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를 타고 가는데
갑자기 가슴이 답답했어요.
숨을 쉴 수가 없어 중간에 내렸지요.

10년 동안 해왔던 일이
적성에 안 맞아서 다른 일을 배웠어요.
용기 내서 새출발했지요.
막상 현실이 되니
내가 원했던 삶이 아니었어요.
잘못했다 싶은데 늦은 거지요.
되돌릴 수도 없고 답답해요.

‘어떻게 살아가야 하나.
내가 원했던 삶이 뭐였나’ 싶습니다.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까요?

와, 반가워요.
우리 친구네요.
요즘 나도 비슷한 고민해요.
작년에 회사를 옮겼거든요.
목회하던 교회에서 김유비닷컴으로.
미안해요, 웃길 의도는 없었어요.
나도 가슴이 답답해요.
누가 구둣발로 짓밟는 것 같아요.
작년부터 그랬어요.

새로운 일을 시작한다고
교회를 떠나 밖으로 나왔을 때
두세 달 동안 그랬어요.
없어졌나 싶었는데 다시 시작되네요.
상담하는 사람마저 그러면
어떻게 하냐고 묻고 싶겠지요.
내가 자주 말했잖아요.
내가 잘나서 상담하는 게 아니라고.

상담실 안의 나는 내가 아니에요.
상담실 밖의 내가 진짜 나입니다.€€
종일 무슨 생각할까요, 나는.
걱정에 걱정이 꼬리를 물죠.
한 번 시작되면 숨 막혀 죽을 것 같아요.
가슴이 터질 것 같습니다.

수도꼭지를 잠그듯이
생각을 잠가야 해요.
잠그지 않으면
걱정으로 홍수 나서 떠내려갑니다.
어떻게 생각을 잠그냐고요?
생각의 방향을 바꾸는 거지요.
나 자신과 대화를 시도합니다.

‘너 자꾸 협박하는데
뭐 하나만 물어보자.
근거도 없는데 말한 거지?
네가 말을 잘해서 속았잖아, 이 사기꾼아.’

조금 부족하죠?
그래도 사기꾼에게 벗어날 수 있어요.
고개를 돌릴 여유가 생깁니다.
바로 옆, 주님이 안 보였거든요.

사기꾼에게 들은 말을
그대로 주님께 전해보세요.
뭐라고 말씀하시나.
다른 말씀을 해주세요.

“너 혼자 아니야.
내가 같이 있잖아.
내가 널 책임질 거야.
내가 널 지켜줄 거야.”

무한 반복해서 듣고 또 듣습니다.
가슴 통증 사라질 때까지.
완전히 해결은 안 되죠.
다시 가슴 통증, 예수님 말씀 반복.
다른 방법이 없어요.

가슴이 답답하다고 했지요?
고통을 겪는 인생에는 당신과 나,
아무 차이가 없습니다.
단지 나는 나를 돌볼 뿐이에요.
더 이상 나를 내버려두고 싶지 않거든요.
내가 나를 돌보지 않으면
아무도 날 돌봐주지 않잖아요.

당신도 그럴 거예요.
당신을 돌봐줄 사람이 없어서
결국 날 보러 왔잖아요.
미안하지만, 나는 당신을 돌보지 못합니다.

주님은 당신 안에 계세요.
당신 안에 계시는 그분과 대화하는 게
자신을 돌보는 겁니다.
사기꾼과 대화하지 말고
주님과 대화하세요.

어떻게 살아야 하냐고 질문하셨죠?
그건 나도 몰라요.
막막한 인생, 과연 달라질까요?
‘어떻게’라고 묻지 말고
‘왜’라고 질문해주세요.
조금 나아질 겁니다.

인생이 막막할수록
예수님 목숨보다 소중했던 당신을
정성스럽게 돌봐주세요.
내가 혼자가 아니듯이
당신도 혼자가 아니랍니다.

 

† 말씀
…강하고 담대하라 두려워하지 말며 놀라지 말라 네가 어디로 가든지 네 하나님 여호와가 너와 함께 하느니라 하시니라 – 여호수아 1장 9절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 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 –이사야 41장 10절

너는 범사에 그를 인정하라 그리하면 네 길을 지도하시리라 – 잠언 3장 6절

† 기도
하나님,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막막하다는 생각 앞에 한숨 짓던 저의 모습을 회개합니다. 그리고 고개를 돌려 주님을 바라봅니다. 늘 함께 계셨는데 몰랐습니다. 저를 책임져 주신다고 하셨는데 몰랐습니다. 그 주님만 바라보겠습니다. 저에게 힘 주시고 함께하여 주옵소서.

† 적용과 결단
앞으로 벌어질 일들에 걱정과 근심이 앞서십니까? 그 걱정거리가 내 앞에 현실로 왔을 때 그것은 우리의 생각처럼 그리 크지 않습니다. 답답한 마음, 막막한 마음 주님 앞에 내려놓읍시다. 주님께서 ‘내가 널 책임질 거야’라고 말씀하세요. 이 말씀에 힘을 얻고 주님과 대화하는 당신이 되기를 기도합시다.



낭독으로 만나는 테마
귀로 들어요~ 갓피플 테마. 눈으로만 읽는 것과는 다른 은혜가 뿜뿜. 테마에 담긴 주님의 마음이 조금이라도 더 다양하고 새롭게 나누어지기를 기도하며, 갓피플 직원들이 직접 낭독했습니다. 어설퍼도 마음만은 진실한 낭독러랍니다^^ 같은 은혜가 나누어지기를…

테마와 함께 보면 더 좋은 은혜로운 묵상카툰 갓피플만화가 개편되었고

기독교 청소년 웹툰 《TOUCH(터치)》연재가 시작되었습니다.

제목 TOUCH(터치)는 “인생 속에서 겪게 되는 여러 문제들로 힘들어 지치고 어려울 때, 나를 만져 주시고 내 마음을 치유하시는 분은 결국 하나님이시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데요 기독교 웹툰 바로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