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은 언제나 변함없으신 분 맞죠?
어제나 오늘이나 내일이나.
나는 왜 매일 다르게 느껴지나요.

“하나님”이라고 부르면 좋은데,
“하나님 아버지”라고 부르면 화나요.
하나님께 미안하고
아버지에게 미안해요.

‘나 잘 믿고 있나?
나 상처 있나?
나 왜 이럴까?’
뭐가 잘못된 건가요.

나도 그래요.
당신만 그런 거 아니에요.
나는요, 바보같이
하나님께 도와달라는 말을 못해요.
말하고 싶은데 자꾸 자책이 돼요.

‘너 최선 다했니? 죽도록 노력했니?’

처음에는 이유를 몰랐어요.
결국 알게 되었죠.
나는 아버지에게도 도와달라는
말을 못했어요.
부모님이 많이 힘들어하셨거든요.
내가 도와달라고 말할 수 없을 정도로.

어릴 때는 장난감 사달라고
떼도 쓰고 그랬겠죠.
철들고 나서는 말을 못했어요.
학교에서 돈 내라는 게 있어도
말을 못했어요.
부모님을 돕지는 못할망정 도와달라니요.
그래서 스스로 해결했어요.

걱정 말라고, 나 할 수 있다고
항상 말했지요.
“뉘 집 자식인데 그렇게 잘 컸냐!
부모님 어떤 분이냐?”
가끔 그런 말 들으면 좋았어요.
효도하는 기분이었지요.

‘아버지는 아버지고,
하나님은 하나님이지
서로 무슨 상관이지?’

나도 상관없으면 좋겠는데
난 왜 이럴까요.
아직도 하나님께
도와달라고 말하기가 힘들어요.
‘하나님, 저 사람 도와주세요.’
기도 잘해요.
말이 술술 나와요.

‘하나님, 나 좀 도와주세요.’
기도 못해요.
말이 턱턱 막혀요.
도와달라는 말은 안 나오고
눈물만 흘러요.
언젠가 내 문제가 해결되면
당신에게도 알려줄게요.

하나님도 아실 거예요.
내가 얼마나 답답한지.
도와달라는 말 못한다고
안 도와주시는 건 아니에요.
다 도와주셨어요.
말 못하고 바보처럼 우니까
불쌍하지 않았을까요.

생각해보니까 사람한테도 그래요.
도와달라는 말을 못했어요.
목회하는 내내 그랬죠.

목사가 혼자 사역 못하잖아요.
도와달라는 말을 많이 해야 되는데
그 말 한마디 못해서
종이 자르고 풀칠하고 붙이고
혼자 다 했어요.

나중에는 사람들이 알아요.
‘아, 이 사람은 도와달라고 말을 못하는구나.’
내 마음 알아주고
도와주는 사람들이 생겼습니다.
지금도 생각하면 눈물 나요.
나 같은 사람과 사역해준 사람들.

나 못난 것, 사람들도 알고 도와줬는데
하나님이 모르실까요?
그럴 리 없죠.

당신 힘들다고 말했는데
나 못난 거 말해서 미안해요.
하나님이 그 마음 아신다고,
아실 거라고 말하고 싶었어요.

하나님. 하나님 아버지.
같은 하나님이길 바라요.
함께 기도할게요.
당신을 도와달라는 말은
편하게 할 수 있으니까.

 

† 말씀
이스라엘을 지키시는 이는 졸지도 아니하시고 주무시지도 아니하시리로다 – 시편121편 4절

여호와는 너를 지키시는 이시라 여호와께서 네 오른쪽에서 네 그늘이 되시나니 – 시121편 5절

너의 하나님 여호와가 너의 가운데에 계시니 그는 구원을 베푸실 전능자이시라 그가 너로 말미암아 기쁨을 이기지 못하시며 너를 잠잠히 사랑하시며 너로 말미암아 즐거이 부르며 기뻐하시리라 하리라 – 스바냐 3장 17절

† 기도
하나님, 저의 마음 다 아시지요? 하나님께 도와달라고 구하지도 못하는 저희들을 불쌍히 여겨주시고 아버지의 진정한 사랑을 구하며 동행하는 삶 살게 하소서.

† 적용과 결단
하나님께 도와 달라는 말을 잘 하지 못하시나요? 하나님 아버지는 다 도와주셨어요. 잘 기억해 보세요. 항상 동행하시는 하나님을 바라보며 오늘도 살아 갈 것을 결단해 보세요



낭독으로 만나는 테마
귀로 들어요~ 갓피플 테마. 눈으로만 읽는 것과는 다른 은혜가 뿜뿜. 테마에 담긴 주님의 마음이 조금이라도 더 다양하고 새롭게 나누어지기를 기도하며, 갓피플 직원들이 직접 낭독했습니다. 어설퍼도 마음만은 진실한 낭독러랍니다^^ 같은 은혜가 나누어지기를…

테마와 함께 보면 더 좋은 은혜로운 묵상카툰 갓피플만화가 개편되었고

기독교 청소년 웹툰 《TOUCH(터치)》연재가 시작되었습니다.

제목 TOUCH(터치)는 “인생 속에서 겪게 되는 여러 문제들로 힘들어 지치고 어려울 때, 나를 만져 주시고 내 마음을 치유하시는 분은 결국 하나님이시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데요 기독교 웹툰 바로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