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무리 못났어도

1
55
5,547

얼마 전 버스를 타고 어디를 가다가 있었던 일입니다

평일오후시간이라 그런지 버스 안은 조금 한가로웠습니다

의자에 앉아 따뜻한 햇살을 맞으며

창밖을 보고 있었습니다

몇 정거장 가다가 사람들이 버스를 탔고

제 옆에 아기와 아기를 안은 엄마가 앉았습니다

아기의 뒷모습이 참 사랑스러웠습니다

옷도 단정하게 입구요

엄마 품에 안긴 그 모습이 참 평안해보였습니다

그렇게 흐뭇하게 잠깐 쳐다보고 있었는데

그 아기가 고개를 저에게 돌렸습니다

순간 저는 움찔했습니다

아기의 얼굴이 너무 예상 밖이었거든요

얼굴이 너무 크고 눈이 튀어나올것 같고

입도 삐뚤어졌구요

아기를 안고 있는

고운 어머니를 전혀 닮지 않았습니다

아니 분명히 어딘가 아파서 얼굴이 조금 기형인거 같았습니다

마음이 너무 안타까웠습니다

어린 아기가 어쩜 좋지..

아기 어머니는 얼마나 속상할까..

애써 태연한척 고개를 돌렸습니다

그런데 잠시 뒤 저는 그것이 제 관점이었음을

그 아이와 상관이 없는 제 입장이었음을 알았습니다

아이의 엄마는 계속 아이에게 이야기를 했습니다

아이는 아직
말을 할 줄 모르는 것 같았습니다

아파서 그런건지

아직 덜 성숙한 건지는 모르겠지만..

하지만 엄마는 창 밖에 보이는 세상을 바라보며

아이에게 하나 하나 웃음을 머금고

자세히 설명을 해주는 것이었습니다

분명 그 어머니의 말 속에는

따뜻한 사랑이 진하게 베어 있었습니다

“누구야 나무어딨지? 아니아니~그건 자동차~

저게 나무지 그렇지~? 그렇지 그렇지 아유 잘한다. .”

그리고는 아이를 꼬옥 안아주었습니다

그 아이와 상관이 없는 제 입장에서는

그 아이의 모습만을 보고

부모님 참 힘들겠다하며 혀를 차겠지만
그 아이를 낳은 어머니에게는

누구보다 사랑스런 아이였던 것이었습니다

아니 오히려 모습이 그러하기에

더 애착이 가고 사랑을 주고픈 것이

어머니의 마음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 모습을 보면서 우리의 모습을 생각해보았습니다

단점많은 우리의 모습..

못난고 못난 우리의 모습..

세상 사람들이 볼때 너 같은 애도

네가 믿는 하나님은 사랑하시니? 라며..

조롱해도 할 말 없는 우리의 모습..

이런 못난 우리의 모습이 그 아이의 모습이 아닐까요

하지만 우리 하나님께서는 그런 우리를
포기하지 않으시고 더 안으시고 더 안타까워하시며

더 가르치고 싶어하시는 것이 아닐까요..

성경에 나오는 믿음의 선배들을 보면

그들에게도 어김없이 단점과 씻을 수 업는 죄들이 있었습니다

위대한 전도자 바울에게도

예수님의 수제자 베드로에게도

하나님과 동행했던 다윗에게도

하지만 그들은 자신의 단점과 씻을 수 없는 죄를

하나님께 그대로 내어놓고 용서함을 받아

다시 새 삶을 살았습니다

하지만 자신의 단점과 죄에 빠져

결국 헤어나오지 못하고

하나님의 사랑을 스스로 져버린 사람들도 얼마나 많은지요..

모든 하나님과 우리의 관계는 결코 그 분이 끊지 않으십니다

우리 스스로 끊어버립니다

우리의 죄로 인해 우리가 스스로

끊어버리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를 기다리십니다

포기하지 않으시는 하나님은

집 나간 탕자를 기다리는 아버지처럼

그래도 기다리십니다

회개하고 돌아오기를..

그리고 다시 우리와의 관계가 회복되기를 말입니다

창밖을 한번 보세요
한결같이 찾아온 푸르고 높은 가을 하늘

수 천년이 지나도

변함 없고

한결같은

그 분의 사랑이
내게 말씀하시는 듯합니다
네가 어떠한 모습이어도
나는 널 사랑한다
나는 네 아버지니까..

‘내 아무리 못났어도’를 그리면서

# 주보/기타 사용시 댓글로 사용출처를 남겨주세요.
박성민 작가의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지난 20년간 갓피플 만화는 주보 사용을 무료로 제공해왔습니다. 이제는 작가들의 작품활동에 작은 정성을 표현하면 어떨까요? 주보 1회 사용시 1,000원의 자발적 결제로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8 댓글

  1. 그림도 이쁘고 글도 정말 감동이네요.ㅠㅠ
    저도 가끔은 하나님의 사랑을 의심할때가 있고 힘들어할때가 있는데…
    은혜로운 작품 앞으로도 기대할께요~*

  2. 제가 우연히 여기 오게 되었는데요…
    아마 제 이름을 치다가 오게 된것 같아요,,,
    아주 재밍ㅆ었어요…

  3. 아멘.. 4살짜리 아이 아빠로써.. 200% 동감가는 글입니다… 엄마의 맘이 따스러이 느껴지네요… 그러면서도 여전히 하나님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하는 저도 보게 되구요.. 오늘 저녁엔 날 사랑하시는 하나님 아빠의 품에 깊이 잠기고 싶네요..

하나님과 동행일기 모아보기

0
0
25
"하나님과 동행일기 모아보기" 하나님과 동행일기 속에는 예수님이 등장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을 가족의 모습으로 등장시켰습니다. 우리는 가장 가까운곳에서 예수님을 경험해야 합니다. 그것이 은혜입니다. #하나님과동행일기 #그림묵상 #묵상 #한컷 #기독교 #교회 #가족 #공동체 #신앙 #만화 #믿음 #일기 #글 #글쓰기 #god #jesus #모아보기 #동행일기 하나님과동행일기 하나님과 동행일기 페이지 facebook.com/Godgracediary 하나님과 동행일기 인스타 instagram.com/godgracediary/

하나님의 뜻

0
0
48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chorongandjesus 중국어: https://weibo.com/u/6991582940

사랑

2
10
166
그리스도인은 하나님의 마음을 전해주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하나님을 오해하지 않도록, 말씀 안에서 하나님의 마음을 자세히 들여다보며 말씀 안에서 이해된 하나님 아버지의 귀하신 마음을 전해주는 전달자.. 내가 하나님과 사람 사이의, 또한...

아내는 “나 보고 싶었어요?”라고 늘 같은 질문을 한다.

21옛말에 '든 자리는 몰라도 난 자리는 안다'라고 합니다. 그 부재는 사랑할수록 더욱 크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태어나서 한 번도 떨어져 본 적이 없던 아이가...

갓피플 오늘의말씀_잠언18장12절_2019.3.21

1
140
1,467
사람의 마음의 교만은 멸망의 선봉이요 겸손은 존귀의 길잡이니라 _잠언 18:12 Before destruction the heart of man is haughty, and before honour is humility. _Proverbs 18:12,NIV 낭독으로...

당신은 ‘부르심’이 있는가?

13
639
13,769
느헤미야서 9장 7-37절은 이스라엘이 그동안의 역사를 회고하는 내용이다. 이스라엘 백성은 하나님의 능력으로 애굽에서 나와 광야로 들어간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이 죄악을 반복하는데도 그들을 가나안에 들여보내셔서 여리고성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