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던 날

0
44
4,105

내가 어릴적부터

우리 부모님은 맞벌이를 하셨습니다

할머니, 할아버지를 일찍 여의고

8남매의 가장이셨던 아버지

그리고 서울 부잣집에서 그런 시골 총각에게 시집을 오신 어머니

삼촌 고모들 학비를 위해 아버지와 어머니는

누구보다 몇배나 열심히 일을 하셔야했습니다다

그래서 어린 나는 집에 혼자있을 때가 많았습니다

혼자 집에 와 밥을 차려먹는 것 쯤은 습관이었고

소풍이나 견학을 갈 때면 다른 친구들은

엄마들이 따라와 함께 가곤 했는데

난 항상 선생님의 손을 잡고 다녀야했습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싫었던 것이 하나 있었습니다

우산을 가져가지 않았는데 갑자기 비가 오던 날..

그런 날에는 엄마들이 학교 밖 교문 앞에서 아이들을 기다렸습니다

분명 우리 엄마가 없다는 걸 알면서도

나는 매번 기대하는 마음으로 조심히 걸어갔습니다

문 앞에서 찾지 못하면
집으로 걸어가면서도 엄마가 뛰어오지않을까하며

그런 기대를 버리지 못하고 집으로 걸어갔었습니다

차츰 차츰 집이 가까워지고 결국 집에 이르러
아무도 없는 집에

혼자 문을 열고 들어갈때의 그 기분..

흠뻑 젖은 옷과 머리보다 그 기분이 더 싫었었습니다

시간이 흘러 이제야 철이 드는 못난 아들은 이제야 조금 알거같습니다

그때 비를 흠뻑 맞고 혼자 집에 들어서던 나보다

일을 하시다 갑자기 내리는 비를 보며

아침에 미리 우산을 챙겨주지 못한 아들이 걱정됐을

어머니의 마음이 더 아팠을거라는 것을..

그리고 어머니도 갑자기 비가 오던 날이

나만큼 싫었을 것이라는 것을..

‘비오던 날’을 그리면서

# 주보/기타 사용시 댓글로 사용출처를 남겨주세요.
박성민 작가의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지난 20년간 갓피플 만화는 주보 사용을 무료로 제공해왔습니다. 이제는 작가들의 작품활동에 작은 정성을 표현하면 어떨까요? 주보 1회 사용시 1,000원의 자발적 결제로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13 댓글

2018.10.22 하나님과동행일기

0
0
32
딸에게 그림을 보여줬더니 '예수님이 나한테 책읽어주는거네~'성경은 나에게 들려주신 말씀입니다. 나에게 들려주신 주님의 이야기 입니다. 오늘도 주께서 들려주시는 이야기에 집중하는 하루되세요~♡ #하나님과동행일기 #그림묵상 2018.10.22 하나님과동행일기 하나님과 동행일기 페이지 facebook.com/Godgracediary  

자라게 하시는 분은 하나님

0
10
48
  하나님께서 주신 일을 성실하게 감당하다 보면 하나님의 때에 꽃이 피고 열매가 맻힐 것이다. 우리의 역할은 그저 겸손함으로 하나님께서 말씀하신 일을 감당하는 것이다. _ _ _ 자라게 하시는 분은 하나님이십니다. 그러므로 심는 사람과...

중풍병자와 친구들

3
0
114
나의 믿음이 흔들릴 때... 동역자들이 힘이 됩니다.

기도는 주님과 교제이다 – 유기성 영성칼럼

‘한 시간 기도하기 너무 힘들다’ 는 분이 있어 “응답받기 위하여 기도하는 것은 아닌가요?” 라고 물었습니다. 응답만을 위하여 기도하면 한 시간 기도는 힘든 일입니다. 기도는 근본적으로...

모세는 그 좋은 것이 무엇인지 알았다.

7
411
9,031
하나님이 택한 백성인 이스라엘을 애굽의 노예생활에서 벗어나게 해주셨을 때, 말도 안 되는 일들이 많이 일어났다. 재앙이 일어났고, 물이 피로 변했고, 홍해가 갈라졌다. 엄청난 역사적...

갓피플 오늘의말씀_마태복음22장37절_2018.10.23

3
118
1,362
예수께서 이르시되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셨으니 _마태복음 22:37 Jesus replied: " 'Love the Lord your God with...