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는 언제나 바빠요.
봉사하는 사람이 부족하죠.
주보에 사람 구하는 광고가
매주 빠지지 않아요.
그러다 보니 헌신된 사람은
목사만큼 바빠집니다.

주일에 봉사하다가
목사보다 늦게
집에 가는 사람도 있어요.

‘이게 맞나, 그만할까….’
이래저래 생각하다
받은 은혜가 떠올라요.
감사한 게 더 많으니까
계속하기로 결심하지요.

잠깐만요.
너무 힘들면 잠깐 쉬어도 돼요.

어, 정말요?
막상 쉬면 조금 불편해지던데….

알아요.
그래도 힘들면 쉬어야죠.
당장 그만두라는 말이 아니에요.
억지로 버티지 말라는 겁니다.

교회 일 거절해도
하나님을 거절하는 건 아니거든요.
교회 일 잘한다고
하나님께 인정받는 것도 아니고요.
사람들이 부탁한 봉사와
하나님 말씀에 순종하는 삶은
비슷해 보여도 다른 거예요.

교회 일 한 가지만 하는 사람은 드물어요.
일단 시작하면 사람들 눈에 띄어서
여기저기 불려 다녀요.
탈진하는 순간이 와요.
의지로 버티는 순간이 오죠.

“조금만 쉬고 싶어요.”
그 말 한마디 못해서 참고 참다가
조용히 교회를 떠난 사람 많이 봤어요.
하나님께서 얼마나 마음 아프실까요.

남 이야기만 할 수 있나요.
나도 고민 많았어요.
내가 목사라서
직업으로 열심히 하는 건지,
주님을 사랑해서 순종으로 열심히 하는 건지.
신학을 시작하는 순간부터
교회 일이 내 직업이 되었으니까요.
내가 아무리 교회 일을 열심히 해도
사람들은 생각했을 거예요.

‘목사니까 그렇지.’
당연한 거죠.
내 직업이잖아요.

반대로, 교회 일을 대충 했으면
어떻게 되었을까요.
‘목사가 왜 저래?’
그러지 않았을까요.

분명히 알고 싶다고
목회를 그만둘 수는 없잖아요.
그대로 살았죠.

직업인지 봉사인지
구분되지 않은 채로
그냥 열심히 했습니다.

어쩌다 보니 남들과
다른 길을 가게 되었지요.
더 이상 교회 일을 안 하니까
안 보이던 게 보이더라고요.

교회 건물, 행정, 사람
다 교회죠.
평범한 건물이 교회라고
불리는 이유는 당신이 교회이기 때문이에요.

자, 그럼 나는 묻고 싶어요.

당신을 위한 봉사는
열심히 하고 있나요?
당신이 예배에 집중하도록
자신을 잘 돕고 섬기나요?
다른 사람에게 복음을 들려주듯
자신에게 복음을 들려주고 있나요?
그렇다면 다행이에요.
나는 그러지 못했어요. 너무 바빠서.

자신을 돌보면서
교회를 돌봐주세요.
교회를 돌보면서
자신을 돌봐주세요.
그래야 당신도 살고,
교회도 삽니다.

걱정 마세요.
하나님이 기뻐하십니다.

아, 그리고 하나 더,
마음에 부담이 돼서
교회 일을 전혀 하지 않는 분에게는
조심스럽게 부탁드리고 싶어요.

부담되지 않는
작은 일 하나만 맡아주세요.
고객이 아닌 성도가 될 때
돌봄을 배울 수 있습니다.
다른 사람을 돌보는 법을 배우면
자신을 더 잘 돌볼 수 있답니다.

걱정 마세요.
하나님이 도와주십니다.

† 말씀
그런즉 너희는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 그리하면 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더하시리라 – 마태복음 6장 33절

아버지께서 나를 사랑하신 것 같이 나도 너희를 사랑하였으니 나의 사랑 안에 거하라 – 요한복음 15장 9절

† 기도
하나님, 많은 봉사를 하며 제 자신이 어떤 상태인지도 모른 채 지치도록 달려왔습니다. 주님 안에서 참된 안식이 무엇인지 알게 하여주시고, 지친 몸과 마음을 회복하여주십시오. 그리고 참된 쉼과 회복을 통해 기쁘게 봉사하며 나아가게 하여주십시오.

† 적용과 결단
주님의 주신 은혜가 많아 감사함으로 기쁘게 봉사하지만 때로는 몸과 마음이 지칠 때도 있습니다. 많은 봉사로 지친 당신, 하나님 앞에서 나는 어떤 모습으로 예배를 드리는지 돌아보고 나를 살핍시다. 여러 부담으로 교회 봉사를 잠시 미루고 있다면 함께 서로를 돌보는 봉사의 자리로 나아가는 것은 어떨까요? 하나님이 도우십시다. 그분 앞에 결단하고 나아가는 우리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낭독으로 만나는 테마
귀로 들어요~ 갓피플 테마. 눈으로만 읽는 것과는 다른 은혜가 뿜뿜. 테마에 담긴 주님의 마음이 조금이라도 더 다양하고 새롭게 나누어지기를 기도하며, 갓피플 직원들이 직접 낭독했습니다. 어설퍼도 마음만은 진실한 낭독러랍니다^^ 같은 은혜가 나누어지기를…

테마와 함께 보면 더 좋은 은혜로운 묵상카툰 갓피플만화가 개편되었고

기독교 청소년 웹툰 《TOUCH(터치)》연재가 시작되었습니다.

제목 TOUCH(터치)는 “인생 속에서 겪게 되는 여러 문제들로 힘들어 지치고 어려울 때, 나를 만져 주시고 내 마음을 치유하시는 분은 결국 하나님이시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데요 기독교 웹툰 바로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