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니라

1
453
13,369

전 주머니에 일부러 동전을 몇개씩 넣고 다닙니다.

길을 가다가 거지를 보면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으로써

왠지 그냥 지나치기가 너무 부끄럽기 때문입니다.

지폐를 넣자니 그분들이 너무 이 생활에 익숙해져서 평생을 이렇게 살 것 같고,

그렇다고 안 드리자니 제 마음이 너무 무겁기 때문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말합니다. 거지, 노숙자들 정말 못된 사람들이라고

자신의 어떤 노력도 없이 그저 남들에게 의지해서 사는 못난 사람들이라고

그래서 절대 도와주지 말아야 한다고 제 정신을 차리도록 말이죠.

그들의 말도 일리가 있습니다(그것을 직업으로 가진 못된 사람들도 있긴하죠.)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실제로 그들에게 다가가보면 그렇지 않습니다.

오래전 일이지만 저희 교회에서 매주 서울역 근처 노숙자들에게 점심을 제공해주는

봉사활동에 참여하게된 적이 있었습니다.

정확하진 않지만 당시 기억으론 100명은 거뜬히 넘지 않았었나 생각됩니니다.

제가 그 분들과 식사를 하고 식기도를 해주면서 느낀 점은

그들도 뭔가 변화를 갈망하고 있었습니다.

제가 만난 분들은 가장 밑바닥인 이곳에서

자신이 다시 일어설 어떤 희망을 찾기위해 발버둥을 치고 있었습니다.

제가 손을 잡고 기도해드리자 비록 지금은 이렇지만

다시 기운을 내서 가족들에게 돌아가겠다고 눈물을 흘리는 그분들을

지금도 잊을 수가 없습니다.

너희가 여기 내 형제 중에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니라 하시고

<마태복음 25장 40절>

# 주보/기타 사용시 댓글로 사용출처를 남겨주세요.
이은열 작가의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지난 20년간 갓피플 만화는 주보 사용을 무료로 제공해왔습니다. 이제는 작가들의 작품활동에 작은 정성을 표현하면 어떨까요? 주보 1회 사용시 1,000원의 자발적 결제로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112 댓글

  1. 회개하는 마음과 나눔에 손길로 이어지길 원합니다. 순종이라고 했는데… 사명의교회 초등부 주보에서 은혜 나누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 엇! 또 글을 남기셨네요?^^* 감사합니다 항상 이렇게 찾아주셔서 제가 더 힘이납니다 더 하나님께 영광돌리는 작품으로 찾아뵐께요 *^^* 고마워요

  3. 남을 돕는다는 것이 참으로 쉽지 않음을 지나가며 만나게 되는 어려운 이들을 보면서 늘 고민합니다. 나의 도움이 진정 그들에게 꼭 필요한 것인지 아니면 그들을 일어서지 못하게 하는 마약과도 같은 것인지..

사랑

0
1
61
그리스도인은 하나님의 마음을 전해주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하나님을 오해하지 않도록, 말씀 안에서 하나님의 마음을 자세히 들여다보며 말씀 안에서 이해된 하나님 아버지의 귀하신 마음을 전해주는 전달자.. 내가 하나님과 사람 사이의, 또한...

예수님시리즈 / 롤러코스터

0
1
49
롤러코스터를 탈 때 벨트를 잘 하고, 타면 참 재밌지요. 벨트를 신뢰하지 못하면 절대로 탈 수 없지요... 우리의 삶도 마찬가지인 것 같아요. 하나님을 의지하고 신뢰하며 살아갈 때 스릴...

《TOUCH》 – 에필로그 –

2
2
302
       

갓피플 오늘의말씀_잠언18장12절_2019.3.21

1
127
1,260
사람의 마음의 교만은 멸망의 선봉이요 겸손은 존귀의 길잡이니라 _잠언 18:12 Before destruction the heart of man is haughty, and before honour is humility. _Proverbs 18:12,NIV 낭독으로...

당신은 ‘부르심’이 있는가?

13
546
10,868
느헤미야서 9장 7-37절은 이스라엘이 그동안의 역사를 회고하는 내용이다. 이스라엘 백성은 하나님의 능력으로 애굽에서 나와 광야로 들어간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이 죄악을 반복하는데도 그들을 가나안에 들여보내셔서 여리고성을...

사순절 묵상 14일차 : 오천명을 먹이심

사순절 14일차 : 말씀묵상 마 14:13-21 오천명을 먹이심(마 14:13-21) 13 예수께서 들으시고 배를 타고 떠나사 따로 빈 들에 가시니 무리가 듣고 여러 고을로부터 걸어서 따라간지라 14 예수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