 주변에서 38년 동안 앓아왔던 병자를 만나셨을 것이다.

우리말 성경에서는 “히브리 말로 베데스다”라 하는 못에서 예수님이 38년 된 병자를 만나셨다고 말하는데, 아마 이것은 “히브리말”이라고 번역한 그리스어 원어가 ‘히브리어’ 또는 ‘아람어’로도 번역될 수 있기 때문에 생긴 번역상의 혼동인 것 같습니다.

베데스다라는 말은 아람어로 “자비의 집”이라는 뜻이거든요. 환자들을긍휼히 여기며 그들에게 자애로운 마음으로 육체의 질병뿐 아니라, 마음까지 보듬을 수 있는 곳으로 하나님의 은혜가 넘치는 자비의 집이라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러나 꼭 그런 것은 아니었던것 같습니다.

예수님 당시의 미쉬나 기록에 의하면, 이 베데스다는 로마의 신을 위한 장소라고 말하거든요. 그리스-로마 신화에 에스클리피우스(Asclepius)라는 신이 나오는데, 이 신은 약(藥)의 신이면서 동시에 의술의 신이기도 합니다.

병원에서 흔히 보는 그림 중에 하나인, 뱀이 지팡이를 뱅뱅 돌아 꼬며 올라가 있는 그 지팡이가 바로 에스클리피우스의 지팡이입니다. 그런데 고고학자들이 에스클리피우스 신상의 일부를 베데스다에서 발견한 것입니다. 그러고 보면, 병자들이 바랐던 ‘자비’는 ‘하나님의 자비’가 아니라 그리스-로마 신화에 등장하는 ‘에스클리피우스의 자비’였을지도 모릅니다.

에스클리피우스 : 그리스-로마 신화에서 의술의 신으로 한 손에는 지팡이를 들고 있다. 이 지팡이에는 뱀 한 마리가 있는데, 에스클리피우스의 지팡이는 의료용품이나 기기에 “치료”의 상징으로 새겨져 있다. 때로는 뱀 두 마리가 날개 달린 지팡이와 함께 있기도 한데 그것은 헤르메스의 지팡이로, 에스클리피우스의 지팡이를 잘못 이해한 것이다. 그러나 헤르메스의 지팡이 역시 이제는 일반화된 “치료”의 상징이 되어버렸다.

예수님은 베데스다에서 38년 동안 고통을 간직한 채 낫고자 하는 열망으로 물 곁에 앉아 있던 한 남자를 만났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이 병자가 예수님을 기다렸던 것은 아닙니다. 그렇다고 이 사람이 기다렸던 것이 하나님의 천사라고 딱히 말할 수도 없습니다.

우리말 성경 요한복음 5장 3,4절에 [물의 움직임을 기다리니, 이는 천사가 가끔 못에 내려와 물을 움직이게 하는데, 움직인 후에 먼저 들어가는 자는 어떤 병에 걸렸든지 낫게 됨이러라]라고 기록되었는데, 대괄호로 묶여 있는 이 이야기는 로마의 신화입니다!

‘천사’라는 표현 때문에 성경을 읽는 사람은 이 천사를 하나님의 천사로 오해하지만, 그리스어로 ‘천사’ 라는 말, ‘앙겔로스’는 “소식을 전하는 자”를 뜻하는 말로 메시지를 전하는 신적인 존재나 사람 누구라도 가리킬 수 있는 말이었습니다.

그러니 제우스의 메시지를 사람에게 전하는 에스클리피우스 역시, 굳이 그리스어로 표현하자면, ‘앙겔로스’가 될 수 있다는 거지요. 그렇기 때문에 이름을 알 수 없는 이 사람이 기다렸던 것은 예수님이 아니라, 물을 움직이고 홀연히 사라져버리는 에스클리피우스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베데스다의 중앙이나 어느 한쪽에 세워져 있었을 에스클리피우스의 석상을 바라보면서 그 돌덩어리가 내려와 물을 움직여주기를 기다리는 그 사람을 보신 예수님이 얼마나 안타까우셨을까요!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들이 그토록 중요하게 생각하던 예루살렘, 그것도 바로 성전 옆에서 말입니다.

게다가 자기가 내려갈 때 혹시 다른 사람이 내려갈까 봐 노심초사하는 그 이의 말을 듣고 있자니 얼마나 답답하셨을까요! 38년 된 병자가 얼마나 오랫동안 베데스다 연못가에 앉아 그 물이 움직이기를 기다렸는지는 모르겠지만, 분명히 그에게는 간절함이 있었습니다.

낫고자 하는 그 간절함은 아마 처음 발병해서 다리를 쓰지 못했을 때부터 예수님과 대화하는 순간까지도 지극했을 것이 분명합니다. 하지만 간절함이 있다고 모든 것이 다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간절함을 이루고자 애달프게 바라보는 그 석상, 그 신화! 바라보고 있는 곳이 영 엉뚱하니 그 간절함이 이루어질리 만무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요한은 그의 간절함이 그를 낫게 했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그가 낫게 된 이유는 예수님이 그를 찾아오셨기 때문입니다.

저에게도 간절함이 있습니다. 우리 모두에게는 간절함이 있습니다. 남들이 도무지 상상하지도 못하는 애절함이 있습니다. 하지만 꼭 기억해야 하는 것은 그 간곡한 간절함만으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그 간절함이 성공 ‘신화’를 좇는 것이라면 말입니다.

예수님이 계셔야 하거든요. 헛된 신화를 좇던 그에게 예수님이 찾아오셨습니다. 그리고 말씀하셨습니다. “네 자리를 들고 걸어가라.” 여러분에게는 예수님이 계신가요? 여러분은 지금 예수님을 기다리고 계신가요?

글 = 이익상 / 내용 발췌 = 이스라엘 따라걷기
감리교신학대학교 구약학 석사와 히브리대학교 성서학 석사를 거쳐 텔아비브대학교 성서학 박사 과정 중이며 현재 춘천중앙교회 부목사로 있다. 2012년부터 이스라엘 정부의 허가를 받은 비영리 단체인 성서학 연구소 ‘비블리아’의 대표로 활동해왔다. 현재 팟캐스트 비블리아의 운영자로 성경과 하나님을 알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성경을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며 학문과 신앙으로 다양하게 소통하고 있다. 그는 성경과 관련된 모든 것의 저작권자는 하나님이라는 마음으로 예수님처럼 다른 사람을 복되게 하는 배움과 섬김을 실천하는 학자이며 목회자이다. 성경과 성지에 대한 정확한 지식을 바탕으로 한 애정과 통찰력 있는 가이드로 이스라엘을 찾은 많은 순례자들을 도왔다.

E-mail : holinesscode@me.com
http://www.biblia.co.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