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내 삶을 주관하지 않아.”

실제로 자유가 어떤 느낌인지는 말로 표현하기 어렵다. 하지만 한 가지 확실한 것이 있다. 그것은 빛이라는 것이다. 앨라배마에 있는 내 친구 헤더의 집에는 그 빛이 가득하다. 우리가 앉아서 이야기를 나누는 동안, 지나치게 뚱뚱한 크리스마스 트리에 달린 색전구가 반짝거렸고, 흐릿한 겨울 햇살이 춤을 추듯 식탁 위를 비춰주었다. 전구와 나무와 햇빛이 이미 그곳에 있던 것에 더해져서, 그 밝은 … “나는 내 삶을 주관하지 않아.”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