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의 구원을 위한 ‘5단계 기도문’ 이미지

0
533
7,291

청년의 시절 목사님이 이런 이야기를 해주셨습니다. “어떤 자매가 찾아와서 물어요. ‘목사님, 교회안에 형제가 너무 없어요. 그냥 믿지 않는 형제와 결혼 하면 안되나요? 하나님이 싫어하시나요? 결혼해서 전도하면 되잖아요.’ 라고 말이에요..” 그래서 저는 이렇게 대답했어요. ” 그래요 자매, 하나님이 싫어하거나 그걸로 자매를 미워하지는 않으세요. 다만 믿음의 가정을 이루어 하나님이 주신 일들을 할수 있는 시간에 자매는 남편의 구원을 위해 눈물로 기도해야해요. 그게 너무 힘든 일일지라도 자매가 포기 하지 말고 기도할수 있다면 괜찮아요.”

가정 안에서 하나됨을 위하여 눈물 흘리며 기도하는 많은 분들 힘내시면 좋겠습니다. 주님의 때에 주님의 방법으로 남편의 구원이 이루어 질것을 믿기 때문입니다.
btn_postion_down_ss

btn_postion_down_ss

btn_postion_down_ss

btn_postion_down_ss

btn_postion_down_ss

btn_postion_down_ss

btn_postion_down_ss

btn_postion_down_ss

남편의 구원을 위한 기도

1단계 찬양과 감사로 시작한다
이 사람이 제 남편인 것을 감사합니다. 남편이 가족을 위해 노력하고 수고함으로 감사합니다.
남편이 교회에 나오지 않지만 제 신앙생활을 인정해줘서 감사합니다. 남편이 교회 가는 날에 가끔 운전을 해줘서 감사합니다. 무엇보다 그를 위해 기도하게 하시니 참 감사합니다.
남편을 지으시고 돌보신 주님을 찬양합니다. 그를 위해 십자가를 지신 주님을 찬양합니다.

2단계 묶고 풀며 기도한다
복음을 깨닫지 못하도록 막는 거짓의 영을 대적한다. 떠나가라.
세상 것을 놓지 못하게 속이는 악한 영을 대적한다. 떠나가라.
두려움과 불안의 영을 대적한다. 떠나가라.

제가 남편을 비판하고 판단했습니다. 때로 원망하고 미워한 적도 많습니다.
인격을 모독한 적도 있습니다. 남과 비교해서 그의 자존심을 상하게 한 적도 있습니다.

주님 앞에 죄를 고백하오니 용서해주소서.
남편에게 화해의 손을 내밀 수 있는 용기를 주옵소서. 혹 그의 마음을 상하게 한 것이 있다면 생각나게 해주소서. 그에게 용서를 구할 수 있는 마음을 제게 주옵소서. 남편의 말과 행동으로 제 마음이 상한 적도 많습니다.
저도 그를 용서합니다. 주님, 우리 두 사람을 용서하여 주시고 하나가 되게 해주소서. 서로 묶은 것을 회개합니다. 묶인 것을 풀고 화해할 수 있는 기회와 용기를 주옵소서.

3단계 소망의 그림을 그리며 계속한다
교회에서 남편과 앉아 예배하길 소망합니다.
식탁에서 감사 기도를 함께하고 싶습니다. 무릎 꿇고 가족을 위한 기도를 남편과 하고 싶습니다. 취침 기도를 할 때는 남편의 손을 마주잡고 싶습니다. 아이들에게 성경 이야기를 들려주는 그의 모습을 소원합니다.
주님, 이 모습이 실상이 되게 해주옵소서.

4단계 성령을 의지하며 간절히 구한다
주여, 남편을 구원해주소서. 그에게 주님의 사랑을 계시해주소서. 아버지 되신 하나님을 찾게 해주소서.
주님을 향한 갈급한 심령을 주소서. 성경을 읽고 싶은 갈망과 교회에 가고 싶은 마음을 일으켜주소서.
주님, 남편에게 성령을 부어주시옵소서.

5단계 축복하며 믿음으로 선포한다
남편을 축복합니다. 하나님이 그에게 복 주시기 원합니다. 주를 찾는 복을 주소서. 주를 만나는 은혜를 주소서. 영원한 생명의 복을 주소서. 하나님이 남편을 지켜주시기 원합니다.

술을 비롯한 방탕한 세속 문화와 하나님을 대적하여 높아진 온갖 이론에서 지켜주소서. 질병과 사고의 위험에서 지켜주소서. 과로와 스트레스로 건강을 해치지 않도록 지켜주소서. 그의 영과 혼과 몸을 늘 지켜주소서. 주님의 얼굴을 남편에게 비추어주시기 원합니다. 장점이 살아나고 강점이 발휘되게 도우소서. 상처를 치유해주시고 결핍을 채워주소서. 주님의 얼굴을 남편에게 향하여 드사 평강 주시기 원합니다. 모든 짐을 주님 앞에 내려놓을 줄 아는 믿음의 복을 주소서. 그가 기쁨과 평안을 맛보며 행복하게 살게 해주옵소서.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남편을 축복하며 기도합니다. 아멘.
<기도는 죽지 않는다>홍장빈 박현숙 p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