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시절, 아버지의 사업이 미국 정부의 리비아에 대한 경제제재조치에 따른 수출금지로 하루아침에 완전히 망했다. 아버지는 참 많이 방황하셨고 극단적인 생각까지도 하셨다.

그런데 한없이 무너지던 아버지가 인생의 막다른 길에서 예수님을 만나셨고 하나님 앞에 엎드리기 시작하셨다. 그럼에도 가슴의 울화증을 이기지 못한 아버지는 여전히 밤새도록 술을 드셨고, 그 상태로 새벽예배에 나가 소리를 지르고 울며 기도하다가 잠들어 버리기도 하셨다.

목사님의 연락을 받고 아버지를 모시러 교회에 간 것도 여러 번이었다. 몸무게가 120킬로그램까지 나가셨던 아버지를 안고 좁은 골목길을 걸어갈 때면 그 길이 마치 평생 벗어나지 못할 미로처럼 느껴졌다.

신용불량자로 전락하고 평생을 갚아도 못 갚을 것 같은 빚더미 위에 앉으신 아버지를 불러주신 이는 바로 하나님이셨다. 하나님은 아버지의 환경을 바꾸신 것이 아니라 아버지를 바꿔주셨다.

나는 기도하면 환경이 변하는 줄만 알았는데, 하나님은 환경보다 사람을 바꾸기 원하신다는 것을 알았다. 그리고 절망 중에서도 우리 가족들에게 희망을 주셨고 함께 찬양하게 하셨다. “초가삼간도 나는 만족하네. 값진 재물도 내겐 없지만.” 우리는 그렇게 박수를 치고 찬양을 부르며 소망과 즐거움을 누리게 되었다.

아버지가 일감을 조금씩 얻기 시작하시던 때, 하루는 어디서 돈을 좀 받으셨는지 갑자기 갈비를 먹으러 가자며 온 가족을 데리고 나가셨다. 그런데 우리 가족이 다섯 명이었으니 최소한 10인분은 먹어야 할 텐데 5인분만 시키셨다. 아버지나 내 체격을 볼 때 이건 정말 사자 앞에 참새고기였다.

하지만 다들 상황을 아는지라 아무도 더 요구하지 않았다. 처음으로 가족들이 식당에서 식사기도란 것도 해보면서 꿈같은 외식을 즐겼다. 그런데 아버지는 갈비에 손도 대지 않고 다른 것만 드셨다.

“아버지, 갈비도 좀 드세요.” 그랬더니 뼈에 붙은 살을 발라드시며 겸연쩍게 웃으셨다. 원래 갈비에서 제일 맛있는 부분이 이거야. 그래서 고기 먹을 줄 아는 사람은 이걸 먹지.” 왠지 마음이 아파서 나도 갈비뼈에 붙은 살만 발라먹었다. 그러자 아버지께서 한마디 하셨다.

“그것 말고 제대로 된 살코기 좀 먹어!” “뼈에 붙은 살이 맛있다면서요. 아버지만 맛있는 거 드시려고요?” “허허, 우리 아들이 고기 먹을 줄 아네….”

그때 어머니와 아버지의 눈에 그렁그렁하던 눈물은 지금도 마음에 촉촉하게 남아 있다. 그날 외식을 마치고 집에 돌아온 우리는 첫 가정예배를 드렸다. 다섯 식구가 조그만 방에 모여 앉아 반주도 없이 찬송가를 불렀다. 내 영혼이 은총 입어 중한 죄 짐 벗고 보니 슬픔 많은 이 세상도 천국으로 화하도다 주의 얼굴 뵙기 전에 멀리 뵈던 하늘나라 내 맘 속에 이뤄지니 날로 날로 가깝도다 높은 산이 거친 들이 초막이나 궁궐이나 내 주 예수 모신 곳이 그 어디나 하늘나라 할렐루야 찬양하세 내 모든 죄 사함 받고 주 예수와 동행하니 그 어디나 하늘나라 _ 새찬송가 438장

찬양하면서 그렇게 눈물을 흘려보기는 처음이었다. 가사 한 구절 한 구절이 가슴속에 저며 들어왔다. 그것이 내가 처음 만난 하나님나라였다. 천국은 죽어서 천사의 날개를 달고 올라가는 곳이 아니라 지옥 같은 세상도 주님이 함께 계시면 천국이 된다는 것을 그날 알았다.

모든 지킬 만한 것 중에 더욱 네 마음을 지키라 생명의 근원이 이에서 남이니라 (잠 4:23) 그러므로 어떤 상황에서도 우리 마음에 지옥을 만들며 살지 말라고 부탁하고 싶다. 내 주 예수를 모시고 나면 그 어디나 하늘나라가 되며, 우리의 마음이 그리스도의 집이 되고, 슬픔 많은 이 세상도 천국으로 바뀐다.

절망과 한숨 속에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순간이 와도 하나님나라는 우리를 향해 열려 있다. 내가 가서 열어야 하는 문이 아니다. 이미 열린 문이 저 하늘에 있다. 하나님나라는 내 공로나 능력의 결과로 주어지는 곳이 아니라 오직 은혜로 주어지는 곳이다.

지금도 예수님은 우리에게 이를 도전하고 계신다. 그래서 우리에게는 아직 희망이 있다.

† 말씀
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심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해 하는가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그가 나타나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내가 여전히 찬송하리로다 – 시편 42장 5절

나는 포도나무요 너희는 가지라 그가 내 안에, 내가 그 안에 거하면 사람이 열매를 많이 맺나니 나를 떠나서는 너희가 아무 것도 할 수 없음이라 – 요한복음 15장 5절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와 우리를 사랑하시고 영원한 위로와 좋은 소망을 은혜로 주신 하나님 우리 아버지께서 너희 마음을 위로하시고 모든 선한 일과 말에 굳건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 데살로니가후서 2장 16, 17절

† 기도
죽을 것같이 힘든 상황 속에서도 우리를 부르시고 계신 주님 앞에 나가 위로 받게 하시고
주님과 늘 동행함으로 천국을 누리는 삶을 살게 하시옵소서.

† 적용과 결단
당신은 지금 천국을 누리며 살고 있나요?
주님을 마음 속에 모시고 이 땅에서 천국을 누리며 살수 있도록 기도하며 결단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