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진 자

0
107
5,313

물에 빠진 놈 건져 줬더니 보따리 내놓으라고 한다는 옛 속담이 있습니다.
생명을 구원하여 주신 원천의 축복에 감사하지 못하고
주님께 복 타령만 하는 우리의 모습은
그와 별반 다를 것이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무엇을 받아서가 아니라, 무엇을 받기 위해서가 아니라
나를 살리기 위하여 참혹한 십자가를 지신 그 사랑에 대한 감사가
모든 감사에 우선할 때 비로소 나에게 주어진 십자가를 지고 빚진 자로서의 삶을
온전히 살아갈 수 있을 것입니다.

* 그러므로 형제들아 우리가 빚진 자로되 육신에게 져서 육신대로 살 것이 아니니라
너희가 육신대로 살면 반드시 죽을 것이로되 영으로써 몸의 행실을 죽이면 살리니
(로마서 8: 12~13)

# 주보/기타 사용시 댓글로 사용출처를 남겨주세요.
김영진 작가의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지난 20년간 갓피플 만화는 주보 사용을 무료로 제공해왔습니다. 이제는 작가들의 작품활동에 작은 정성을 표현하면 어떨까요? 주보 1회 사용시 1,000원의 자발적 결제로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44 댓글

  1. 멋진 그림입니다. 늘 감사합니다. 큰사랑주일학교주보로 기쁘게 담아갑니다.
    항상 멋진그림그리시고, 행복한 은혜가 가득하기를 기대합니다^^^^

  2. 이번 주에도 감사하며 빚진 자를 우리 세움교회 중고등부 주보에 싣습니다. 참으로 많은 작품으로 수고 많으셨는데 더 좋은 작품으로 이 해를 채우시고 새해에도 더 귀한 작품을 기대합니다.

  3. 성령으로 몸의 행실을 죽이기 – 말씀으로, 기도로 -성령충만 은혜충만 말씀충만 – 묵상큐티…통독 

  4. 그러므로 형제들아 우리가 빚진 자로되 육신에게 져서 육신대로 살 것이 아니니라
    너희가 육신대로 살면 반드시 죽을 것이로되 영으로써 몸의 행실을 죽이면 살리니
    (로마서 8: 12~13)

    주님! 맞네요.
    저희 늘상 복타령만 했네요.
    주님의 사랑이 큰지도 느끼지도 알지도 못하고 알려고도 느끼려고도 생각지도 못했네요

    오늘 이 말씀이 내 마음을 두드리네요
    우리가 빚진 자이다.
    내가 빚진 자이다. 그래서 너는 육신에게 져서 육신대로 살면 안된다.
    그것은 빚진자의 삶이 아니기 때문이다.
    육신대로 사는것은 빚진자의 삶을 부인하기 때문에 죽을 수 밖에 없다.
    그렇습니다. 주님!
    나를 사랑하사 나를 위하여 자기 몸을 버리신 주님앞에 내 모든것을 내어놓고
    빚진자의 삶으로 살길 원합니다.

  5. 예수님이 나를 구원하여 주신 것을 감사하진 않고..
    계속해서 복 타령 하는 것은 아닐런지….
    그것이 최고의 복이라는 것은 깨닫지도 않고…
    하나님 감사합니다…..저를 구원하여 주시고, 저를 사랑하여주시고,
    저를 딸로 삼아주셔서…
    이럼에도 계속 복 타령하는 저를 용서해주세요…
    아버지의 기쁨이 되기를 원합니다…

    수학전공으로 가게

《TOUCH》 – 에필로그 –

0
1
139
       

필리핀 지프니에서 만난 예수님

0
0
193
필리핀에서 지프니는 아주 중요한 교통수단이지요. 가족이 처음으로 지프니를 타고 시내를 나가고 있었습니다. 멀미를 심하게 하는 6살 된 딸이 걱정되었지만, 즐거운 모험이 될 것 같다고 이야기하며 최대한 즐거운...

2019.03.14 하나님과동행일기

0
0
318
학교가는 길 차에서 내릴때 오빠는 확인을 한다. 가방을 두고 내리는 동생을 위해서다. 학생은 가방을 두고 가면 안된다. 준비물. 알림장. 필기구등 학생이 필요한것들이 들어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오빠의 섬김은 동생이 가방을 놔두지 않게 하고 동생이 학생으로서 실수 하지 않게 한다. 그렇게...
video

갓피플 오늘의말씀_누가복음9장62절_2019.3.20

2
117
1,712
예수께서 이르시되 손에 쟁기를 잡고 뒤를 돌아보는 자는 하나님의 나라에 합당하지 아니하니라 하시니라 _누가복음 9:62 Jesus replied, "No one who puts his hand to the...

‘알 수 없는 인생, 주님, 말씀해주세요.’

8
517
8,169
‘나는 지금 내 인생을 두고 장난치는 것은 아닐까?’ 당장 앞이 보이지 않는 막막한 상태에서 판단력이 흐려질 만큼 괜찮은 조건의 제의를 받을 때마다 기도해보겠다는 말로...

사순절 묵상 13일차 : 비유들

사순절 13일차 : 말씀묵상 마 13:44-56 비유들(마 13:44-56) 44 천국은 마치 밭에 감추인 보화와 같으니 사람이 이를 발견한 후 숨겨 두고 기뻐하며 돌아가서 자기의 소유를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