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성경이 믿어지지 않아요.
문제가 있는 걸까요?
언제쯤 온전한 믿음을 가질 수 있을까요?
사람들은 내가 의심이 많대요.
그래서 믿음이 자라지 않는다고.
나도 믿고 싶어요.
그런데 뜻대로 안 되는 걸 어쩌죠?
도저히 믿기 어려워요.

성경에는
터무니없는 이야기가 섞여있어요.
바다가 둘로 갈라졌다든지,
바위에서 물이 나온다든지.
말이 안 되잖아요.
목사님은 다 믿으시나요?

네, 믿습니다.
하지만 믿기까지 힘들었어요.
주변에서 무조건 믿으라고 하면
마음이 답답했지요.
나중에 믿고 나니까
‘그게 그 뜻이었구나’ 했어요.
내가 느낀 걸 말해볼게요.

믿음은 순서가 중요합니다.
순서가 바뀌면 오해가 생겨요.
지식은 이해되면 믿어지지만
말씀은 믿으면 이해돼요.

지식은 처음에는 이해가 안 되지만
이치를 깨달으면 믿어져요.
그래서 이해되기 전까지는
지식이 나보다 우월하지만
지식을 이해하고 나면
그것이 나보다 열등하게 느껴집니다.

어려워서 풀지 못하는
수학 문제를 만나면 주눅 들지만
한번 풀어버린 문제는 시시하잖아요.
이해된 지식은 나보다 열등해요.
내가 정복하고 그 위에 올라서지요.

말씀은 어떤가요.
완전히 이해되지 않아요.
처음 읽는 순간부터
고개를 갸우뚱하게 됩니다.

어떤 사람은 말해요.
“이해를 못하는데 어떻게 믿어?”
나는 거꾸로 말하고 싶어요.

“이해되는데 왜 믿어?”

이해되면 이해된 거예요.
믿고 안 믿고 할 게 없지요.
말씀은 지식과 달라요.
믿고 난 다음에 이해돼요.
하나님이 내 머리로 다 풀려버리면
하나님이 아니지요.
내가 믿을 이유가 없습니다.

오해하지는 마세요.
덮어놓고 믿는 건 아니에요.
이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요.
조금만 더 들어주세요.

바다가 둘로 갈라지는 이야기,
바위에서 물이 나오는 이야기.
나도 믿기 어려웠어요.
상식적으로 말해볼게요.

사람을 처음 만나면
우리는 신중해집니다.
상대의 말과 행동을 먼저 살피죠.
쉽지는 않아요.
말과 행동이 전부가 아니거든요.

같은 말을 하더라도 느낌이 달라요.
말은 거칠어도 마음이 따뜻한 사람.
말은 따뜻해도 마음이 차가운 사람.
처음에는 몰라요.
충분한 시간이 필요해요.
함께 오래 있다 보면 알게 됩니다.

우리는 무엇으로 그 사람을
느끼고 있는 걸까요.
생각을 깊게 안 해서 그렇지
따져보면 정확히 몰라요.

하지만 일단 그를 신뢰하면
그의 말과 행동을 신뢰하게 돼요.
가끔 황당한 말을 해도
‘저 말을 왜 할까? 이유가 있겠지’ 생각하죠.

나는 말하고 싶어요.
성경을 전부 믿고 싶다면
먼저 하나님을 믿어야 합니다.
사건에 집착하면 하나님 못 믿어요.

사람을 처음 만나서
속으로 계산기 두드리는 사람은
친구로 사귀기 힘들듯,
하나님을 알기도 전에 따지기 시작하면
그분을 만나기 어려워요.

하나님을 알고 싶다면
먼저 그분과 친해지세요.
함께 대화하면서 시간을 보내세요.

조급할 필요 없어요.
자책할 필요 없어요.
시간이 필요할 뿐이에요.
그분이 느껴지기 시작하면
당신은 결국 믿게 될 거예요.
그분이 하신 모든 말씀을.
그분이 이루신 모든 일을.

† 말씀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 – 히브리서 11장 1절

보라 그의 마음은 교만하며 그 속에서 정직하지 못하나 의인은 그의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 – 하박국 2장 4절

네 짐을 여호와께 맡기라 그가 너를 붙드시고 의인의 요동함을 영원히 허락하지 아니하시리로다 – 시편 55편 22절

† 기도
세상의 눈으로 믿으려고 노력하는 것이 아니라 먼저 하나님을 알게 하소서. 그 앎으로 하나님의 일하심을 믿게 하소서.

† 적용과 결단
하나님을 알고 싶으신가요? 하나님의 일하심을 믿고 싶으신가요? 먼저 하나님과 친해지세요 그분을 먼저 느껴보세요.



낭독으로 만나는 테마
귀로 들어요~ 갓피플 테마. 눈으로만 읽는 것과는 다른 은혜가 뿜뿜. 테마에 담긴 주님의 마음이 조금이라도 더 다양하고 새롭게 나누어지기를 기도하며, 갓피플 직원들이 직접 낭독했습니다. 어설퍼도 마음만은 진실한 낭독러랍니다^^ 같은 은혜가 나누어지기를…

테마와 함께 보면 더 좋은 은혜로운 묵상카툰 갓피플만화가 개편되었고

기독교 청소년 웹툰 《TOUCH(터치)》연재가 시작되었습니다.

제목 TOUCH(터치)는 “인생 속에서 겪게 되는 여러 문제들로 힘들어 지치고 어려울 때, 나를 만져 주시고 내 마음을 치유하시는 분은 결국 하나님이시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데요 기독교 웹툰 바로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