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님께서는 마태복음 6장을 통하여 지금까지 우리가 가지고 있던 사고방식과는 전혀 다른 삶에 대해서 알려주셨습니다.

공중의 새를 보라 심지도 않고 거두지도 않고 창고에 모아들이지도 아니하되 너희 하늘 아버지께서 기르시나니 너희는 이것들보다 귀하지 아니하냐 (마 6:26)

우리가 누구입니까? 하나님의 자녀가 아닙니까? 하나님께서 공중의 새도 기르시는데 하물며 하나님의 자녀인 우리를 돌보지 않으시겠습니까?

너희 중에 누가 염려함으로 그 키를 한 자라도 더할 수 있겠느냐 (마 6:27)

우리가 염려한다고 변화시킬 수 있는 것이 무엇입니까? 그런데 왜 우리는 마음으로 세상을 판단하고 세상의 영향을 받고 있습니까?

또 너희가 어찌 의복을 위하여 염려하느냐 들의 백합화가 어떻게 자라는가 생각하여 보라 수고도 아니하고 길쌈도 아니하느니라 그러나 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솔로몬의 모든 영광으로도 입은 것이 이 꽃 하나만 같지 못하였느니라 (마 6:28,29)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라면 모든 것을 하나님 아버지께서 돌보시지 않겠습니까? 하나님의 놀라운 섭리와 경륜을 생각해보십시오.

오늘 있다가 내일 아궁이에 던져지는 들풀도 하나님이 이렇게 입히시거든 하물며 너희일까보냐 믿음이 작은 자들아 (마 6:30)

하나님 아버지께서 하찮은 들풀조차 돌보시는데 하물며 하나님의 자녀인 우리를 돌보시지 않겠습니까? “하나님 아버지”라고 믿고 부르면서도 자신을 온전히 맡기지 못하는 우리의 불신을 생각해보십시오.

그러므로 염려하여 이르기를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마실까 무엇을 입을까 하지 말라 이는 다 이방인들이 구하는 것이라 너희 하늘 아버지께서 이 모든 것이 너희에게 있어야 할 줄을 아시느니라 (마 6:31,32)

세상 사람들과 똑같이 늘 삶의 결핍과 부족을 염려하고, 그 마음에 가득한 걱정을 내뱉으며 살지 마십시오. 하나님 아버지께서는 우리보다 우리를 더 잘 아시고, 우리 삶에 필요한 모든 것을 알고 계십니다.

우리는 항상 무엇을 어떻게 해야 형통, 축복,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을까에 집착합니다. 실제로 그런 삶을 살기 위해서 하나님께 기도하고 헌신합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눈에 보이는 현실에서 무언가를 얻기 위해 애쓰지 말고 눈에 보이지 않는 하나님의 나라와 의를 먼저 구하라고 하십니다.

그리고 그렇게 할 때 우리의 모든 필요가 은혜로 주어진다고 말씀하십니다. 우리가 자신의 나라와 의를 구하는 것을 멈출 때 비로소 우리의 모든 것을 아시는 하나님의 은혜가 임한다는 뜻입니다.

그런즉 너희는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 그리하면 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더하시리라 (마 6:33)

나를 주님께 드리십시오.
그때부터 회복은 시작됩니다

한마디로 예수님께서 하신 말씀의 핵심은 하나님나라에서 사는 하나님의 자녀는 겉사람의 삶의 방식에서 벗어나 속사람의 삶의 방식으로 자신을 변화시켜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사도 바울이 더 이상 육의 생각으로 살지 말고 영의 생각으로 살라고 한 뜻이기도 합니다.  

육신을 따르는 자는 육신의 일을, 영을 따르는 자는 영의 일을 생각하나니 육신의 생각은 사망이요 영의 생각은 생명과 평안이니라 (롬 8:5,6)

우리는 현실을 변화시키기 위해서는 우리가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으로 무엇이든지 해야 한다고 생각해왔습니다. 그런데 예수님은 그게 아니라 먼저 우리 자신이 하나님의 통치 아래서 그분과 올바른 관계를 가져야 한다고 말씀하십니다.

우리의 마음이 하나님의 뜻으로부터 얼마나 멀리 떨어져 있는지를 알게 하고 하나님과 올바른 관계를 가질 수 있도록 주신 것이 바로 말씀입니다. 결국 외적인 변화가 아니라 내적인 변화만이 외적인 변화까지 가져온다는 것으로,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삶의 방식입니다.

† 말씀
여호와를 경외하는 자에게는 견고한 의뢰가 있나니 그 자녀들에게 피난처가 있으리라 여호와를 경외하는 것은 생명의 샘이니 사망의 그물에서 벗어나게 하느니라 – 잠언 14장 26, 27절

아무 것도 염려하지 말고 다만 모든 일에 기도와 간구로, 너희 구할 것을 감사함으로 하나님께 아뢰라 그리하면 모든 지각에 뛰어난 하나님의 평강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 마음과 생각을 지키시리라 – 빌립보서 4장 6, 7절

너희는 주께 받은 바 기름 부음이 너희 안에 거하나니 아무도 너희를 가르칠 필요가 없고 오직 그의 기름 부음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가르치며 또 참되고 거짓이 없으니 너희를 가르치신 그대로 주 안에 거하라 자녀들아 이제 그의 안에 거하라 이는 주께서 나타내신 바 되면 그가 강림하실 때에 우리로 담대함을 얻어 그 앞에서 부끄럽지 않게 하려 함이라 – 요한일서 2장 27, 28절

† 기도
말씀과 기도로 날마다 주님 안에 거하게 하시고 주님만 온전히 신뢰함으로 어떤 어려움에도 무너지지 않도록 인도해주세요.

† 적용과 결단
당신은 주님 안에 거하고 있나요? 당신의 모든 것을 아시고 채워주시는 그분 앞에 오늘도 감사함으로 나아가 은혜로운 하루가 되기를 결단해보세요.



낭독으로 만나는 테마
귀로 들어요~ 갓피플 테마. 눈으로만 읽는 것과는 다른 은혜가 뿜뿜. 테마에 담긴 주님의 마음이 조금이라도 더 다양하고 새롭게 나누어지기를 기도하며, 갓피플 직원들이 직접 낭독했습니다. 어설퍼도 마음만은 진실한 낭독러랍니다^^ 같은 은혜가 나누어지기를…

테마와 함께 보면 더 좋은 은혜로운 묵상카툰 갓피플만화가 개편되었고

기독교 청소년 웹툰 《TOUCH(터치)》연재가 시작되었습니다.

제목 TOUCH(터치)는 “인생 속에서 겪게 되는 여러 문제들로 힘들어 지치고 어려울 때, 나를 만져 주시고 내 마음을 치유하시는 분은 결국 하나님이시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데요 기독교 웹툰 바로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