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는 비결, 즉 끝까지 흔들리지 않고 지켜야 될 것은 하나님과의 계속적인 대화라고 생각해요.  이해하기 좀 어려운 사람들도 있을 거예요. 하지만 누구나 그런 대화를 할 수 있어요.

성경에서 말씀하셨던 하나님은
오늘도

우리에게 말씀하십니다.

걱정, 근심, 불평, 남을 고치려고 하는 마음을 없애는 것도 너무 중요해요. 신앙생활과 가정은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잖아요. 부부싸움을 하면 말씀을 묵상할 마음이 당연히 안 들겠죠. 하나님께 야단맞을까 봐 그럴 수도 있고요.

그래서 나는 늘 ‘어떻게 다른 사람들을 축복할 수 있을까, 도와줄 수 있을까’를 생각해요. 
아마 내게 안 좋은 습관이 있다면 주님과의 연결도 막힐 것입니다. 그래서 될 수 있는 대로 조용히 주님의 인도하심을 기다려요. 이때 속사람이 자랍니다.

감사하게도 내 주변에는 남의 얘기를 즐겨 하거나 부정적인 얘기를 하는 사람들이 별로 없어요. 또 영적으로 도움이 되는 책을 읽는 것과 성경 읽기도 신앙생활에 무척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하나님은 멀리 계신 분이 아니에요. 예수님이 떠나실 때 성령님을 주셨잖아요. 성령이 내 안에 계시니 두려움이 하나도 없어요. 성령님은 내가 올바르게 결정하고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도록 도와주세요. 말할 때도 될 수 있는 대로 듣는 사람의 입장에서 말하게 도와주시고요.

그분은 항상 내 안에 계시기 때문에 아침에 일어나면 “감사합니다”라는 말이 저절로 입에서 나와요. “할렐루야”도 습관적으로 하루에 몇 번씩 고백하는 것이 참 감사해요.

사실 내게 안 좋은 습관이 몇 가지 있는데 그 중 하나가 물건을 계속 잃어버리는 거예요. 시계나 안경, 가방을 잃어버릴 때마다 하나님이 말씀해주세요. 그러면 어떤 때는 ‘아이, 거기는 아니겠지’ 하면서 다른 곳을 찾기도 하지요.

한번은 항상 쓰는 열쇠 꾸러미를 잃어버렸어요. 자동차와 집 열쇠 등 꼭 필요한 것이었지요. 놀라서 찾고 있는데 하나님께서 자꾸 현관 앞에 잘 안 입는 외투나 비옷 등을 두는 옷장을 보라는 마음을 주셨어요.

하지만 나는 ‘설마 거기 있을까’ 싶어서 그곳은 보지 않고 온 집을 다 뒤졌지요. 결국 열쇠를 못 찾아서 자물쇠를 다 바꿔야 했답니다. 너무나 속상하고 나 자신이 바보처럼 여겨졌어요. 그런데 한참만에 그 열쇠 꾸러미를 찾게 되었어요.

우리 집에 한 자매가 방문했는데 나와는 성격이 좀 안 맞았어요. 어느 날, 팀 멤버가 말씀을 전한다고 하기에 그 자매와 같이 갔지요. 그런데 다녀와서는 그녀가 해서는 안 되는 말까지 하면서 말씀을 전한 이에 대해 불평을 하더군요. 나는 골치가 아파서 밖에 나가서 좀 걸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오랜만에 문 앞 옷장에서 예전에 한 번 입었던 재킷을 꺼내 걸쳤지요. 그리고 주머니에 손을 넣었더니 잃어버린 열쇠 꾸러미가 잡히는 거예요. 성령님이 계속 그 옷장을 보라고 하셨을 때 보았더라면 자물쇠를 다 바꾸지 않아도 되었을 테지요.

그런 일만이 아니라 성경을 볼 때, 설거지를 할 때, 빨래를 할 때도 성령께서 함께 계시는 것을 느낍니다. 24시간 나와 함께하시는 그분을 말이에요. 나이가 들면서 더 깊이 느끼는 것 같아요.

† 말씀
하나님이 오른손으로 예수를 높이시매 그가 약속하신 성령을 아버지께 받아서 너희가 보고 듣는 이것을 부어 주셨느니라 – 사도행전 2장 33절

보혜사 곧 아버지께서 내 이름으로 보내실 성령 그가 너희에게 모든 것을 가르치고 내가 너희에게 말한 모든 것을 생각나게 하리라 – 요한복음 14장 26절

† 기도
하나님과 동행하며 친밀감을 느끼고 대화하고 싶어요. 성령님께서 늘 저와 함께하시기를 원해요. 제 안에 있는 걱정, 근심, 불평을 없애주시고 온전히 주님께 맡기는 자가 되게 해주세요. 주님의 말씀에 늘 귀 기울이며 동행하게 해주세요.

† 적용과 결단
당신은 성령의 인도함을 따라 살아가고 있나요? 성령님이 늘 함께하는 삶을 살고 싶지만 현재 나의 모습은 어떤지 살펴보세요. 생각과 실제의 행동은 다를 수 있거든요. 당신의 삶을 온전히 성령님께 내어맡기기를 기도해요.


낭독으로 만나는 테마
귀로 들어요~ 갓피플 테마. 눈으로만 읽는 것과는 다른 은혜가 뿜뿜. 테마에 담긴 주님의 마음이 조금이라도 더 다양하고 새롭게 나누어지기를 기도하며, 갓피플 직원들이 직접 낭독했습니다. 어설퍼도 마음만은 진실한 낭독러랍니다^^ 같은 은혜가 나누어지기를…



기도할 때 듣는 '갓피플기도음악'은 다양한 상황과 관계가 혼재되어 있는 우리들 일상의 흐름 속에서 임재를 구하며 드린 기도음악연주입니다. 그렇게 여느 누구와도 같이 매일의 일상을 살고 있는 갓피플 동료와 가족들이 기도시간에 연주했습니다. 교회의 기도시간에 반주자가 없을때, 집에서 홀로 기도하실 때, 산책하며 주님께 마음을 드릴 때 저희들의 기도연주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