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은 안돼

0
62
4,408

친구와 해가 질때쯤 길을 걷다

노을로 붉게 물든 하늘을 보았습니다

아름답게 물든 하늘과 구름

그리고 그 사이로 비치는 한 줄기 빛이

마치 예수님이 오실 것만 같은.. 그런 장관이었습니다

한참을 그렇게 하늘을 보며 감격하다 ..

정말 예수님이 오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 천국에서 예수님을 만나 살 생각을 하니

너무 감격스러웠거든요..

그래서 그랬습니다

아… 정말 예수님 빨리 오시면 좋겠다….그치?

그리고 옆에 있던 친구의 맞장구를 기다렸습니다

그런데 옆에 있던 친구의 입에서 나온 말은

너무나 의외였습니다

……아니

누구보다 예수님을 사랑하고

그 분 마음에 합하고자 애쓰는 친구였기에 더 그랬습니다

잘못들은듯 싶었습니다

다시 물었습니다

..아니라고? 왜???

하늘을 바라보던 그 친구가 말했습니다

아직 우리 부모님을 전도 못했거든..

나만 천국 갈 수는 없잖아…

예수님은…

우리 부모님이 구원받으시면 그때 오셨음 좋겠다…

……

교회 다니는 이중 가족이 함께 예수님을 믿고

구원을 받은 경우가 많습니다

참 감사하죠

하지만 일부분만 혹은 자신 혼자 교회를

다니게 된 이들도 참 많습니다

그들은 무엇보다 큰 기도제목이 그겁니다

내 가족의 구원…

누구보다 사랑하는 내 가족과 주변 이들이

나와 함께 천국에 가지 못할 것을 생각하면

가슴이 아려옵니다

거짓예언자와 사탄의 공격 속에

세상에서 들려오는

교회에 대한, 기독교에 대한 가슴 아픈 소리에

더 강하게 닫혀지는 그들의 마음이지만

내가 사랑하기 이전에

하나님이 더욱 사랑하시는 아들 딸이라는 사실을..

그 하나님아버지가 그들에게 복음을 전할 자 없냐고

가슴치시며 안타까워하실 마음을 생각한다면..

포기하지마세요

나보다 더 그들을 사랑하시는 하나님께서 도와주실거에요

내 하나님 기다리시는 그곳..

나 혼자만 갈 순 없잖아요

아직은 안돼…를 그리면서

# 주보/기타 사용시 댓글로 사용출처를 남겨주세요.
박성민 작가의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지난 20년간 갓피플 만화는 주보 사용을 무료로 제공해왔습니다. 이제는 작가들의 작품활동에 작은 정성을 표현하면 어떨까요? 주보 1회 사용시 1,000원의 자발적 결제로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9 댓글

  1. 나보다 더 사랑하는 자는 내게 합당치 아니하고.. 그냥 이 말씀이 생각나네요.. 우리 주님의 소원.. 예수님만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여 사는 그 곳을 고대하며 계시는..그 분… 주님의 마음의 아픔이 더 먼저 느껴지지 않으세요?

2018.10.15 하나님과동행일기

0
0
16
주님의 이름으로 내가 헌신 할 곳은 주님의 군사로서 내가 헌신 할 곳은 주님의 사자로서 내가 헌신 할 곳은 #하나님과동행일기 #그림묵상 2018.10.15 하나님과동행일기 하나님과 동행일기 페이지 facebook.com/Godgracediary

바리스타 예수님

0
1
25
개인적으로 커피를 좋아하는데요. 커피 콩이 뜨거운 불 위에서 로스팅 될 때 향이 참 좋습니다. 그리고 원두가 그라인더에 곱게 갈릴 때의 향은 정말 너무 좋습니다. 뜨거운 물을 만나...

All’Ways

2
2
117
이 세상을 살아가는 모든 이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어렵고 힘든 세상이라고 이야기 하지만, 예수님과 함께 살아가는 이 세상이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늘 언제 어디서나 우리의 삶을 인도하시고 최고의...
video

관계가 어려운 사람들을 어떻게 대해야 할까요? – 유기성 저자인터뷰 (영상)

0
22
427
https://youtu.be/E_5YqPlK4ME # 대하기 힘든 사람이 있습니다. 사람은 보이고 예수님은 보이지 않으니까 고민되는 것입니다. 사람은 눈에 보이고 예수님은 눈에 보이지 않으니까 계속 이 문제가 우리에게 큰 고민이 되는...

갓피플 오늘의말씀_시편91편13절_2018.10.16

1
119
1,324
네가 사자와 독사를 밟으며 젊은 사자와 뱀을 발로 누르리로다 _시편 91:13 You will tread upon the lion and the cobra; you will trample the great...

‘나는 왜 이렇게 열심히 살고 있는 걸까?’

10
733
14,900
19세기 중국 선교사로 갔던 앤 월터 펀(Anne Walter Fearn) 양은 아름다운 처녀로서 의과대학을 나오고, 바로 선교사를 자원하여 중국으로 떠났습니다. 그 당시 중국으로 들어갔다는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