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하도 잘난 척하는 사람이 많아서
눈에 잘 띄지 않는 사람이 있어요.
못난 척하는 사람이죠.

열 개 중 아홉을 잘하고
하나를 못하면 괴롭습니다.

‘나는 왜 그랬을까?
왜 그 말을 했을까?’

속으로 생각하다 입 밖으로
생각이 흘러나와요.
배우자가, 친구들이
들어주다 지칩니다.
사람이 떠나가는 게 보입니다.
알약을 새로운 친구 삼습니다.

소리 소문 없이, 죽은 듯이
조용히 혼자 삽니다.
밤마다 침대에 누워
안방 천장에서 상영되는
실수 비디오를 무한 시청하면서.

남의 일 말하듯 하지만,
나부터도 하나 실수하면 괴롭습니다.

우승을 다투는 자리에서
귀한 손님이 가져온 꽃다발을
손으로 밀어낸 적이 있어요.
내가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해서 그랬어요.
부끄러웠어요.
기대에 부응하고 싶었거든요.
집으로 돌아오는 길,
머릿속 비디오를 플레이했어요.
실수한 것을 반복해서 보고, 또 보고.

두 번 다시 실수를 반복하지 않으면
괜찮다고 말하지만 거짓말입니다.
실수는 당연히 반복되니까요.
절대로 멈출 수 없어요.
실수하는 건.

잘난 척할 필요 없지만,
못난 척할 필요도 없어요.

내 질문에 답변해보세요.

“당신은 살면서 가족에게 자랑하고 싶은
무언가를 이룬 적이 있나요?”

“당연히 있죠.”

“그렇군요.
그럼, 괜찮습니다.
이제 집에 가셔도 됩니다.
당신은요?”

“나는 없어요. 전혀.”

“아, 그렇군요.
우리 친구합시다.
나도 그렇거든요.”

알약 친구보다 내가 낫잖아요.

아, 한 친구 더 소개하고 싶어요.
내가 매일 만나는
따뜻하고 인자한 친구가 있어요.
날 있는 그대로 다 받아주는
그런 친구 말입니다.
그가 도와줄 거예요.
그분이 도와주실 거예요.

† 말씀
아무 것도 염려하지 말고 다만 모든 일에 기도와 간구로, 너희 구할 것을 감사함으로 하나님께 아뢰라 그리하면 모든 지각에 뛰어난 하나님의 평강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 마음과 생각을 지키시리라 – 빌립보서 4장 6, 7절

네 짐을 여호와께 맡기라 그가 너를 붙드시고 의인의 요동함을 영원히 허락하지 아니하시리로다 – 시편 55편 22절

† 기도
하나님 ‘내가 왜 그랬을까’ 하고 제 자신을 많이 자책해요. 완벽하지 못하고 늘 실수를 하지요. 잘난 사람들처럼 잘난 척하고 싶은데 못난 저의 모습만 보이네요. 그런데 있는 그대로의 저를 받아주시는 하나님이 계신 걸 깜박했어요. 주님의 그 손길에 저도 손을 내밉니다. 감사해요, 주님!

† 적용과 결단
주변을 둘러보면 모두 잘난 사람들 뿐인 것 같아요. 그래서 작은 실수에도 주눅 들 때가 많지요. 나도 남들처럼 잘난 척하며 어깨에 힘 팍 주고 싶어요. 그러나 속을 들여다 보면 우리 모두는 실수할까 봐, 실패할까 봐 움추려 있어요. 있는 그대로의 나를 보시는 주님께서 그런 나를 위로해주십니다. 오늘 하루 주님의 말씀으로 하루를 열고 닫아보아 보는 건 어떨까요?



낭독으로 만나는 테마
귀로 들어요~ 갓피플 테마. 눈으로만 읽는 것과는 다른 은혜가 뿜뿜. 테마에 담긴 주님의 마음이 조금이라도 더 다양하고 새롭게 나누어지기를 기도하며, 갓피플 직원들이 직접 낭독했습니다. 어설퍼도 마음만은 진실한 낭독러랍니다^^ 같은 은혜가 나누어지기를…

테마와 함께 보면 더 좋은 은혜로운 묵상카툰 갓피플만화가 개편되었고

기독교 청소년 웹툰 《TOUCH(터치)》연재가 시작되었습니다.

제목 TOUCH(터치)는 “인생 속에서 겪게 되는 여러 문제들로 힘들어 지치고 어려울 때, 나를 만져 주시고 내 마음을 치유하시는 분은 결국 하나님이시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데요 기독교 웹툰 바로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