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니라

1
453
13,401

전 주머니에 일부러 동전을 몇개씩 넣고 다닙니다.

길을 가다가 거지를 보면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으로써

왠지 그냥 지나치기가 너무 부끄럽기 때문입니다.

지폐를 넣자니 그분들이 너무 이 생활에 익숙해져서 평생을 이렇게 살 것 같고,

그렇다고 안 드리자니 제 마음이 너무 무겁기 때문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말합니다. 거지, 노숙자들 정말 못된 사람들이라고

자신의 어떤 노력도 없이 그저 남들에게 의지해서 사는 못난 사람들이라고

그래서 절대 도와주지 말아야 한다고 제 정신을 차리도록 말이죠.

그들의 말도 일리가 있습니다(그것을 직업으로 가진 못된 사람들도 있긴하죠.)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실제로 그들에게 다가가보면 그렇지 않습니다.

오래전 일이지만 저희 교회에서 매주 서울역 근처 노숙자들에게 점심을 제공해주는

봉사활동에 참여하게된 적이 있었습니다.

정확하진 않지만 당시 기억으론 100명은 거뜬히 넘지 않았었나 생각됩니니다.

제가 그 분들과 식사를 하고 식기도를 해주면서 느낀 점은

그들도 뭔가 변화를 갈망하고 있었습니다.

제가 만난 분들은 가장 밑바닥인 이곳에서

자신이 다시 일어설 어떤 희망을 찾기위해 발버둥을 치고 있었습니다.

제가 손을 잡고 기도해드리자 비록 지금은 이렇지만

다시 기운을 내서 가족들에게 돌아가겠다고 눈물을 흘리는 그분들을

지금도 잊을 수가 없습니다.

너희가 여기 내 형제 중에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니라 하시고

<마태복음 25장 40절>

# 주보/기타 사용시 댓글로 사용출처를 남겨주세요.
이은열 작가의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지난 20년간 갓피플 만화는 주보 사용을 무료로 제공해왔습니다. 이제는 작가들의 작품활동에 작은 정성을 표현하면 어떨까요? 주보 1회 사용시 1,000원의 자발적 결제로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112 댓글

  1. 회개하는 마음과 나눔에 손길로 이어지길 원합니다. 순종이라고 했는데… 사명의교회 초등부 주보에서 은혜 나누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 엇! 또 글을 남기셨네요?^^* 감사합니다 항상 이렇게 찾아주셔서 제가 더 힘이납니다 더 하나님께 영광돌리는 작품으로 찾아뵐께요 *^^* 고마워요

  3. 남을 돕는다는 것이 참으로 쉽지 않음을 지나가며 만나게 되는 어려운 이들을 보면서 늘 고민합니다. 나의 도움이 진정 그들에게 꼭 필요한 것인지 아니면 그들을 일어서지 못하게 하는 마약과도 같은 것인지..

[29] 38화_ 귀신들린 여종

1
0
2
16.우리가 기도하는 곳에 가다가 점치는 귀신 들린 여종 하나를 만나니 점으로 그 주인들에게 큰 이익을 주는 자라 17.그가 바울과 우리를 따라와 소리 질러 이르되 이...

주를 사모

1
0
71

2019.05.20 하나님과동행일기

1
0
77
딸이 발을 다쳐서 병원에 다녀왔다. 아픈 딸을 보니 마음이 아파서 업어줬다. 그랬더니 딸이 말한다. "좋아~" 그런 딸에게 말했다. "아빠는 더 좋아" 그렇게 오늘도 주님 마음을 묵상하게 된다. #하나님과동행일기 #그림묵상 #묵상 #기독교 #교회 #가족 #공동체 #만화 #일기 #글 #글쓰기 #god #jesus #아빠등 #좋아 #아빠는 #더좋아 2019.05.20 하나님과동행일기 하나님과 동행일기 페이지 facebook.com/Godgracediary 하나님과 동행일기 인스타 instagram.com/godgracediary/

갓피플 오늘의말씀_로마서8장39절_2019.5.24

1
151
1,093
높음이나 깊음이나 다른 어떤 피조물이라도 우리를 우리 주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에서 끊을 수 없으리라 _로마서 8:39 neither height nor depth, nor anything...

우울한 이 감정에서 벗어나고 싶어요.

0
306
6,810
하나님, 오늘 하루도 우울한 감정에 눌려 무기력하게 보냈어요. 걱정거리와 두려운 일이 많고, 생각하다 보면 멈춰지지가 않아서 더 깊이 우울감에 휩싸여요. 제게는 주변 사람들과 말을 섞거나 출퇴근하는 것도 버겁고 힘든 일상입니다. 하지만 더 무섭고 두려운...

이젠 어떻게 말을 꺼내야 할지도 모르겠어…

0
29
1,181
아무리 가까운 사이일지라도 말하지 않으면 마음을 알 수 없습니다. 그러나 말을 할지라도 일방적인 대화로는 깊은 교제를 나눌 수 없습니다. 가정안에서 '**아,이야기 해봐. 들어줄께.", "엄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